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 레저 '플라이 피쉬' 스릴 높은 만큼 '안전' 주의해야

대학병원 응급실 3곳 방문한 환자, 모두 수술 받아‥안전교육 강화 및 보호장치 개발 필요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무더운 여름 바다, 강, 호수 등에서 쉽게 탈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여름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수상레저를 즐긴다.

하지만 스릴이 넘칠수록 위험도 함께 도사리고 있어 조심해야겠다.
 

아주대병원 정형외과 이두형 교수팀은 수상레저 중에서 최근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플라이 피쉬-일명 가오리연’를 타다 부상당한 환자를 살펴본 결과, 수술을 요하는 상완골(어깨와 팔꿈치 관절 사이의 뼈) 골절 위험이 매우 높음을 확인했다.

플라이 피쉬는 이름처럼 하늘을 날아오르는 놀이기구로 보통 2명이 대형 연에 탑승하고 모터보트로 끌면, 대형 연이 공중으로 날아오르는 짜릿함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이용한다.

이두형 교수에 따르면 2011년 2월부터 2016년 7월까지 플라이 피쉬로 인한 손상으로 대학병원 3곳의 응급실을 내원한 환자 12명을 확인한 결과, 12명 모두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상완골 골절이었고, 2명(17%)은 매우 드물게 발생되는 양측 상완골 골절이었다.

이두형 교수는 "모터보트를 이용한 수상레저가 어느 정도 위험성은 있지만, 이번에 확인한 플라이 피쉬와 같은 사고가 나면 대부분 수술을 해야 할 만큼 심한 부상을 입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 "일반인들이 플라이 피쉬 같은 수상레저가 고위험 스포츠란 인식을 꼭 가져야 한다. 또한 부상을 예방하기 위한 사전 안전교육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플라이 피쉬의 경우 '대형 연에 달린 손잡이 줄을 악력이 약해도 씨름의 샅바 잡듯이 비틀어 잡지 말고 그냥 놓고 물로 떨어지고, 함께 탑승한 자가 떨어지면 본인도 바로 손잡이 줄을 놓아라' 등의 안전교육이 필수지만, 보다 안전한 보호장치의 개발도 이뤄져야 한다고 이두형 교수는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2019년 대한스포츠의학회지에 '플라이 피쉬 보트 타기에서 발생하는 상완골 간부 골절: 부상 상황 분석'이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뜨거운 열기 속 서울유통협회장 박호영 재선 성공
  2. 2 '비급여 보고 의무화'…대개협, 헌법소원 나서
  3. 3 방역당국 “위중 자가격리자 병원 이송 지체 송구…재발 방지”
  4. 4 성과 없던 '스프라이셀' 특허 도전, 새 해법 찾았나
  5. 5 31호 국산신약 유한양행 '렉라자', 글로벌 진출 새 희망 될까
  6. 6 간호사 확진 지속…대책없이 남은 인력만 '죽을 맛'
  7. 7 셀트리온 삼형제, 렉키로나 결과 이후 잇단 ‘하락세’
  8. 8 [영상] 의협 방문한 안철수 대표 "의료계와 공조"
  9. 9 코로나 백신 허가-식약처, 유통-국방부, 접종-행안부 확정
  10. 10 셀트리온 렉키로나, 조건부 허가 가능해도 3상 검증 필요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