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6.25(월)07:01
 
 
 
   
   
   
   
국제성모병원, 연성요관 내시경 300례 달성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8-06-14 09:54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은 최근 연성요관 내시경을 이용한 신장결석 제거술 300례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6년 7월 연성요관 내시경을 도입한 이후 약 2년 만이다.
 
연성요관 내시경은 유연해 자유롭게 굽혀지는 내시경으로 상부요관이나 신장결석을 치료하기 위한 장비다.
 
기존에는 상부요관이나 신장 안의 결석을 치료하기 위해 충격파로 결석을 분쇄하는 ‘체외 충격파 쇄석술’을 시행했다. 만약 이로 해결이 어려울 경우에는 수술로 옆구리에 구멍을 내고 신장 신질을 뚫어 내시경을 삽입했다. 하지만 이 방법은 신장에 부담을 주고 회복이 느린 단점이 있다.
 
반면 연성요관 내시경은 지름이 2.5mm로 매우 가늘어 요도로 내시경이 들어간다. 이 내시경에 레이저, 바구니 등의 기구를 삽입해 결석을 치료한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비뇨기과 정진우 교수는 "연성요관 내시경을 이용할 경우 신장 신질에 손상을 주지 않고 신장결석을 치료할 수 있다"며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른 장점이 있어 환자들의 만족도도 높다"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acepark
기사작성시간 : 2018-06-14 09:54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다잘렉스' 2번의 고배‥"신규 옵션은 절실한데‥"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다발성골수종(Multiple Myeloma)`은 질환의 특성상 ..
사무장병원 잡긴 잡아야 하는데..'비급여 몰수'에 이견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밀양세종병원 화재 참사에서 보듯 사무장병원은 의료계..
"내·외과 떠나…의료전달체계 재논의"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지난해 입원실 존치를 두고..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논란 속 대개협 회장에 김동석 선출
2018년 상반기 급여 약제, 3·4수는 기본 7..
당뇨+이상지질혈증 복합제 경쟁 '서막'… ..
연대 의대 절대평가 실험 성공적‥"창의적 ..
북한 약물 오남용 심각.."천연물신약 공동..
난항 여전한 개인의료정보 활용‥"익명화 ..
대개협회장 선거 논란 법원서 일단락...4명..
잦은 가루약 처방 대신 과립 확대? 복지부 ..
전남도醫 "의사 보건소장 우선 임명, 차별..
유유제약, 200억 규모 전환사채 발행
의사는 간호사한테 지랄하고, 간호사가 뭐..
모 병원은 응급실에서 일하면 한달에 2만..
의협 정말 이기적이고 치가 떨린다. 의사..
윈인불명화인
아는분 소개로 아이가 왜그리됬는지 녹취를..

[포토] 한국애브비 전직원, 건강 소외 이웃 봉사

 
블로그
커피
ayumi miki
이 분야 주요기사
다사랑중앙병원, 알코올중독 교육 수료자 배..
분당서울대병원, 소방공무원 공공보건의료 심..
을지대병원 제2회 로봇수술센터 심포지엄 열..
은성의료재단, 부산청년회의소 의료지원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