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9.24(월)06:20
 
 
 
   
   
   
   
제약기업들 판관비율 2년 연속 감소‥평균 29%
70개사, 0.3%p↓…청탁금지법 영향, 올해부터 `선샤인 액트`로 더욱 줄어들 듯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8-03-14 06:0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상장제약기업 2017년도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④판매관리비율
 
2016년 9월말부터 시행된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영향인 듯 제약기업들의 판매관리비율이 2년 연속 감소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한국판 선샤인 액트(sunshine Act)`라 지칭되는 경제적이익 지출보고서 작성 의무화가 시행되고 있어 제약업계의 판관비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메디파나뉴스가 70개 상장제약·바이오기업들의 연결재무제표를 기준으로 분석한 `2017년도 판매관리비율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들 기업이 지난해 올린 총매출 16조 9,549억 원 중 판관비로 4조 9,112억 원을 투입해 판관비율은 평균 29%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도 29.3%에 비해 0.3%p 줄어든 비율이다. 집계 대상 70개사 중 판관비율이 줄어든 기업과 늘어난 기업 모두 34개사씩 같은 숫자를 보였고, 2개사는 전년도와 동일한 비율을 유지했다.
 
판매관리비(판매비와 일반관리비)란, 기업회계기준상 상품과 제품 및 용역의 판매활동 또는 기업의 전반적인 관리유지를 위해 부담하는 비용을 말한다. 즉, 기업 활동을 위해 필수적으로 발생하는 영업비용을 의미한다.
 
기업별 매출액 대비 판매관리비 비율을 보면 원료의약품 주력 하이텍팜이 3.4%로 가장 낮았다. 이어 동아제약그룹 계열사로 원료의약품 생산에 주력하는에스티팜 8.8%, 역시 원료약 주력 화일약품과 종근당바이오가 각각 9.5%와 13.4%로 집계됐다. 
 
이어 수액제 주력 대한약품 15.6%, 종근당그룹 계열사로 원료합성 주력 경보제약 15.7%, 원료약 주력 대봉엘에스 15.8%, 코오롱생명과학과 셀트리온 각 17.4%, 유한양행 18.1%, 광동제약 18.5% 등으로 11개사가 20% 미만의 낮은 비율을 유지했다.
 

낮은 비율을 보인 원료의약품 주력 기업들의 경우 병의원이나 약국 등을 통한 일반 소비자가 아닌 기업들이 주고객이라는 점에서 그만큼 판매비가 적게 소요되고, 수액제 등 특정 분야에 주력하는 기업들 역시 여타제약사들에 비해 판매비용이 상대적으로 적게 들어가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직접 생산·판매하는 제품매출이 아닌 남의 제품을 판매, 즉 상품매출 비중이 높은 기업들도 판관비율은 낮다. 일반적으로 상품매출 비중이 높으면 판관비율이 낮아지고, 제품매출 비중이 높으면 판관비율이 높아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외 GC녹십자 21.5%, 에스텍파마 22.4%, 휴메딕스 22.5%, 종근당 24.5%, 신일제약 26.1%, 대웅제약 27.7%, 신신제약 27.8%, 삼성제약 28.5% 등 8개사는 20%대로 평균 이하의 비율을 보였다. 
 
반면 명문제약 51.2%, 진양제약 50.5% 등 2개사는 매출액의 절반이상이 판관비로 소요되고 있는 등 집계 대상 기업 중 가장 높았다. 진양제약의 경우 판관비율이 전기 75.4%에 비해 지난해 24.9%p 급감했다. 이는 매출이 361억원에서 434억으로 급증한 반면 판관비는 279억에서 219억원으로 19%를 줄였기 때문이다.
 
이어 삼아제약 49.6%, JW신약 48.5%, 씨트리 48.1%, 대원제약과 조아제약 47.7%, 서울제약 47.2%, 동구바이오제약 47%, 바이넥스 46.1%, 동국제약 44.9%, 우리들제약 44.8%, 안국약품 44.5%, 이연제약 44.3%, 에이프로젠제약 44%, 대한뉴팜 43.5%, 삼일제약 43%, 동성제약 42.7%, 유유제약 42%, 휴온스 41.8%, 유나이티드제약 40.7% 순이다.
 
