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7.19(목)23:56
 
 
 
   
   
   
   
초기 폐암, 폐 최소 절제 수술로 완치 가능해
서울성모병원 연구논문 3편, 국제학술지 'World Journal of Surgery' 게재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8-07-12 14:51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서울성모병원이 기존에 알려진 폐엽 절제술과 림프절 청소술이 아닌 최소 절제 수술만으로 초기 폐암을 완치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폐암은 암 사망률 1위지만 조기 발견하면 수술로 완치가 가능하다. 기존에 알려진 고식적 수술방법인 폐엽 절제술은 한쪽 폐의 절반가까이를 떼어내야 하고, 림프절 청소술은 폐 뿐 아닌 폐 주위 림프절도 깨끗하게 청소하듯 떼어내야 해 수술 후 폐기능이 현격하게 떨어진다.
 

이에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폐암센터 문영규 교수(흉부외과)<위 사진>팀이 서울성모병원에서 폐암 수술을 받은 환자를 분석하여 간유리음영 초기 폐암의 성향과 예후를 조사한 3편의 연구결과가 국제 SCI급 학회지인 'World Journal of Surgery'에 연이어 게재되었다.

간유리 음영은 CT검사 사진에서 뿌옇게 보이는 부분을 말한다. 마치 유리표면을 사포로 문질러 투명하지 않은 유리처럼 보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문영교 교수팀은 이러한 간유리음영 초기 폐암은 최소 절제로 치료 가능하고, 림프절 전이가 확실히 없는 종양일 경우 림프절 절제도 불필요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초기 폐암 수술은 종양과 절단면과의 거리가 최소 2cm 이상이 되거나, 또는 종양의 직경보다 더 길게 거리를 두고 폐를 잘라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2004년부터 2013년까지 서울성모병원에서 폐의 일부분만 떼어낸 수술을 받은 환자 91명 중, 주로 간유리 음영으로 구성된 폐암의 수술 결과를 분석 한 결과, 종양과 절단면과의 거리가 5mm이하로 짧아도 5년간 무재발 생존률이 100%였다. 

또한 2008년부터 2015년까지 폐의 일부분만 떼어내는 수술을 받은 133명의 환자들을 병리 조직 형태로 구분하여 종양과 절단면과의 거리를 연구했다. 간유리 음영은 병리적으로 특징적인 모양을 보이는 선암인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러한 선암에서도 종양과 절단면과의 거리가 짧더라도 5년간 무재발 생존률이 100%이었다.

수술 범위에 이어 림프절 전이가 없는 종양을 확인하기 위해 2005년부터 2016년까지 수술 전 1기 폐암으로 진단 받고 표준 폐암 수술 (폐엽 절제술과 종격동 림프절 청소술)을 받은 486명의 환자를 분석하였다. 수술 전 영상 검사로 1기를 진단 받았다고 하더라도 수술 후 조직검사에서 높은 병기로 확진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 수술 후 2기 또는 3기로 진단된 환자가 42명(8.6%)이었다.

또한 종양의 크기가 작을수록, 주로 간유리 음영으로 구성된 폐암 일수록 림프절 전이 위험율 매우 낮았다. 즉 수술 전 검사에서 1기로 진단된 폐암 중, 종양의 크기가 작은 경우 (1.2cm 이하) 또는 주로 간유리 음영으로 구성된 폐암(종양 내 고형 결절의 크기 비율이 0.5미만인 경우)은 림프절 전이율이 0% 이었다.

간유리 음영을 보이는 폐암은 기존의 여러 연구들을 통해 수술 후 예후가 매우 좋다고 알려져 있어, 기존의 폐엽 절제술 보다는 폐의 일부분만 떼어내는 폐 구역 절제술이나 폐 쐐기 절제술이 적용되고 있다.

하지만 폐의 일부분만 떼어내는 경우에는 종양으로 부터 얼마만큼 폐를 잘라내야 할지와, 폐 주변 림프절을 모두 떼어내는 것이 좋을지가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문영규 교수는 국제 학술지에 게재된 3편의 연구내용을 종합하여 지난 6월 개최된 대한흉부혈관외과학회 제32차 춘계통합학술대회에서 '간유리 음영 폐암의 수술적 치료'를 주제로 발표한 바 있다.

문 교수는 "폐암은 종양의 모양이나 특성에 따라 수술 방법을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는데, 이번 연구 결과로 간유리음영으로 구성된 폐암의 수술 범위를 더욱 정확하게 계획하고 실행할 수 있게 되었다"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하였다.

이어 "폐암 수술 전 다양한 진단 방법으로 간유리 음영의 정도와 병기를 정확하게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고, 여러 연구 결과를 종합한 치료 프로토콜을 기본으로 환자와 충분히 상의 후 수술 방법을 정확하고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goodnews
기사작성시간 : 2018-07-12 14:51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의료기기 규제 혁신..文 직접 답했다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앞으로 안전성 우려가 적은..
유일한 레날리도마이드 '정제', 대형병원 입성 박차
다발골수종 표적항암제 '레블리미드(성분명 레날리도마이드)'의 제형을 바꾼 제네릭..
편의점약 회의 확정… 7.29 약사궐기대회로 쏠린 시선
약사사회의 최대 화두인 안전상비의약품 품목 조정을 위한 최종 회의 일정이 결정되면..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지역가입자 세대원도 내년부터 국가검진대..
전북대병원, 제20대 조남천 병원장 취임
김구 대한약사회 명예회장 타계
의료기기 규제 혁신..文 직접 답했다
유일한 레날리도마이드 '정제', 대형병원 ..
조찬휘 회장 횡령 혐의 기소에 검찰 "비자..
편의점약 회의 확정… 7.29 약사궐기대회로..
고비용 약제 건강보험 급여 적용, 국민에게..
"예외지역도" 無처방 스테로이드 불법
또 늘어나는 외상센터‥국군외상센터 신축 ..
유응렬 씨 연락. 바랍니다 너무보공싶네..
유응렬 씨 연락. 바랍니다
유한양행 아냐?
유영제약큰일났네
메인에 걸게 없으니 개판이구만 ㅉㅉ 좀..

[포토] 사노피 "죽상혈전증 환자의 건강한 삶 응원"

 
블로그
커피
해외에서 뜨고있는 비키니 트렌드
이 분야 주요기사
전북대병원, 제20대 조남천 병원장 취임
병협, 효율적 회무 위해 사무국 직제 개편..
은성의료재단-루닛, AI 의료영상 판독 연..
서울대병원, 몽골 나담축제 건강교육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