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의사 의료독점, 연대로 힘 합쳐 깨뜨리자"

치과계, 간호계, 약계 등 범보건의료계와 환자·시민단체 연대 호소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대한한의사협회가 의사 중심으로 돌아가는 현 의료계의 현실을 타파하겠다고 천명했다.
 
특히 치과계와 간호계, 약계와 환자·시민단체에 의사의 의료독점 타파에 힘을 합쳐줄 것을 제안해 향후 의사와 비(非)의사 집단 간 갈등으로 비화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12일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는 성명을 통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혈안이 되어있는 의료계의 비윤리적이고 몰상식적인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이 시간 이후로 의료계의 의료독점 철폐와 국민의 건강권 수호를 위한 총력 투쟁에 돌입할 것임을 엄숙히 선언한다"고 밝혔다.

한의협은 지난 11일, 대한의사협회가 오진으로 환자를 사망케 한 의사의 구속이 부당하다며 총궐기대회를 개최하고, '잘못된 의료제도를 바로잡기 위해 이 나라의 의료를 멈춰야 한다'며 국민과 정부를 상대로 총파업도 불사하겠다는 으름장을 놓았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의료계의 행태가 독불장군식의 태도이며, 총파업 카드를 꺼내들어 국민을 불안과 공포에 떨게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최근의 대리수술 환자사망 사건, 각종 리베이트, 의료인간 성희롱과 향정신성의약품 불법 사용 등과 같은 중차대한 범법행위에 대해서는 스스로 관대하면서, 수술실 CCTV 설치를 주장하는 환자단체와 지방자치단체의 합리적인 제안은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를 내세워 강력히 반대하는 의료계의 모순되고 이중적인 모습에 국민들은 등을 돌리고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의협은 "이제는 이 같은 의료계의 후안무치한 행동에 경종을 울려야 한다. 정부 역시 '총파업'으로 국민을 겁박하는 양의계의 잘못된 관행에 더 이상 끌려가서는 안된다"며, "이 모든 것이 지금껏 의료계에 부여된 기형적인 의료독점권에서 기인함을 우리 모두 자각해야 하며, 앞으로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국민의 소중한 건강권을 좌지우지 하려는 의료계의 어처구니없는 갑질 행보를 방치하는 우를 범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고 경거망동을 멈추지 않는다면 의료계에 돌아가는 것은 여론의 호된 비난과 질책뿐임을 엄중히 경고하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고 대한민국 보건의료의 발전을 모색하려는 모든 단체와 기꺼이 손을 잡고 지금껏 견고하게 유지되어 온 의료계의 의료독점을 깨뜨려 나가는데 선봉에 설 것"이라고 천명한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한의사, 리도카인 사용은 의료법 위반…강경대응 나서"
  2. 2 전국서 모인 간호조무사‥국회에 "법정단체 인정" 호소
  3. 3 코오롱, 인보사 허가 효력정지 총력…기각처분 항고
  4. 4 칠곡경북대 '직장 내 괴롭힘'‥의료계 인식변화 분수령 되나
  5. 5 2020학년도 PEET, 경쟁률 9.3대1 마무리‥"변별력 높였다"
  6. 6 노른자 땅에 '돈 안되는' NMC‥신축 15년째 답보
  7. 7 안전상비약 14품목?…점안액 포함시킨 식약처에 약심 '부글'
  8. 8 지자체 공보의-방문간호사 연계…"편법적 원격의료"
  9. 9 제2의 고어社 사태 방지… "의료기기도 안정공급협의회 마련"
  10. 10 인공유방 보형물 희귀암… 학회 "증상 발생시 바로 보고"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