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믈리디`, 대한간학회 가이드라인에서 1차 치료제로 권고

신기능 이상 및 골대사 질환자에 대한 국내 치료 방침 변화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는 자사의 만성 B형간염 치료제 `베믈리디(성분명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마이드)`가 '2018 대한간학회 만성 B형간염 진료 가이드라인'에서 1차 치료 약제로 권고됐다고 밝혔다.
 
개정된 가이드라인은 만성 B형간염 환자의 치료 옵션으로 내성발현의 유전자 장벽이 높은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단독요법 또는 페그인터페론 알파 단독 치료를 우선 권고한다. 베믈리디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중 내성발현에 대해 유전자 장벽이 높은 약제로서, 1차 치료 약제 중 하나로 권고됐다.
 
이와 함께 가이드라인에는 신기능 이상 또는 골대사 질환자에 대한 치료 방침 변화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B형간염 치료 약제 자체가 신기능이나 골밀도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이를 고려한 적절한 약제 선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베믈리디는 ▲향상된 혈장 안정성 ▲효율적인 약효 성분 전달 ▲개선된 신장 및 골 안전성 프로파일 등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베믈리디는 전세계 대규모 3상 임상연구(108 & 110 임상연구)의 96주 치료 종료 시점까지 비리어드 대비 비열등한 항 바이러스 효능과 더 높은 ALT 수치 정상화 도달율, 개선된 신장 및 골 안전성, 높은 내성장벽을 입증했다.
 
이에 따라 베믈리디는 기저에 신기능 이상 또는 골대사 질환이 있거나 위험인자가 있는 경우 1차 치료 약제로 권고됐다. 또한 TDF 복용 환자에서 신기능이나 골밀도 감소를 보이거나 그럴 위험성이 있는 경우 치료 기왕력에 따라 베믈리디 등으로 치료제를 전환할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길리어드의 만성 B형간염 치료제 베믈리디는 2017년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 받았으며, 같은 해 11월 1일 건강보험급여를 획득했다.
 
한편, '2018 만성 B형간염 진료 가이드라인'은 지난 24일 열린 제 24차 대한간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2020년엔 바이오헬스 육성" 과기부·중기부 예산 대거 배정
  2. 2 2024년 글로벌 희귀의약품 시장 262조원‥성장과 저해 요인
  3. 3 GC녹십자 '페라미플루' 특허 공세 잇따라
  4. 4 기술특례상장, 바이오·의료분야 집중‥올해 11개사
  5. 5 고양시 의료이용 잘 이뤄지고 있을까? 일산병원 분석나서
  6. 6 헬릭스미스, VM202 약물 혼용 의심조사 1월 발표
  7. 7 유한양행, `레이저티닙` 임상3상 시험계획 식약처 승인받아
  8. 8 전공의가 뽑은 질 높은 수련병원은?‥삼성서울 vs 서울아산
  9. 9 위축된 제약·바이오 투심, 신규 상장 업체에 직격탄
  10. 10 "50살 넘은 교수들이 당직선다"‥ 심뇌혈관 인력수급 `비상`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