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3.26(일)02:22
 

 

 
 
   
   
   
   
의협 비대위 "탄핵 후 원격의료 추진, 단호히 거부"
오는 21일 국회 복지위 법안소위 상정 예정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7-03-20 17:4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국회에서 원격의료 관련법안이 추진되자 의료계가 반대에 나섰다.

 대한의사협회
대한의사협회 범의료계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의협 비대위)는 20일 성명을 통해 "원격의료를 계속 추진하는 보건복지부에 엄중 항의하며, 계속 동 법안을 추진할 경우 의료계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투쟁할 것이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21일과 22일 의사-환자 간의 원격의료를 허용하는 보건복지부 발의 의료법 개정안을 심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보건복지부가 발의한 의료법 개정안은 지난 제19대 국회에서 사회적 공감대를 얻지 못해 자동 폐기된 법안을 재상정한 법안으로 보건복지부는 어떻게든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원격의료라는 표현 대신 '정보통신기술 활용 의료'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대상범위를 축소하는 등 수정의견을 제출한 상태이다.

의협 비대위는 "표현 변경과 대상 축소 등의 보건복지부 조치는 동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한 보건복지부의 꼼수에 불과하고 국민건강에 대한 고려가 없는 원격의료에 대한 법이다"며 " 복지부가 내놓은 이번 수정법안에 대한 온정적 시각을 단호히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추진하고자 하는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는 진료의 기본원칙인 대면진료원칙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의료전달체계의 근간을 뒤흔들어 의료계의 일대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 또한 안전성·유효성 검증이 제대로 되지 않아 국민 건강 및 환자 안전에 치명적인 위해를 초래할 수 있어 전문가단체와의 충분한 의견수렴 등을 거쳐 신중히 추진되어야 한다"고 못박았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hopewe
기사작성시간 : 2017-03-20 17:4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베일 벗는 국내사 '뇌졸중 치료제'‥해외에서 군침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국내사가 뛰어든 '뇌졸중 치료제'가 가시적인 성과를..
250억 베시케어 시장 도전하려면 '더 빨리·더 싸게'
오는 7월 13일 물질특허가 만료되는 연간 250억원의 과민성방광 치료제 '베시케어' ..
중앙대·덕성여대·경북대 등 약대 8곳서 학장 교체
다수 약학대학에서 1학기 시작을 앞두고 학장 교체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제약업계, 젊은 피 수혈‥형제경영·오너체..
베일 벗는 국내사 '뇌졸중 치료제'‥해외에..
250억 베시케어 시장 도전하려면 '더 빨리..
중앙대·덕성여대·경북대 등 약대 8곳서 ..
"우린 면역항암제가 절실하다"…급여화 논..
한국콜마 대표이사에 최학배 사장
서울제약, 스마트 필름 기술로 세계 진출 ..
"이대로면 공급 대혼란"… 일련번호 앞두고..
`C형간염 치료제` 르네상스‥의사들 선택 ..
면역항암제 급여 지연…시간과 사투
기회조차 빼앗지는 맙시다. 급여화 반드시..
암이 사망의 원인으로 1,2위인 상황에 현..
이미 대형기관 한의사들은 현대의학기기를 사..
사례랑 백신 사상충처방제 문제랑 뭔 상관이..
그럼 일반의약품 편의점에 다풀어라 독점하지..

[포토]신약조합, '17년판 신약개발포스터 제19호 제정

 
블로그
차미례
일본의 평범한 아침방송 수준 2
이 분야 주요기사
"조기대선 정국, 의사들 참여…정치적 도박은 안 돼"
산부인과醫 "요양병원 등급제 폐지 검토 환영"
치위생사협, 흥행드라마 통해 위상 제고 나서
국가채권 5년, 공단 환수는 10년? '현병기 법'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