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에 좋은 템플스테이. 과학적으로 밝혀"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회복탄력성 높여"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3333.jpg

 
사찰 생활 체험은 정신건강에 좋다는 것이 과학적인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 교수팀은 템플스테이가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연구결과를 국제 학술지에 게재했다.

템플스테이는 한국 고유의 참선을 비롯한 일종의 명상 위주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연구는 2014-2015, 2년간 지리산 대원사의 3박 4일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직장인 50명을 대상으로 했다. 총 12그룹으로 나눠 33명은 사찰에서 마련한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17명은 같은 장소에서 숙식을 했지만 자유롭게 생활했다. 

연구 결과, 템플스테이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대조군과 비교해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에 잘 견디게 해주는 지표인 회복탄력성이 상승했다. 효과는 이 기간에만 잠시 상승한 것이 아니라 3개월 후에도 높게 지속됐다.

연구팀은 회복탄력성 변화가 단순히 심리적 변화인지 뇌의 변화로 인한 것인지 메커니즘을 밝히기 위해 기능성 뇌 자기공명영상(fMRI)과 확산텐서 영상(DTI) 연구를 추가로 실시했다.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은 대조군에 비해 디폴트모드 네트워크의 기능적 연결성이 더욱 강화됐다. 뇌는 다양한 부위가 함께 네트워크로 작동하면서 신호를 해석하고 처리한다.

반면 휴식을 취할 때만 활성화되는 뇌 부위들의 연합이 디폴트모드 네트워크다. 일을 하지 않을 때 의식의 초점이 외부가 아닌 자기 자신으로 향하기 때문에 가장 초기상태라는 의미에서 디폴트모드라고 부른다. 템플스테이가 디폴트모드 네트워크를 강화시키는 것은 단순히 휴식을 취하는 것 보다 뇌에 더욱 깊은 휴식을 선사한다고 추정할 수 있다.

또한 추가 연구를 통해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은 전두엽과 두정엽 사이 그리고 뇌의 좌·우반구를 연결해주는 백질다발의 연결성이 더욱 향상됐음을 밝혀냈다. 인간의 뇌 세포가 쇠퇴와 생성을 거듭한다는 뇌 가소성을 지지해주는 것이다. 신체적 활동도 적은 템플스테이가 짧은 기간만으로도 충분히 뇌를 변화시키고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을 키워 정신건강 유지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권 교수팀은 그 동안 템플스테이의 효과와 메커니즘을 밝힌 연구를 지속해 국제학술지에 연달아 발표했다. 명상이 뇌에 미치는 영향은 전 세계 많은 연구자들의 관심거리였다. 이번 연구는 서양 주도의 명상 프로그램이 아니라 한국 고유의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을 통해 확인했다는 점에서 더욱 시선을 끌고 있다. 

권 교수는 "이미 우리에게 오랜 경험이 있는 명상 분야가 서양의 시선으로 과학적 연구가 진행돼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템플스테이는 좌선, 입선, 행선, 와선 같은 다양한 형태의 명상 뿐 아니라 예불, 발우공양, 운력, 차담 등 여러 명상활동, 신체활동, 지적활동으로 구성돼 서양의 그것에 비해 더욱 통합적이고 입체적인 활동이라 할 수 있다.

권 교수는 "요즘처럼 복잡하고 스트레스가 많은 시대에 자신의 정신건강을 스스로 다스리는 방법으로 템플스테이가 매우 유용하다"고 역설하며 "향후 회복탄력성을 증가시켜 정신질환의 발병을 예방하거나 새로운 치료법으로서의 가능성을 모색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과학기술분야 기초연구사업의 후원으로 서울대병원과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 공동으로 진행했다.

연구결과 중 뇌의 백질다발 연결성 증가는 '마음챙김(Mindfulness)', 회복탄력성 상승은 '정신건강&의학(Psychology Health & Medicine)', 뇌의 디폴트모드 네트워크 강화는 '신경과학프론티어스(Frontiers in Human Neuroscience)' 등의 학술지 에 각각 게재됐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 자수하라 2019-09-05 08:42

    검준수는 전자장비 이용 뇌파조정,일명 마인드 컨트롤 범조 ㅣ와 설인사건 배후 밝히고 적절한 형ㅅ ㅏ처버 ㄹ 받은뒤 언론에 현재도 있는불버 ㅂ사찰 밝히고 추가 피해자 구제에 니서라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보건의료 개인정보 활용법, 제2의 IMS.."별도의 규제 마련"
  2. 2 "소액 착오청구, 업무정지?" 의협, 건보공단 항의 방문
  3. 3 검사 결과 보고 치료하면 늦어‥"의사 패혈증 경각심 높여야"
  4. 4 "보건의료 빅데이터 한 곳으로" 공공기관 빅데이터 연계 플랫폼 개통
  5. 5 병원계에 부는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병원' 바람
  6. 6 [연중기획 희망뉴스]
    암환자가 만든 '학이 사는 세상'‥희망 지킴이 기..
  7. 7 치매치료라는 높은 산‥'신기루'처럼 사라진 신약 후보들
  8. 8 "잔탁서 'NDMA' 검출" 파장 예고… 식약처도 수거·검사 돌입
  9. 9 AI 기반 첨단·혁신 의료기기 개발, 심평원 급여 인정여부는?
  10. 10 10월은 거리투쟁‥간호조무사 이어 간호대학생 총궐기 예고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