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기업들 판관비율 2년 연속 감소‥평균 29%

70개사, 0.3%p↓…청탁금지법 영향, 올해부터 `선샤인 액트`로 더욱 줄어들 듯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상장제약기업 2017년도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④판매관리비율
 
2016년 9월말부터 시행된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영향인 듯 제약기업들의 판매관리비율이 2년 연속 감소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한국판 선샤인 액트(sunshine Act)`라 지칭되는 경제적이익 지출보고서 작성 의무화가 시행되고 있어 제약업계의 판관비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메디파나뉴스가 70개 상장제약·바이오기업들의 연결재무제표를 기준으로 분석한 `2017년도 판매관리비율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들 기업이 지난해 올린 총매출 16조 9,549억 원 중 판관비로 4조 9,112억 원을 투입해 판관비율은 평균 29%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도 29.3%에 비해 0.3%p 줄어든 비율이다. 집계 대상 70개사 중 판관비율이 줄어든 기업과 늘어난 기업 모두 34개사씩 같은 숫자를 보였고, 2개사는 전년도와 동일한 비율을 유지했다.
 
판매관리비(판매비와 일반관리비)란, 기업회계기준상 상품과 제품 및 용역의 판매활동 또는 기업의 전반적인 관리유지를 위해 부담하는 비용을 말한다. 즉, 기업 활동을 위해 필수적으로 발생하는 영업비용을 의미한다.
 
기업별 매출액 대비 판매관리비 비율을 보면 원료의약품 주력 하이텍팜이 3.4%로 가장 낮았다. 이어 동아제약그룹 계열사로 원료의약품 생산에 주력하는에스티팜 8.8%, 역시 원료약 주력 화일약품과 종근당바이오가 각각 9.5%와 13.4%로 집계됐다. 
 
이어 수액제 주력 대한약품 15.6%, 종근당그룹 계열사로 원료합성 주력 경보제약 15.7%, 원료약 주력 대봉엘에스 15.8%, 코오롱생명과학과 셀트리온 각 17.4%, 유한양행 18.1%, 광동제약 18.5% 등으로 11개사가 20% 미만의 낮은 비율을 유지했다.
 

낮은 비율을 보인 원료의약품 주력 기업들의 경우 병의원이나 약국 등을 통한 일반 소비자가 아닌 기업들이 주고객이라는 점에서 그만큼 판매비가 적게 소요되고, 수액제 등 특정 분야에 주력하는 기업들 역시 여타제약사들에 비해 판매비용이 상대적으로 적게 들어가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직접 생산·판매하는 제품매출이 아닌 남의 제품을 판매, 즉 상품매출 비중이 높은 기업들도 판관비율은 낮다. 일반적으로 상품매출 비중이 높으면 판관비율이 낮아지고, 제품매출 비중이 높으면 판관비율이 높아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외 GC녹십자 21.5%, 에스텍파마 22.4%, 휴메딕스 22.5%, 종근당 24.5%, 신일제약 26.1%, 대웅제약 27.7%, 신신제약 27.8%, 삼성제약 28.5% 등 8개사는 20%대로 평균 이하의 비율을 보였다. 
 
반면 명문제약 51.2%, 진양제약 50.5% 등 2개사는 매출액의 절반이상이 판관비로 소요되고 있는 등 집계 대상 기업 중 가장 높았다. 진양제약의 경우 판관비율이 전기 75.4%에 비해 지난해 24.9%p 급감했다. 이는 매출이 361억원에서 434억으로 급증한 반면 판관비는 279억에서 219억원으로 19%를 줄였기 때문이다.
 
이어 삼아제약 49.6%, JW신약 48.5%, 씨트리 48.1%, 대원제약과 조아제약 47.7%, 서울제약 47.2%, 동구바이오제약 47%, 바이넥스 46.1%, 동국제약 44.9%, 우리들제약 44.8%, 안국약품 44.5%, 이연제약 44.3%, 에이프로젠제약 44%, 대한뉴팜 43.5%, 삼일제약 43%, 동성제약 42.7%, 유유제약 42%, 휴온스 41.8%, 유나이티드제약 40.7% 순이다.
 
판관비하면 왠지 부정적인 이미지가 강한 탓에 이같은 제약업계의 높은 판관비율 내에 `리베이트`가 숨어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마치 쓰지 말아야할 곳에 쓰고 있다는 인상을 받게 한다.
 
판관비는 제무제표상 흔히 영업비용으로 일컫는 판매촉진비, 접대비와 함께 인건비, 광고선전비, 해외시장개척비, 경상연구개발비(R&D) 등 기업활동에 필요한 모든 관리 비용이 포함하고 있어 영업비가 판관비 전체를 대변하는 것은 아니다.
 
제약업계 관계자들은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의약품이라는 점에서 각종 기준과 규제를 준수하기 위한 제조 및 품질관리에 적지 않은 관리비가 기본적으로 투입되며, 특히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개발비가 여기에 포함되는 등 제약산업에 깔려 있는 특수성 등으로 타산업에 비해 높아질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메디파나뉴스가 그동안 집계해온 국내 제약업계의 판관비 현황을 보면 의약분업 원년인 2000년 대략 35% 수준에서 분업 특수를 누리던 2001년 33%로 하락됐으나 분업 거품이 빠지기 시작한 2002년 34%로 상승, 2003년부터 분업이전 수준으로 증가하는 추세속에 2006년 첫 40%까지 늘어나기도 했다.
 
이는 분업특수가 소멸되면서 제약사별로 제품 처방 경쟁이 치열해지고, 영업인력 확충에 따른 비용증가 요인이 발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2009년 8월부터 시행된 `리베이트 약가연동제` 이후 접대성 지출을 줄여왔고, 2010년 11월 28일부터 발효된 `리베이트 쌍벌제` 영향으로 판관비에 대한 군살빼기로 이어져 왔다.
 
한국은행이 매년 발표하고 있는 `기업 경영분석` 자료에 따르면 2009년도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제조업은 평균 36.59%, 2년 뒤인 2011년에 평균 34.23%로 집계되는 등 매년 그 비율이 낮아지고 있다. 그러나 국내 제조업종 전체 판관비는 평균 10% 대에 머물고 있다는 점에서 제약업종은 여전히 높은 편이라는 지적이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저용량 프레가발린시장 노려라"…국내사 속속 진입
  2. 2 꺼지지 않는 녹지병원 허가 논란…장외 '설전' 여전
  3. 3 심평원·공단 민간보험 통제 필요 제기..정부도 법 통과 강조
  4. 4 남북 보건의료협력, 오늘 2차 회동 무슨 얘기 나눌까
  5. 5 "일자리 창출 쑥쑥" 최근 7년간 보건산업분야 창업 4,144개 증가
  6. 6 "모두가 원한다" 의협만 반대하는 공공보건의료 인력 양성
  7. 7 만관제 시범사업 추진…의료계 긍정적 평가 "적극 참여"
  8. 8 `first in class` 신약 목표 염원‥3상까지 순항 중
  9. 9 병의협 'PA 병원' 신고 "강력한 처벌 이뤄져야"
  10. 10 고혈압+이상지질혈‥`최적` 성분, 최고 효과 보려면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