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암 사망률 1위...발견 어려운 침묵의 암살자 '난소암'

여성 암 사망자의 47% 차지, 발병 후에도 특이증상 없어 조기발견 어려워
정기적인 전문의 상담 및 검사시행으로 적극적인 예방과 치료에 나서야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건강하게 잘 지내다 갑자기 난소암 3기 진단을 받았어요" 난소암 환자들에게 흔히 들을 수 있는 이야기이다. 난소암은 특별한 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렵고 치명률도 높아 전문가들로부터 '침묵의 암살자'라고 불린다.
 
여성의 자궁 양옆에 작은 살구씨 모양으로 존재하는 난소는 생식세포인 난자를 보관·성장 시키고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같은 호르몬을 만들어 분비하는 중요 생식기관이다. 이런 기능적 역할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종양이 발생하기 쉬운 곳이기도 하다.

난소암은 바로 이 난소에 발병하는 암으로서 표면 세포에 생기는 상피성 난소암이 80% 이상으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2019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암으로 사망한 여성의 47%가 난소암으로 사망했으며, 이는 자궁경부암, 유방암, 갑상선암 등 다른 여성암보다 현저하게 생존율이 낮은 것이다.
 
난소암은 'BRCA1', 'BRCA2' 같은 특정 BRCA 유전자의 돌연변이 또는 난소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 고위험군으로 알려져 있다. 할리우드 유명 여배우인 안젤리나 졸리가 예방적인 유방 및 난소난관절제술을 받은 이유가 바로 이 BRCA 유전자 때문이다. 또한 빠른 초경과 늦은 폐경, 임신·출산 경험이 없는 경우 등 배란을 오랫동안 하는 것도 위험요인에 속한다. 최근에는 젊은 여성에서 흔히 관찰되는 자궁내막증 환자에서 투명세포 난소암이 발견된다는 보고도 있다.
 
난소암의 예방을 위해서는 경구용 피임약 복용이 고려되는데, 이는 난소가 반복적으로 생성 및 소멸되는 배란 횟수를 줄여 난소를 쉬게 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 연구에 따르면 경구용 피임약을 5년 이상 꾸준히 복용한 경우 50% 이상 난소암의 발생 위험이 줄어든다고 밝혀진 바 있다. 다만, 피임약 복용에는 출혈, 혈전, 유방통증, 두통 등 부작용이 따를 수 있는 만큼 부인과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진행함이 바람직하다.

골반 깊은 곳에 위치한 난소는 암이 발병해도 뚜렷한 증상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어려움이다. 골반 부위의 불편감이나 소화가 안 되는 듯 한 더부룩함, 하복부 팽만감 정도가 발현 증상으로 이마저도 초기에는 거의 나타나지 않아 난소암의 70% 이상은 3기 넘게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된다.
 
진단에는 부인과 질초음파와 종양표지자인 CA125 검사를 하게 되고, 악성이 의심되면 난소의 성질과 전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CT/MRI/PET-CT검사 등이 활용된다. 물론, 가장 확실한 진단은 수술을 통해 떼어낸 조직을 검사하는 것이다.
 
난소암은 수술로 병기를 결정한다. 재발하는 경우가 많아 수술과 항암치료를 병행하여 암세포를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표준 치료이다. 수술 시에는 직접 눈으로 암세포 전이 정도를 확인 후 최대한의 종양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복강경 보다는 많은 경우에서 개복술로 진행된다. 그리고 육안으로 확인되지 않는 암세포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대부분에서 수술 후 보조항암치료를 시행한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산부인과 장하균 교수는 "최근 서구화된 생활 습관으로 난소암 발병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지만, 대부분 특이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이 쉽지 않다. 국내 난소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은 62.1% 수준이지만, 적극적인 검사로 초기에 발견하게 되면 5년 생존율이 90% 이상으로 높아져 부인과 질초음파나 종양표지자 검사 같은 조기진단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유전자 변이가 있거나 가족력이 있는 경우 예방적 난소·난관 절제술을 적극적으로 고려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장 교수는 "난소암은 분명히 치명적인 질병이지만, 최근에는 항암제 외에도 다양한 표적치료제가 고무적인 치료 결과를 보이고 있다. 또한, 다학제 협진을 통해 잔류 종양을 최소화하고, 다양한 항암 및 표적, 면역치료가 가능하다. 무엇보다 난소암 치료는 장기간에 걸쳐 진행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전문의와의 열린 소통을 통해 적극적으로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SK바이오사이언스, 코스피 시가총액 5위 예고…제약계 압도
  2. 2 대웅제약 폐섬유증 신약 'DWN12088' 국내 임상시험 돌입
  3. 3 불법 사무장병원 근절법 추진… "부당이득 압류절차 단축"
  4. 4 명인, 향정신성의약품 합성원료 국내 첫 일본 수출
  5. 5 바이넥스, 제조공정상 문제 인정…"함량 등 이상 없어" 해명
  6. 6 단 한차례 부진 없이 성장 거듭한 휴온스, 매출 상위사 저격
  7. 7 출시 4년여 남은 '자디앙' 제네릭…무더기 허가
  8. 8 [제약기업 CEO 인터뷰] ④대웅제약 전승호 사장
    "펙수프라잔 등 블록버..
  9. 9 [인터뷰] 백제약품 김동구 회장
    "CSO 영업 우려… 정부, 공정 경쟁위해 ..
  10. 10 요양병원·시설 면회 완화 지침 마련, 병원계 '환영'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