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 투 더 퓨처 주인공 은퇴… 파킨슨병 초기 증상은?

3대 노인성 질환 '파킨슨병', 일반 노화로 착각해 조기 발견 어려워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영화 '백 투 더 퓨처' 시리즈의 주인공 마이클 J 폭스가 만 59세의 나이에 지병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마티 맥플라이 역으로 스타덤에 올라 왕성하게 활동해온 그는 1991년 파킨슨병을 진단받으며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그는 증상이 악화되자 "대사와 암기에 능숙했지만 파킨슨병으로 인지 문제가 발생했다. 단기기억이 어려워졌다. 이게 내 연기 경력의 끝이라면 그렇게 될 것이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파킨슨병은 치매 다음으로 흔한 퇴행성 뇌 질환으로 역사가 200년 정도 밖에 되지 않은 병이다. 처음 발견한 영국인 의사 제임스 파킨슨의 이름을 따서 병명이 붙여졌으며 흑질이라는 뇌의 특정 부위에서 도파민을 분비하는 신경세포가 조금씩 소실되어 가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노년층에서 발생하며 연령이 증가할수록 파킨슨병에 노출될 가능성이 커지게 된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공개된 국민관심질병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0만 3,674명이었던 파킨슨증 환자가 12만 5,607명으로 약 21.1% 증가했다. 성별로는 2019년 기준 여성 환자가 68%로 남성 32%보다 36%p 많았으며 연령별로는 80세 이상이 49.5%, 70~79세가 35.4%, 60~69세가 11.4% 순이었다.

파킨슨병은 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으며 유전적 성향, 약물, 환경, 생활습관이 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졌다. 대표 증상은 떨림, 경직, 느린 움직임, 자세 불안정이 있고 사람에 따라 우울증이나 무기력증, 단기기억 상실, 어지럼증, 변비, 심한 잠꼬대 등 비운동성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파킨슨병은 보통 5단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된다. ▲초기(1단계)에는 한쪽 팔이나 다리 경직, 떨림 증상부터 시작하며 ▲2단계에는 양쪽 팔과 다리에 점차 경직, 떨림 증상이 생기지만 균형감은 어느 정도 유지된다. ▲이후 양쪽 팔다리에 증상이 심해져 바르게 걷기 어려워지는 것이 3단계이고 ▲더 악화돼 4단계로 넘어가면 보조기구를 이용해야 활동이 가능해진다. ▲5단계에는 혼자 움직일 수 없어 휠체어에 전적으로 의존하게 된다.

파킨슨병 치료는 소실된 도파민을 약으로 대체하는 약물치료를 먼저 시도한다. 약물이 병을 완치하지는 못하지만 부족한 도파민을 보충해 일상생활을 유지하도록 도울 수 있다. 단, 이를 위해 환자의 상태나 장기적인 복용 시 동반될 수 있는 부작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약물 처방과 복용량 선택이 이뤄져야 한다. 근력, 유연성을 향상하는 운동 재활 치료를 병행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세란병원 신경과 박지현 진료부원장은 "파킨슨병은 치매, 뇌졸중과 함께 3대 노인성 질환으로 꼽히긴 하지만 매우 천천히 진행되고 다른 퇴행성 뇌질환에 비해 약이 많이 개발돼 있기 때문에 조기 발견한다면 당뇨병처럼 꾸준한 관리하에 일상을 거의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일반적인 노화 현상이랑 헷갈려 병인지 모르고 넘어가기 쉬운 만큼 평소 건강을 세심하게 살피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파킨슨병 자체로 목숨을 잃는 경우는 없지만 발견이 늦어 흡인성 폐렴, 낙상으로 인한 골절이나 뇌출혈, 패혈증, 치매 등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적지 않다"며 "한쪽 팔이나 다리에 경직, 떨림 증상이 나타난다면 즉시 신경과에 방문해 파킨슨병 초기 증상이 아닌지 진단해보기를 권한다"고 당부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바이넥스, 제조공정상 문제 인정…"함량 등 이상 없어" 해명
  2. 2 출시 4년여 남은 '자디앙' 제네릭…무더기 허가 이어져
  3. 3 [제약기업 CEO 인터뷰] ④대웅제약 전승호 사장
    "펙수프라잔 등 블록버..
  4. 4 [인터뷰] 백제약품 김동구 회장
    "CSO 영업 우려… 정부, 공정 경쟁위해 ..
  5. 5 '상대적 선방' 바이오벤처… 2월 시가총액 6% 줄어
  6. 6 상장 후 ‘배당 뻥튀기’ 하나제약 오너家…R&D도 넘긴 배당금
  7. 7 백신 접종 시작 이어 백신 관광까지?‥ 의료관광 '新 바람'
  8. 8 정부, 4차 유행 대비… "일 2천명 치료 수준 의료역량 강화"
  9. 9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후, '38.5도 이상' 고열 지속 시 진료 권고
  10. 10 CAR-T 치료제 '킴리아', 드디어 국내 허가‥남은 과제는?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