최종편집 2017.03.26(일)02:22
 

 

 
 
   
   
   
   
"비방에 의존하는 한의약, 안전성·유효성 검증 우선"
"한약 조제내역서 발급 의무화, 한의약분업 필요"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7-03-16 16:28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보건복지부가 한의사들을 대상으로 '한의약치료기술 공공자원화 사업'을 공모하고 있는 가운데 의사단체는 이에 대한 충분한 검증이 선행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의사협회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이하 한특위)는 16일 성명서를 통해 "한의약치료기술 공공자원화 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국민의 건강권 수호를 위해 한의약치료기술에 대한 안전성 및 효과 검증을 위한 제대로 된 제도개선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해당 사업을 추진하며  최대 12억원 가량의 연구비를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한특위는 "이른바 비방이라고 불리는 기술을 가진 한의사들에게 기술을 공개하게 해 신의료기술, 한약제제 등 한의계 전체의 공용자원으로 활용하겠다는 것인데 문제가 있다. 한약은 국민의 건강권 수호를 위해 그 처방을 반드시 공개하고, 검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통된 교육과정과 면허시험을 거쳤음에도 일부 한의사들이 다른 한의사들은 모르는 독자적인 방법을 비방이라는 명목으로 환자에게 사용하고 있는 상황.

이것은 한방에서 효과와 안전성 검증을 거치지 않은 치료법을 환자에게 적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이다.

한특위는 "한방 치료법에 대한 평가를 한의사들에게만 맡겨서는 한의학의 과학화가 이루어질 수 없다. 국제적으로 의학계에 공인된 규칙을 이해하고 있는 과학자와 의사들을 참여시켜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한약 조제내역서 발급을 의무화하고, 한의약분업을 통해 한약의 오남용을 막아 한약이 안전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견제하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hopewe
기사작성시간 : 2017-03-16 16:28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베일 벗는 국내사 '뇌졸중 치료제'‥해외에서 군침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국내사가 뛰어든 '뇌졸중 치료제'가 가시적인 성과를..
250억 베시케어 시장 도전하려면 '더 빨리·더 싸게'
오는 7월 13일 물질특허가 만료되는 연간 250억원의 과민성방광 치료제 '베시케어' ..
중앙대·덕성여대·경북대 등 약대 8곳서 학장 교체
다수 약학대학에서 1학기 시작을 앞두고 학장 교체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제약업계, 젊은 피 수혈‥형제경영·오너체..
250억 베시케어 시장 도전하려면 '더 빨리..
베일 벗는 국내사 '뇌졸중 치료제'‥해외에..
중앙대·덕성여대·경북대 등 약대 8곳서 ..
"우린 면역항암제가 절실하다"…급여화 논..
한국콜마 대표이사에 최학배 사장
서울제약, 스마트 필름 기술로 세계 진출 ..
"이대로면 공급 대혼란"… 일련번호 앞두고..
`C형간염 치료제` 르네상스‥의사들 선택 ..
면역항암제 급여 지연…시간과 사투
기회조차 빼앗지는 맙시다. 급여화 반드시..
암이 사망의 원인으로 1,2위인 상황에 현..
이미 대형기관 한의사들은 현대의학기기를 사..
사례랑 백신 사상충처방제 문제랑 뭔 상관이..
그럼 일반의약품 편의점에 다풀어라 독점하지..

[포토]신약조합, '17년판 신약개발포스터 제19호 제정

 
블로그
미스 윤
미스윤, 팬티는 왜?
이 분야 주요기사
"조기대선 정국, 의사들 참여…정치적 도박은 안 돼"
산부인과醫 "요양병원 등급제 폐지 검토 환영"
치위생사협, 흥행드라마 통해 위상 제고 나서
국가채권 5년, 공단 환수는 10년? '현병기 법'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