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일수 적은 6월, 원외처방액 한미약품·유한양행 상승세

전년대비 5.6%·2.5% 증가…보툴리눔 톡신 수출 증가 두드러져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영업일수가 적었던 지난 6월 상위사들의 원외처방액이 전반적인 감소세를 보인 가운데 한미약품과 유한양행은 전년 대비 늘어난 실적을 기록해 두각을 나타냈다.

NH투자증권이 16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6월 전체 원외처방액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1조147억 원을 기록했다.

제약사별로 살펴보면 한미약품이 전년 대비 5.6% 증가한 460억 원을 기록했으며, 종근당은 0.5% 감소한 402억 원, 대웅제약이 0.8% 증가한 327억 원, 동아에스티는 4.4% 감소한 179억 원, 유한양행이 2.5% 증가한 269억 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일수가 줄어들면서 상위제약사들의 실적이 대체로 감소한 가운데 한미약품과 유한양행만 플러스 성장을 지속한 것이다.

단, 전월 대비 실적에 있어서는 모두 감소세를 보였으며, 상위사들이 내놓은 신제품들의 실적 역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월 대비로는 한미약품이 11.0%, 종근당은 8.2%, 대웅제약 8.8%, 동아에스티 8.1%, 유한양행 8.7% 감소했던 것.

여기에 한미약품의 신제품 2종은 전월 대비 8.3% 줄어든 73억 원을 기록했고, 종근당은 5종의 신제품이 105억 원의 실적을 올려 전월 대비 6.2% 줄었다.

대웅제약의 신제품 4종은 42억 원으로 8.1% 감소했고, 동아에스티 신제품 2종은 14억 원으로 9.2% 감소했으며, 유한양행 신제품 2종은 47억 원으로 3.7% 줄었다.

한편 보툴리눔 톡신 제품을 비롯한 바이오의약품의 수출 통관 물량은 증가 추세를 보였다.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통관 물량은 1906만 달러로 전년 대비 12.7%, 전월 대비 10.0% 증가했으며, 이는 미국향 나보타 수출 증가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바이오시밀러 통관 규모는 7104만 달러로 전년 대비 86.0%, 전월 대비 62.1% 증가해 전월 대비 성장세를 회복했고, 콜레라백신은 289만 달러로 전년 대비 145.9%, 전월 대비 93.1% 증가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서울대병원, 우한 폐렴 확진에 따라 감시체계 강화
  2. 2 서울의료원, '우한 폐렴' 대응…메르스 수준 강화
  3. 3 우한 폐렴 공포 확대…의협 "메르스 사태와 같은 비상상황"
  4. 4 중국 전역 검역 오염지역 지정‥"감시범위 넓힌다"
  5. 5 문재인 "우한 폐렴, 24시간 대응 체계… 과도한 불안 갖지 말길"
  6. 6 대한공보의협의회, 제34대 회장에 김형갑 후보 당선
  7. 7 국내서 '우한 페렴' 3번째 확진 환자 발생… 50대 남성
  8. 8 삼성서울병원 환자 면회 제한 결정
  9. 9 심평원, 요양기관에 "해외여행력 정보(ITS) 수신여부 확인"
  10. 10 2020년 보건의료 인프라 연계 창업지원 사업 수혜기업 모집 시작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