판관비하면 왠지 부정적인 이미지가 강한 탓에 이같은 제약업계의 높은 판관비율 내에 `리베이트`가 숨어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마치 쓰지 말아야할 곳에 쓰고 있다는 인상을 받게 한다.
 
판관비는 제무제표상 흔히 영업비용으로 일컫는 판매촉진비, 접대비와 함께 인건비, 광고선전비, 해외시장개척비, 경상연구개발비(R&D) 등 기업활동에 필요한 모든 관리 비용이 포함하고 있어 영업비가 판관비 전체를 대변하는 것은 아니다.
 
제약업계 관계자들은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의약품이라는 점에서 각종 기준과 규제를 준수하기 위한 제조 및 품질관리에 적지 않은 관리비가 기본적으로 투입되며, 특히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개발비가 여기에 포함되는 등 제약산업에 깔려 있는 특수성 등으로 타산업에 비해 높아질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메디파나뉴스가 그동안 집계해온 국내 제약업계의 판관비 현황을 보면 의약분업 원년인 2000년 대략 35% 수준에서 분업 특수를 누리던 2001년 33%로 하락됐으나 분업 거품이 빠지기 시작한 2002년 34%로 상승, 2003년부터 분업이전 수준으로 증가하는 추세속에 2006년 첫 40%까지 늘어나기도 했다.
 
이는 분업특수가 소멸되면서 제약사별로 제품 처방 경쟁이 치열해지고, 영업인력 확충에 따른 비용증가 요인이 발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2009년 8월부터 시행된 `리베이트 약가연동제` 이후 접대성 지출을 줄여왔고, 2010년 11월 28일부터 발효된 `리베이트 쌍벌제` 영향으로 판관비에 대한 군살빼기로 이어져 왔다.
 
한국은행이 매년 발표하고 있는 `기업 경영분석` 자료에 따르면 2009년도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제조업은 평균 36.59%, 2년 뒤인 2011년에 평균 34.23%로 집계되는 등 매년 그 비율이 낮아지고 있다. 그러나 국내 제조업종 전체 판관비는 평균 10% 대에 머물고 있다는 점에서 제약업종은 여전히 높은 편이라는 지적이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cbsun
기사작성시간 : 2018-03-14 06:0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일회용 점안제 약가인하 집행정지 기각… 22일 인하
일회용 점안제의 약가인하 고시 집행정지가 해제되면서 오늘(22일)부터 299개 품목..
'바이오메디컬' 허브로 자리잡은 '싱가포르'‥비결은?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싱가포르가 바이오메디컬의 허브로 자리 잡았다. &..
C형간염 마비렛-비만 삭센다, 삼성서울병원 입성
9월 국내 출시한 C형간염 치료제 ‘마비렛’, 최근 가장 핫한 비만 치료제 ‘삭센다..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일회용 점안제 약가인하 집행정지 기각… 2..
메르스 격리해제 "국민, 의료진, 보건당국 ..
'바이오메디컬' 허브로 자리잡은 '싱가포르..
낙상사고 증가‥병원 내 낙상은 무조건 병..
C형간염 마비렛-비만 삭센다, 삼성서울병원..
정부여당 공공의대설립법 제출..의무복무 1..
GC녹십자 혈액제제 IVIG-SN, 미국 허가 지..
`Aimovig` vs `Ajovy` vs `Emgality`‥편두..
미친것들 약사가 환자를 치유하려는 목적이..
공직선거법 공소시효 6개월 약사회 5,..
조무사가 치과위생사 되려고 배우는 과목,..
시시티비 보다는 상해죄로 처벌이 더 중요..
얼굴건선 환자입니다. 얼굴이라 사회생활에..

[포토] 한국릴리, 다양한 지역사회 맞춤형 봉사 활동 진행

 
블로그
굿~모닝
페미니즘 바람타고 온 추석 총파업 기운
이 분야 주요기사
일회용 점안제 약가인하 집행정지 기각… 2..
'바이오메디컬' 허브로 자리잡은 '싱가포르..
C형간염 마비렛-비만 삭센다, 삼성서울병원..
제16회 화이자의학상에 충북대 김응국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