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장·차관, 의료계 집단휴진에 현장방문…“차질 없어야”

박능후-한양대병원, 김강립-국립충북대학교병원 찾아…휴진 강행 대해 유감 표명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크기변환]일괄편집_CKSI6589-1.jpg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보건복지부 장관과 차관이 의료계 집단휴진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의료현장을 차례대로 방문하고 비상진료체제를 점검했다.


14일 복지부에 따르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전 한양대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어 이날 오후에는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국립충북대학교병원을 방문해 필수의료시설을 둘러보고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이들은 현장방문에 동석한 의료진에게 진료공백 방지를 당부하면서도 의대 정원 증원이 필요함을 언급했다.


박 장관은 “어떤 경우에도 진료 공백이 생겨 국민 건강과 환자 안전에 위험이 있어서는 안되며, 환자 진료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의사인력 부족과 지역 불균형은 각 계에서 오랫동안 지적돼온 문제”라며 “정부가 발표한 의대정원 확대방안은 의사인력 부족과 의료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집단휴진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했다.


박 장관은 “그간 의사협회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음에도 집단휴진을 하게 된 상황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며 “극단적 방법보다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코로나19는 물론 긴 장마와 호우로 인한 피해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오늘 의사협회 집단 휴진이 강행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의사협회, 의료계와 소통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면서 보건의료 제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21대 국회 첫 국감, 셀트리온부터 신성약품까지 증인 소환
  2. 2 건일 '서카딘서방정' 제네릭 10품목 무더기 허가
  3. 3 "상온 노출 독감백신 신성약품, 개찰 2순위였다"
  4. 4 승격 부담에 얹혀진 ‘상온 백신’…물량확보-재발방지 ‘시험대’
  5. 5 첫 전문약 전환 '리도멕스', 소송은 이겼지만 '감감무소식'
  6. 6 "정신질환자 범죄, 시스템의 실패"‥의료계, 사법입원·수가개선 호소
  7. 7 최대집 회장 "9·4합의, 젊은의사 배제 없었다" 해명
  8. 8 특약서 '병원 입점예정' 명시 컨설팅업체, 채무불이행 판결 왜?
  9. 9 코로나 간호사 수당 하루 4만원 결정‥간협 "늦었지만 다행"
  10. 10 "의사 구속, 13만 의사 질식 사법 폭거" 대법원 앞 1인시위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