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최소 직경 복강경 이용한 조기 위암 수술, 국내 처음 발표

아주대병원 위장관외과 허훈 교수팀 "환자 만족도 높아"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 복강경 수술 장면(사진은 특정사실과 관련없음)
최근 3㎜ 최소 직경의 복강경 기구를 이용한 조기 위암 수술이 국내 처음으로 발표됐다.
 
아주대병원 위장관외과 허훈 교수팀(한상욱·손상용·노철규 교수, 권혁재 전공의)은 지난 2017년 1월부터 10월까지 10개월동안 조기 위암 환자 17명에서 3㎜ 직경의 복강경 기구를 이용한 위절제술을 시행후 1년간 추적 관찰하였다.
 
이 결과를 같은 기간동안 기존의 복강경 위절제술을 받은 조기 위암 환자 24명과 비교한 결과, △ 수술시간 △ 출혈량 △ 입원기간 △ 병리결과 △ 장·단기 합병증에서 서로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
 
또 3㎜ 직경의 복강경 기구를 이용한 위절제술을 시행받은 환자는 얇은 직경의 복강경 도구의 사용으로 인해 수술 상처 부위에 통증을 거의 느끼지 못하고, 봉합이 필요 없어 수술 후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 등 안정성과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최근 소아 복강경수술, 복강경 담낭절제술, 탈장 교정수술 등에서 환자의 통증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소 직경(3㎜ 이하)의 기구를 이용한 수술을 시행하고 있지만, 복강경 위절제술에서 최소 직경의 기구를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 이유는 복강경 위절제술은 많은 혈관 결찰(묶어 연결) 및 광범위한 림프 곽청술(제거)이 필요한 매우 복잡한 수술로, 최소 직경의 복강경 도구를 사용하면 도구가 가늘어 견인력(끌어 당기는 힘)이 떨어지고, 휘어져 위절제술이 어려웠다.
 
하지만 허훈 교수팀은 배꼽에 멀티(multi) 포트용 투관침(배에 작은 구멍을 만드는 기구)을 삽입하고, 이곳에 12㎜(복강경용 자동문합기), 10㎜(복강경 카메라) 투관침을 삽입했다. 이후  환자 우측 복부에 3㎜, 5㎜ 투관침을, 좌측 복부에 3㎜ 투관침을 삽입하는 등 4개의 구멍에 총 5개의 투관침을 삽입했다. 이후 투관침을 통해 3㎜ 직경의 복강경 기구를 사용하여 기존의 복강경수술과 동일하게 위절제술을 시행했다.
 
기존의 복강경 위절제술의 경우 5-12㎜ 직경의 투관침을 삽입하였다면, 이번 새로운 수술법은 3~5㎜ 투관침을 사용하고, 3㎜ 직경의 도구를 사용함으로써 상처의 크기를 크게 줄인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허훈 교수는 "이번 새로운 수술법은 최소 직경의 복강경 도구를 사용함으로써 상처 범위를 최소화하여 수술 후 거의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또 술기가 복잡하고 긴 학습곡선이 필요한 단일공 복강경 수술에 비해 비교적 수월하여 기존의 복강경 위절제술 경험이 풍부하다면 무리없이 시행할 수 있어 환자, 의료진 모두 만족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수술후 환자들이 받는 통증을 최대한 줄이기 위한 최소침습수술이 계속 발전하고 있어 앞으로 복강경 기구는 점점 더 가늘어지고, 새로운 수술법 또한 계속 개발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조기 위암에서 최소 직경의 기구를 이용한 복강경 위절제술( Laparoscopic Gastrectomy Using Instruments with a Minimal Diameter for Early Gastric Cancer: A Feasible Alternative to Conventional Laparoscopic Gastrectomy for Experienced Surgeons)'이란 제목으로 2019년 11월 SCIE급 학술지인 미국내시경복강경학술지(Journal of Laparoendoscopic & Advanced Surgical Techniques) 온라인 판에 소개됐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코로나19' 확산세에 결국 '키메스' 취소로 가닥 잡혀
  2. 2 마스크 공적판매처에 '약국'도 포함… 지오영 통해 공급
  3. 3 제약업계, 대구·경북 영업활동 중단…전국 확대 이어지나
  4. 4 4.15 본선행 두고 보건의료인 출신 후보들 '희비'
  5. 5 `약물 난치성 뇌전증` 새희망‥'브리비액트'에 기대
  6. 6 코로나19 사태 확산…대형병원 응급실 임시폐쇄 전국 확대
  7. 7 코로나19와 사투 '대구시 의료진' 고군분투…"시민들 지키자"
  8. 8 이의경 처장 "코로나19 효과? 아비간 도입 방안 검토 중"
  9. 9 제품노후화 분주해진 다국적사‥파이프라인 재정비
  10. 10 의학계 "진단능력 세계최고…확진자증가, 조기검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