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 비후성심근증 환자 "운동해도 괜찮아요"

서울대병원 연구팀, 환자 7,666명 대상 대규모 연구조사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국내 연구진이 비후성심근증 진료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김형관 교수팀(이현정 교수·권순일 전임의)은 2009-2016년 건강검진을 받은 비후성심근증 환자 7,666명을 평균 5.3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일반인 비후성심근증 환자는 운동을 열심히 할수록 사망 위험이 감소했다. 기존 알려진 통념과는 다른 연구 결과이다.


비후(肥厚)성심근증이란, 특별한 원인 없이 좌심실벽이 두꺼워지는 증상이다. 부정맥이 발생하며 심한 경우 심장 돌연사로 이어져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비후성심근증은 운동선수의 가장 흔한 심장 급사 원인이다.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야구, 축구, 배드민턴 선수들도 비후성심근증으로 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미국이나 유럽 등 기존 진료지침은 부정맥과 급사를 방지하기 위해 비후성심근증 환자의 운동을 지양하도록 권고했다. 다만 운동선수와 달리 일반 인 비후성심근증 환자는 심장 급사 발생이 적다는 몇몇 연구가 발표되면서, 일반인들도 운동을 제한해야 하는지 추가 연구가 필요했다.


연구팀은 설문 문항을 통해 운동 강도를 측정할 수 있는 지표를 개발했다. 이후 운동 강도에 따라 환자들을 1,2,3 그룹으로 나누고 그룹 간 사망률을 비교했다. 그 결과, 고강도 수준의 운동을 하는 3그룹은 중간 강도의 운동을 하는 2그룹에 비해 총사망위험과 심혈관질환 사망위험이 각각 22%, 25% 낮았다. 일반인 비후성심근증 환자 또한 운동 강도가 높을수록 사망위험이 낮았던 것이다.


김형관 교수는 "비후성심근증 환자 또한 건강한 일반인처럼 운동을 해야 오래 살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것으로 의미가 크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환자들에게 적정수준의 일상적인 운동은 권고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의의를 밝혔다.


이현정 교수는 "이번 연구는 운동에 막연한 두려움을 갖고 있는 비후성심근증 환자의 불필요한 공포를 줄이고, 기존 비후성심근증 진료 지침을 개선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스포츠의학분야 가장 권위있는 영국스포츠의학저널(British Journal of Sports Medicine, IF=12.022) 최근호에 게재됐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혁신형 제약기업 44→48개 확대…올해 24개 중 5개사 통과
  2. 2 2021년 예산안 558조원 합의‥백신 예산 1.3조원→9천억 증액
  3. 3 한미약품, COPD 치료제 '조터나' 특허 무력화… 우판권 임박
  4. 4 아직 끝나지 않았다…바이오기업 12월에도 6개사 상장 예정
  5. 5 약국모델 도입 건기식 소분…"전문성 특화" vs "들러리 불과"
  6. 6 전립선비대증 최초 복합제 노리던 유유제약, 후발주자 신세
  7. 7 고공행진 '콜린알포'…리드캡슐·시럽제 증가세 뚜렷
  8. 8 30개 혁신형 의료기기 기업 발표… 102개사 신청
  9. 9 코로나백신 예산 1.3조원 증액 기로‥전액반영은 '불투명'
  10. 10 맞춤형 건기식 사업, 약국모델 등장…'독수리약국' 시범 운영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