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빅데이터 한 곳으로" 공공기관 빅데이터 연계 플랫폼 개통

건보공단-심평원-질본-국립암센터 보유 의료 빅데이터 간 연계‥17일 공식 출범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마침내 세계적인 수준의 국내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플랫폼이 등장했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그간 지속적인 사회적 논의를 거쳐 보건의료 분야 공공기관의 의료데이터를 정책연구 등 공공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hcdl.mohw.go.kr)' (이하 플랫폼)을 17일 개통한다고 밝혔다.
 
플랫폼은 공공기관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체계 구축을 위해 구축된 것이며, 앞으로 국민건강 향상과 의료 질 제고를 위한 연구에 활용된다.
 
플랫폼의 핵심 기능은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방안 제안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신청 ▲보건의료 빅데이터 현황 확인 ▲공공기관 간 데이터 연계·교류 ▲개인정보 비식별조치 기능 등으로, 보건의료분야 연구자 및 일반 국민이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질병관리본부, 국립암센터 등 공공기관이 보유한 보건의료 빅데이터는 우리 국민의 건강상태를 가장 포괄적이고 상세하게 반영하고 있어, 보건의료 분야 연구를 위한 가장 중요한 정보 원천으로 손꼽혀왔다.
 
특히, 여러 기관의 자료를 상호 연계할 경우 그 가치가 크게 높아지기 때문에, 정책담당자 및 연구자의 수요가 높았다.
 
보건복지부는 이러한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더욱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지난 1년여 간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추진해 왔다.
 
2018년 7월 학계·연구계·의료계·시민단체 등과 함께 보건의료 빅데이터 정책심의위원회(위원장 : 보건복지부 차관)를 구성했고, 심층 토론을 거쳐 지난 해 11월 시범사업계획을 확정한 바 있다.
 
이후 정책심의위원회에서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활용이 가능한 공공 연구목적, 데이터 연계·제공방식 등을 논의해 왔고, 그간 논의 사항을 충분히 반영하여 올해 9월 17일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을 개통하게 되었다.
 

이번에 개통된 플랫폼에서는 ▲국민 누구나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 주제 등을 제안할 수 있고 ▲보건의료분야 연구자들은 연구에 필요한 데이터를 신청할 수 있다.
 
국민이 제안한 연구과제 중 공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하는 과제는 소관부서 및 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쳐 실제 정책연구나 연구개발(R&D) 사업 등으로 수행될 예정이다.
 
연구자들은 플랫폼을 통해 데이터 관련 상세 정보를 얻고 연구에 필요한 데이터를 신청할 수 있다.
 
먼저 연구자들은 플랫폼 홈페이지에서 '데이터 편람(카탈로그)'을 내려받아 각 공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의 범위, 형태, 종류 등을 확인하여 연구 설계에 활용할 수 있으며, 이와 관련된 질의답변 등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이를 토대로 연구자들이 필요한 데이터를 플랫폼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연구과제의 공공성 심의 및 기술검토를 거쳐 연구자에게 데이터가 제공된다.
 
민감한 보건의료 정보를 다루는 만큼 공공기관 간 자료 전송 시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전용회선(행정망)을 활용, 암호화하여 자료를 주고받게 된다.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정보자원관리원(대전)에 전산장비를 위치, 주요 국가 전산망으로서 철저히 보호하는 한편, 제3자신뢰방식(TTP) 및 안전한 일방암호화함수 등을 활용하여 연계한다.
 
또한 개인정보 유출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데이터에 개인정보를 알아볼 수 없도록 기술적 조치(비식별조치)를 실시하고, 연구자는 이를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폐쇄된 연구공간을 통해서만 열람·분석하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1차 플랫폼 개통을 시작으로, 공공기관 간 플랫폼 기능보강(2019년 4분기~2020년 3분기) 등을 단계적으로 실시하고, 관련 공공기관과 협력하여 개방대상 데이터 및 개방 범위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서울 명동 포스트타워에서 개최된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개통식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세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윤종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원장 등이 참석하였다.
 
참석자들은 보건의료 빅데이터 정책의 개요, 플랫폼 기능 등을 보고받고, 연구자를 위한 폐쇄 분석환경을 둘러보며 사업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에 개통한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은 의료데이터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의 첫 결과물"이라며 "앞으로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국민건강 증진에 충분히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문케어 '적정수가' 약속 위해 '보험자병원'..DUR·RSA 개선
  2. 2 건보공단 지사 신입직원, 상사 성폭력·2차 가해로 자살기도
  3. 3 민간보험사 입원 적정성 대신 심사..건보 재정으로 비용 충당?
  4. 4 [이슈분석]
    기사회생 티슈진, 결국 해답은 `인보사` 美임상 재개
  5. 5 DUR 금기·중복 경고 알람떠도, 10건 중 9건 처방 그대로
  6. 6 약국 내 의약품 광고 완화…醫 "약물 오남용 우려"
  7. 7 누구를 위한 병원 정보시스템 셧다운?‥"환자 안전 위협"
  8. 8 마더스 '테넬리아 제네릭' 도전, 복합제까지 확대
  9. 9 의료기기산업협회, IMDRF 참석..DITTA·GMTA와 국제협력
  10. 10 한국도 '신약' 개발 성공하려면‥예상 가능한 '허들' 넘을 것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