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폐암치료제 ‘렉라자정’ 31번째 국산 신약 허가

비소세포폐암 재발환자 치료 약제 선택 범위 확대 기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KakaoTalk_20201101_172211142.jpg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유한양행의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정(레이저티닙메실산염)'을 국내 31번째 개발 신약으로 허가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렉라자정‘은 특정 유전자에 변이가 있는 진행성 폐암 환자 중 이전에 폐암 치료를 받은 적 있는 환자에게 사용되며, 폐암 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신호전달을 방해하여 폐암 세포의 증식과 성장을 억제하는 표적항암제로, 정상 세포에는 독성이 적은 장점이 있다.
 
효능·효과를 살펴보면 이전에 EGFR-TKI로 치료받은 적이 있는 EGFR T790M 변이 양성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치료에 쓰인다.
 
이에 암세포의 성장, 분화 및 생존에 관여하는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 ‘티로신키나제’를 선택적으로 억제하여 암세포의 생존, 증식, 전이를 막는다.
 
유한양행은 이번 제품을 국내에서 실시한 2상 임상시험(치료적 탐색 임상시험) 결과를 토대로 3상 임상시험(치료적 확증 임상시험)을 시판 후 수행하는 것을 조건으로 허가 신청했다.
 
식약처는 신청 의약품에 대한 품질, 안전성·효과성, 시판 후 안전관리계획 등에 대해 「약사법」의 심사기준에 따라 과학적으로 철저하게 심사·평가했으며 의료현장에서 폐암을 치료하고 있는 전문가 등이 포함된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 '렉라자정'의 허가 완결성과 제도 부합성에 대한 자문을 거쳐 최종 허가했다.
 
식약처는 "이번 신약 허가를 통해 비소세포폐암 재발환자 치료의 약제 선택 범위가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과학적이고 철저하게 허가·심사하고 전문가 자문으로 객관성과 투명성을 확보함으로써, 안전성·효과성이 충분히 확인된 치료제가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일양약품, 라도티닙 코로나19 치료제 활용 무산
  2. 2 “유전체 분석 선구자 EDGC 기업가치 재조명돼야”
  3. 3 [현장] "준비는 끝났다"… 미리 가본 '의정부 을지대병원'
  4. 4 영진약품 성장 비결은 ‘도입상품’(?)…매출 의존도 30% 육박
  5. 5 2월에도 제약업종 '찬바람'…전체 시가총액 8% 줄어
  6. 6 "체온계 지원, 자부담 최소화…발열체크 의무 아냐"
  7. 7 의협 백신접종 상황실 가동…"현황 모니터링 통해 적극 지원"
  8. 8 의협 회장 선거 맞물린 시도의사회 정총…민심 어디로?
  9. 9 최대집 "文대통령 백신 접종해 불안감 해소해야"
  10. 10 지나치게 조용한 의협 선거‥회원 알권리 침해 지적까지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