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세포 연구자 3명 공동 수상

세포의 산소 농도 변화 감지 및 적응법 규명, 업적 인정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333.jpg

 

▲(좌로부터) 윌리엄 케일린, 피터 랫클리프, 그레그 서멘자

 
올해 노벨생리의학상은 미국의 윌리엄 케일린과 그레그 서멘자, 영국의 피터 랫클리프 등 3명의 세포 연구자들이 수상의 영예를 앉았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대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2019년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윌리엄 케일린 교수(미국 하버드대학), 그레그 세멘자 교수(존스홉킨스 대학), 피터 래트클리프 경(영국 프랜시스크릭연구소)을 공동으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3명의 과학자는 인체 세포가 어떻게 산소가 필요한지 감지하고 적응하는지에 대한 호흡 메커니즘을 연구함으로써 인류와 암과의 싸움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고 평가했다.

먼저 케일린 교수는 유전병인 폰 힙펠-린도우증후군(VHL) 연구에 대한 공로로 상을 받았으며, 세멘자 교수와 래트클리프 경은 적혈구생성인자(EPO) 관련 DNA에 대해 연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특히 이번에 노벨상을 수상한 3명의 연구자들은 2016년에 '미국의 노벨상'으로 알려진 래스커상 기초의학부문에서 공동 수상한 바 있다.

한편 노벨위원회는 이날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8일 물리학상, 9일 화학상, 10일 문학상, 11일 평화상, 14일 경제학상 수상자를 발표할 계획이다. 지난해 수상자를 정하지 않았던 문학상은 올해와 지난해 수상자가 동시 발표된다.

노벨상 수상자에게는 900만 크로나(약 10억9200만원)의 상금과 메달 및 증서를 수여한다.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에 스웨덴 스톡홀름(생리의학·물리·화학·경제학상)과 노르웨이 오슬로(평화상)에서 개최된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문케어 '적정수가' 약속 위해 '보험자병원'..DUR·RSA 개선
  2. 2 건보공단 지사 신입직원, 상사 성폭력·2차 가해로 자살기도
  3. 3 민간보험사 입원 적정성 대신 심사..건보 재정으로 비용 충당?
  4. 4 [이슈분석]
    기사회생 티슈진, 결국 해답은 `인보사` 美임상 재개
  5. 5 DUR 금기·중복 경고 알람떠도, 10건 중 9건 처방 그대로
  6. 6 약국 내 의약품 광고 완화…醫 "약물 오남용 우려"
  7. 7 누구를 위한 병원 정보시스템 셧다운?‥"환자 안전 위협"
  8. 8 마더스 '테넬리아 제네릭' 도전, 복합제까지 확대
  9. 9 의료기기산업협회, IMDRF 참석..DITTA·GMTA와 국제협력
  10. 10 한국도 '신약' 개발 성공하려면‥예상 가능한 '허들' 넘을 것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