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7.23(월)13:48
 
 
 
   
   
   
   
`발 관리`로 건강과 에티켓 잡자‥'발티켓' 주목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8-07-12 18:33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냄새에 민감해지는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삼성화재 '직장인 여름 풍속도' 설문 조사에 따르면, 여름철 사무실 꼴불견 1위로 `책상 아래서 솔솔 풍기는 발 냄새`가 꼽혔다. 무덥고 습한 여름에는 냄새가 쉽게 퍼져 의도하지 않게 주변 동료들에게 불편을 줄 수 있다.
 
발 냄새로 고민하는 직장인에게 필요한 것이 바로 건강한 발에서 시작되는 발 에티켓, 즉 '발티켓'이다. 하지만 발 냄새는 다양한 질환에서 유발될 수 있으므로 가볍게 지나치지 말고 건강한 발 관리를 통해 개선해야 한다. 이에 발 냄새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질환을 소개하고 발티켓을 지키기 위한 치료법을 제시하고자 한다.
 
여름철 대표 질환 손발톱 무좀, 미관상으로 안 좋을 뿐 아니라 냄새도 유발해
 

무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 곰팡이 질환에 걸리기 쉽다. 손발톱무좀은 대표적인 곰팡이 균 질환이다. 특히, 발톱무좀은 외형적 문제뿐만 아니라 불쾌한 냄새를 유발하며, 발톱 자체의 기능장애 원인이 될 수 있고 나아가 신체의 다른 부분이나 타인에게 전염될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치료해야 한다. 또한 감염 부위의 면적 및 증상의 심각성 여부에 따라 치료 방법을 달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모든 손발톱 무좀의 병변 범위가 50% 이하면 약국에서 판매하는 일반의약품을 통해서도 치료가 가능하다. 손발톱은 딱딱하고 단단하므로 손발톱에 효과적으로 침투할 수 있고 임상적으로 치료 효과가 입증된 네일라카 형태의 손발톱 무좀 전용 치료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바르는 약의 경우 약국에서 별도의 처방전 없이 구매할 수 있으며, 매일 꾸준한 치료가 중요하기 때문에 사용시 편리한지 등의 조건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손발다한증, 땀이 냄새를 유발하고 상대에게 불쾌감마저 줄 수 있어
 
다한증은 교감신경이 비정상적으로 항진돼 국소적으로 땀이 많이 나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다한증으로 매년 병원을 찾는 환자는 약 12,000명이다. 손발다한증은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은 아니지만 업무상 사람을 상대하는 일이 많은 직장인은 불편을 느낄 수 있다. 발에 땀이 많이 날 때 발 피부 표면의 각질층이 수분 때문에 불고 이 세균이 각질을 분해하면서 악취가 나는 화학 물질인 '이소발레릭산'을 만든다.
 
다한증 치료제로는 항콜린성 약물과 손 등 땀이 나는 부위에 직접적으로 바르는 염화알루미늄 약물이 있다. 항콜린성 약물은 부교감 신경에서 배출되는 아세틸콜린이 전달되지 않도록 차단해 땀 분비를 줄이는 원리이다. 특히 손발다한증으로 인한 발 냄새를 없애고 싶다면 습기를 제거하는 것이 우선이다. 평소 통풍이 잘되는 신발을 신고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내성 발톱, 통증뿐 아니라 악취도 유발할 수 있어
 
내성 발톱은 발톱 외측에 있는 발톱이 살을 누르거나 발톱을 둥근 모양으로 자르는 습관, 발이 심하게 쪼이는 신발 신는 것 등이 원인이 된다. 내성 발톱의 증상은 발가락 주위가 빨개지며 붓거나 약간의 통증을 주는 것이 있다. 걸을 때마다 내성 발톱 부위가 심하게 붓고 진물이 나고 곪는데 이는 통증뿐 아니라 악취를 유발할 수 있다.
 
내성 발톱은 증세가 심하면 병원에서 절제 시술 치료나 절제 후 레이저 치료, 발톱 제거 치료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내성 발톱은 어떤 방법으로 치료하더라도 재발 가능성이 있다. 발톱은 계속해 자라나는 조직이기 때문이다. 내성 발톱은 무엇보다 예방이 가장 중요한 질환이다. 신발은 굽이 너무 높거나 볼이 꽉 죄는 구두보다는 발가락과 발톱에 과도한 하중이 실리지 않는 편한 것으로 선택해야 한다.
 
사무실 발티켓을 지키기 위해선 평소에 발 건강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퇴근 후에는 집에서 따뜻한 물로 족욕을 하거나 마사지를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발을 잘 말려주는 것이다. 젖은 상태로 양말이나 슬리퍼 등을 신으면 무좀이나 세균 등이 번식하기 쉬우므로 드라이기나 마른 수건으로 충분히 말려주는 것이 좋다. 또한, 신발 밑창도 자주 환기, 건조시켜 주는 것이 좋다.
 
한국메나리니 관계자는 "덥고 습한 여름철에는 불쾌지수가 높으므로 오랜 시간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는 직장 동료를 배려해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불쾌한 냄새의 원인이 되는 발 냄새는 질환에 의해서 나는 경우가 많아 가볍게 생각하지 말고 신뢰할 수 있는 치료제를 통해 적극적인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acepark
기사작성시간 : 2018-07-12 18:33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쏟아지는 제네릭 속 '제형-제제' 변경 경쟁력 확보
쏟아지는 제네릭 속에서 승부 내기가 점점 어려워지면서, 제형과 제제 변경으로 중..
한림대병원 이어 길병원도? 각종 행사에 직원 동원 논란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가천대 길병원 직원들이 병원 경영진의 '갑질' 규탄에 ..
정부주도 세포치료제·의료AI 전문가 육성 본격 시동
정부가 바이오메디컬 분야를 혁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약속하고 ..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FDA의 계속되는 오픈마인드‥유전자·바이..
복지부장관 '원격의료' 추진 언급에 의료계..
환자들이 찾은 '희망' 이야기①
'타그리..
25일 복지부 업무보고..본격 국회 후반기 ..
코스닥 상장 앞서 3배 성장 동력 확보
의약품, 어떻게 `잘 전달` 할 것인가?
한국제약·바이오산업, 사상 첫 채용박람회..
"입원전담전문의, 할수록 손해‥정책적 보..
"고통없는 곳에서 편히 쉬시길"
"약국에 인테리어 비용 강요하는 의사"
다들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길병원 직원분들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정..
이제 썩다못해 곪아버린 기업노조는 물러나..
내시경으로 치료한다는 애기는 인터넷에 있..
읽을수록 희망이 보여서 힘이납니다 절망..

[포토] 사노피 "죽상혈전증 환자의 건강한 삶 응원"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장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습관 8가지
이 분야 주요기사
일동제약 `퍼스트랩`, 소비자신뢰 대표브랜..
1위 빅파마 바뀐다?‥`노바티스` 강세
쏟아지는 제네릭 속 '제형-제제' 변경 경..
FDA의 계속되는 오픈마인드‥유전자·바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