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끝까지 참았던 치핵 치료, 추워지기 전에 진행해야"

"치핵의 대표적 원인 변비, 겨울에 증상 두드러져"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장시간 앉아 있고, 운동 시간은 적은 고3 수험생에게 변비는 피하기 어려운 질환 중 하나다. 변비가 장시간 이어지면, 심한 경우 치핵이 생기기도 한다. 치핵은 항문관 내 있는 혈관뭉치(혈관총)이 내부 혈액순환 장애로 충혈되면서 부풀어 오르는 질환이다.


흔히 치질이라고도 하는 데, 치질은 항문에 생기는 질환의 총칭으로 치질 중 치핵이 가장 흔하며, 치질에는 치루, 치열 등의 질환도 포함된다.
 

치핵의 대표적인 원인은 변비다. 변이 잘 나오지 않으면 배변을 할 때 과하게 힘을 주는 일이 반복되면서 복압이 올라가 항문부의 혈액순환을 방해, 충혈에 이르게 하는 것.

 

또한 수험생처럼 한자리에 오래 앉아 있는 것도 혈액의 순환을 방해해 충혈을 유발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여성의 경우, 임신이나 출산 과정에서 물리적으로 혈관이 압박돼 발생하기도 하고, 음주도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겨울에 증상이 더욱 두드러지는 경향이 있는데 성인의 경우 과음이 잦고, 추운 날씨 탓에 운동량이 줄며, 두껍고 꽉 끼는 옷을 주로 입다보니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은 게 원인이다.

 
치핵 예방의 시작은 식습관 개선이다. 건국대병원 외과 성무경 교수<사진>는 "변비가 생기지 않도록 육식을 줄이고 채식을 많이 해야 한다"며 "따뜻한 물로 좌욕을 자주하는 것도 치핵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변기에 오래 앉아서 신문이나 스마트폰을 보는 습관, 수험생처럼 장시간 한자리에 계속 앉아 있는 습관, 지나친 음주는 꼭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치료는 약물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나눈다. 약물치료는 연고나 좌제 형태의 국소용이나 혈류개선제 같은 먹는(경구용)약물을 사용한다.

 
성무경 교수는 "약물치료는 일시적 효과는 있지만 완치까지는 기대하기 어렵다"며 "수술적 치료로는 치핵 절제술이 대표적이지만 최근에는 원형문합기를 이용하는 치핵고정술식도 많이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바이넥스, 제조공정상 문제 인정…"함량 등 이상 없어" 해명
  2. 2 출시 4년여 남은 '자디앙' 제네릭…무더기 허가
  3. 3 [제약기업 CEO 인터뷰] ④대웅제약 전승호 사장
    "펙수프라잔 등 블록버..
  4. 4 [인터뷰] 백제약품 김동구 회장
    "CSO 영업 우려… 정부, 공정 경쟁위해 ..
  5. 5 '상대적 선방' 바이오벤처… 2월 시가총액 6% 줄어
  6. 6 상장 후 ‘배당 뻥튀기’ 하나제약 오너家…R&D도 넘긴 배당금
  7. 7 백신 접종 시작 이어 백신 관광까지?‥ 의료관광 '新 바람'
  8. 8 정부, 4차 유행 대비… "일 2천명 치료 수준 의료역량 강화"
  9. 9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후, '38.5도 이상' 고열 지속 시 진료 권고
  10. 10 CAR-T 치료제 '킴리아', 드디어 국내 허가‥남은 과제는?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