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생존자 174만명 이르지만, 사회복귀 장려·통합지지 부실"

윤일규 의원 "암센터 통합지지 3천명 불과..사회복귀지원제도 마련해야"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암 생존자가 급증하고 있는만큼, 사회복귀를 돕기 위한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국립암센터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를 분석, "누적 암 생존자 수에 비해 암생존자통합지지 시범사업 참여 인원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의료기술의 발전 등으로 암생존자는 174만명에 이르고, 암환자의 상대 생존율도 약 70%이상으로 나타났다.
 
암센터에서도 2017년부터 암생존자통합지지 시범사업을 통해 11개 지역암센터에서 암생존자들에게 심리적, 육체적 건강관리 서비스, 지역별 복지센터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윤일규 의원에 따르면,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누적인원은 현재까지 약 3,000명 정도로 누적된 암 생존자 수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게다가 지원되는 서비스도 지역별로 상이하고 암 생존자들의 건강관리에만 국한돼 있다.
 
실제 대한암협회가 지난 4~5월에 암 생존자 85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암 생존자들이 사회 복귀 중 겪는 어려움에 대한 설문조사’결과를 보면 암 생존자는 일터에서 겪는 신체적 어려움으로 '불규칙한 몸상태'(69.7%)을 가장 많이 꼽았다.
 
암 생존자 대다수는 재발 등 '건강 악화가 염려될 때'(81.5%) 사회 생활을 그만두고 싶다고 답변해 스스로 자신의 몸상태에 대한 객관적인 인식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가 지난 2017년 비 암경험자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암 생존자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77.5%가 암 생존자는 기초체력 저하로 업무에 지장을 줄 것이란 인식을 갖는 것으로 분석됐다.
 
윤 의원은 "암 생존자의 69.5%은 '일터 내 암 생존자에 대한 차별이 있다'고 응답했다"면서 "지역별 평준화된 지침을 개발하고 실효성 있는 시범사업 진행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와 다양한 서비스 제공으로 더 많은 암 생존자들의 참여를 도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김선영 대표, VM202 데이터 발표 통해 성공 가능성 ‘자신’
  2. 2 문케어 '적정수가' 약속 위해 '보험자병원'..DUR·RSA 개선
  3. 3 건보공단 지사 신입직원, 상사 성폭력·2차 가해로 자살기도
  4. 4 민간보험사 입원 적정성 대신 심사..건보 재정으로 비용 충당?
  5. 5 [이슈분석]
    기사회생 티슈진, 결국 해답은 `인보사` 美임상 재개
  6. 6 DUR 금기·중복 경고 알람떠도, 10건 중 9건 처방 그대로
  7. 7 약국 내 의약품 광고 완화…醫 "약물 오남용 우려"
  8. 8 누구를 위한 병원 정보시스템 셧다운?‥"환자 안전 위협"
  9. 9 마더스 '테넬리아 제네릭' 도전, 복합제까지 확대
  10. 10 의료기기산업협회, IMDRF 참석..DITTA·GMTA와 국제협력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