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공협 "의사 1인당 200명…불안한 예방접종센터 현장"

예방접종 센터 근무 대부분 '공중보건의사', 1명당 최대 예진량에 '고초'
"고령층 예방접종 시작되는 상황서 신중한 접종 시스템 도입 필요" 강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의사 1인당 200명을 보다보면 1분밖에 예진할 수 없다." 대공협은 무리한 예진량의 예방접종센터 시스템을 지적하며 국민을 위해서라도 유연한 접종 과정을 강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방역당국에서는 이달 말까지 전국의 기초 지자체에서 예방접종센터가 가동될 수 있도록 준비를 서두르고 있고, 4/22 기준 150 여 곳의 예방접종센터가 운영 중이다. 중대본에서는 예방접종센터에 근무하는 의사 4인 당 일일 평균 600명의 접종인원을 소화할 것을 기준으로 삼고 있으며, 600명에 미달하는 센터는 접종인원을 늘릴 것을 적극적으로 권고하고 있다.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이하 대공협)에서 파악한 바에 따르면, 다수의 지자체 예방접종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의사 1인당 150명이 아닌 일 200명의 예진을 요구받고 있다는 정황이 확인됐다. 현재 대다수의 공중보건의사들은 코로나19 선별진료, 역학조사, 각종 생활치료센터와 임시생활시설 파견에 이어 예방접종센터 예진에도 투입되는 상황으로, 민간의료인력 수급이 그나마 용이한 일부 수도권, 광역시 등 지자체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지자체들은 공중보건의사로만 예방접종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실정이다.


A지역 예방접종센터에서 200명의 예진을 소화하고 있는 공중보건의사는 "시스템 상으로 문제없으니 일 200명씩 예약받아도 된다는 식으로 공무원들끼리 대화하는 것을 들었다"고 토로했다. 또한 "꼼꼼하게 문진해야하는 접종대상이 있어 시간이 지체됐을 경우 담당 공무원이 속도를 내달라는 부탁을 많이 하기도 했다"고 난색을 표했다.


대공협 임진수 회장은 "질병관리청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서 당초 예방접종센터 운영 계획을 수립할 때 의사 1인당 150명의 예진을 기준치로 설정했으나, 잇따른 지자체의 요청에 따라 예방접종등록시스템의 예진의사 1인당 접종인원을 최대 200명 등록 가능하도록 늘리면서 일선의 공중보건의사들은 무리한 예진량을 강요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도 의사 1인당 최대 일 100명을 예진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며 “백신 이상반응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상황에서, 일 150명도 이미 과한 숫자인데 일 200명을 요구하고 있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다. 접종을 받게 될 국민들은 예진의사가 당연히 접종이 가능한 상황인지 판단해줄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예방접종 이상반응 심의를 할 때도 가장 관심있게 보는 것이 기저질환의 여부"라며 "고령층 예방접종이 시작되는 상황에서, 한명한명의 건강 상태와 기저질환 여부가 다 다른데, 1분 남짓한 촉박한 시간에 쫓겨서 예진을 보라고 하는 것은 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을 방조하는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마지막으로 임진수 회장은 "집단면역 달성이라는 국가적 사명을 위해 모든 공중보건의사들이 기꺼이 헌신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라며 "접종속도를 높이기 위해 무작정 의사 1인당 예진량을 늘릴 것이 아니라, 훨씬 더 신중하게 접근해야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초기부터 무리한 접종량을 강요할 것이 아니라 예방접종센터 별 상황에 맞춰 접종량을 유연하게 조절할 수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증인으로 보는 국정감사…'낙태약'·'백신 이상반응'
  2. 2 파모티딘 시장 급성장에 제일약품 '자체 제품 전환' 추진하나
  3. 3 10월부터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부스터샷 접종
  4. 4 정책국감 약속 복지위…코로나 백신 개발·유통사 대표 빠져
  5. 5 신풍, 코로나 위기서 직원·연구 확대…공격경영 전략
  6. 6 "익숙해도 소중한 약"‥치매 치료 '도네페질'의 가치
  7. 7 양덕숙 가처분신청 첫 심문 입장 차 '팽팽'… 내달 중순 결정
  8. 8 美 바이오시밀러 등 우호 정책에 업계 반발…상황 주시해야
  9. 9 확대되는 고혈압·고지혈 복합제 시장, 새옵션 나온다
  10. 10 구급차에서 전문처치 '특별구급대' 1년…효과 '글쎄'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