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7.23(월)13:48
 
 
 
   
   
   
   
韓, 의사·간호사 부족하지만‥외래진료 횟수는 '최다'
총 병원병상 수·MRI 보유 수 등 물적 자원은 OECD 최상위권‥항생제 소비량도 많아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8-07-12 17:1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우리나라 임상의사 수는 인구 천 명당 2.3명으로 OECD에서 가장 적고, 간호 인력도 평균에 못 미치지만, 국민 1인당 의사의 외래 진료 횟수는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발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8'의 주요 지표별 우리나라 및 각 국가의 위치·현황 등을 분석하였다고 밝혔다.
 
<보건의료 자원 및 인력>
통계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임상의사 수(한의사 포함)는 인구 천 명당 2.3명으로 OECD 국가(OECD 평균 3.3명) 중 가장 적었다. 
 

의대 졸업자 수도 인구 십만 명당 7.9명으로 OECD 평균(12.1명)에 훨씬 못 미칠 뿐만 아니라 아일랜드(24.4명) 등 일부 국가의 1/3 수준에 불과하다.
 
임상간호사(간호조무사 포함) 수는 인구 천 명당 6.8명으로 OECD 국가 평균(9.5명)보다 2.7명 적으며, 노르웨이(17.5명)와 스위스(17.0명)가 가장 많은 임상간호 인력을 확보하고 있었다.
 
반면,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연간 17.0회로 OECD 국가 중 가장 많았고, 이는 회원국들의 평균(7.4회)보다 2.3배 높은 수준이다.
 

일본(12.8회)이 우리나라에 이어 두 번째로 외래 진료횟수가 많고, 스웨덴(2.8회)과 멕시코(2.9회)가 '3회 미만'으로 가장 적었다.
 
우리나라의 환자 1인당 평균 재원일수는 18.1일로 OECD 중 일본(28.5일) 다음으로 길었는데,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모든 회원국의 평균 재원일수는 '10일 미만'으로 집계되었다. OECD 평균은 8.3일이다.
 
총 병원병상 수는 인구 천 명당 12.0병상으로 일본(13.1병상)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지난 5년간 우리나라와 터키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OECD 국가 병상 수가 줄어든 반면, 우리나라는 1.3배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MRI 보유 대수는 인구 백만 명당 27.8대로 OECD 평균(16.8대)을 훨씬 상회하였으며, 국가별로는 일본(51.7대)이 가장 많고 미국(36.7대)과 독일(34.5대)이 그 뒤를 이었다.
 
OECD에서 파악하고 있는 국가별 CT 스캐너의 경우, 우리나라는 인구 백만 명 당 37.8대를 보유하여 OECD 평균(26.8대) 보다 상위에 위치한 한편, 스페인, 영국 등 17개국은 CT 보유대수가 20대 이하로 집계되었다.
 
의약품 판매액·소비량 및 경상의료비
2016년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은 589.1US$PPP(각 국의 물가수준을 반영한 구매력평가환율. PPP: Purchasing Power Parity)로, OECD 평균(448.9 US$PPP) 보다 140.2US$PPP 높았다.

국가별로는 벨기에(685.5), 체코(635.3), 캐나다(623.9), 스위스(618.5)의 의약품 판매액이 1인당 600 US$PPP를 넘으면서 한국보다 많았다.

항우울제 소비량은 19.9DDD/1,000명/일(이하 DID)로 OECD 평균 62.2DID의 약 1/3 수준이며, 항우울제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국가는 아이슬란드(135.9), 호주(106.7)와 영국(100.1)이다.
 

항생제 소비량은 34.8DID로 터키(40.6)와 그리스(36.3) 다음으로 많았고, OECD 평균(20.8DID)에 비해서는 1.7배 높았다.
 
또한 보건의료부문 서비스 및 재화에 소비된 국민 전체의 1년간 지출 총액을 의미하는 한국의 국민 1인당 경상의료비(잠정)는 2017년 2,897US$PPP로, OECD 평균(4,069 US$PPP)보다 낮았다.
 
2017년 GDP 대비 경상의료비 지출규모는 7.6%로 OECD 평균(8.9%)에 비해 다소 낮지만, 연평균 증가율은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다.
 
복지부는 건강관리 및 예방, 취약계층 지원 등 국민 삶의 질 개선을 견인하고 있는 주무부처로서, 이번 분석 자료를 통해 국제사회 보건의료 분야의 우리나라 위치를 확인하고 보건의료제도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국민 중심의 보건의료정책 방향 설정 및 이행 과정에서 정책의 기반이 되는 적확한 통계지표를 구비하여 보다 투명하고 효율적인 정책 운영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
기사작성시간 : 2018-07-12 17:1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쏟아지는 제네릭 속 '제형-제제' 변경 경쟁력 확보
쏟아지는 제네릭 속에서 승부 내기가 점점 어려워지면서, 제형과 제제 변경으로 중..
한림대병원 이어 길병원도? 각종 행사에 직원 동원 논란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가천대 길병원 직원들이 병원 경영진의 '갑질' 규탄에 ..
정부주도 세포치료제·의료AI 전문가 육성 본격 시동
정부가 바이오메디컬 분야를 혁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약속하고 ..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FDA의 계속되는 오픈마인드‥유전자·바이..
복지부장관 '원격의료' 추진 언급에 의료계..
환자들이 찾은 '희망' 이야기①
'타그리..
25일 복지부 업무보고..본격 국회 후반기 ..
코스닥 상장 앞서 3배 성장 동력 확보
의약품, 어떻게 `잘 전달` 할 것인가?
한국제약·바이오산업, 사상 첫 채용박람회..
"입원전담전문의, 할수록 손해‥정책적 보..
"고통없는 곳에서 편히 쉬시길"
"약국에 인테리어 비용 강요하는 의사"
다들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길병원 직원분들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정..
이제 썩다못해 곪아버린 기업노조는 물러나..
내시경으로 치료한다는 애기는 인터넷에 있..
읽을수록 희망이 보여서 힘이납니다 절망..

[포토] 사노피 "죽상혈전증 환자의 건강한 삶 응원"

 
블로그
굿~모닝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용 합의금 보도에 첫 공식해명
이 분야 주요기사
정부주도 세포치료제·의료AI 전문가 육성 ..
건선치료제 '탈츠프리필드' 83만1,860..
백일해에 예방적 항생제 투여시 환자 전액 ..
김명연 의원, 한국 결핵퇴치 의원연맹 설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