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응급의료 대응 '지연'…병원 밖 심정지 생존율도 '뚝'

사회적 거리두기로 '주거지'에서 심정지 발생 ↑…신고 및 CPR, AED 사용 감소도 한 몫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코로나19로 신속한 응급의료 대응이 어려워지면서, 초기 대응이 중요한 병원 밖 심정지 환자 생존율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119구급대원들이 코로나19로 응급환자 이송 지연 문제를 제기한 연구에 이어, 실제 수치로 심정지 환자 생존율이 감소했음이 드러난 것이다.

 

shutterstock_1806329530.jpg


최근 창원 경상대병원 응급의학과 임대성 교수팀이 대한의학회지(JKMS)에 코로나19 팬데믹 전후 병원 밖 심정지 환자에 대한 응급의료 대응을 비교한 연구(The Comparison of Emergency Medical Service Responses to and Outcomes of Out-of-hospital Cardiac Arrest before and during the COVID-19 Pndemic in an Area of Korea) 논문이 게재됐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이전에 발생한 심정지 환자 891명과 코로나19 이후 발생한 심정지 환자 1,063명을 대상으로 응급의료(EMS) 대응 결과를 비교했다. 

 

jkms-36-e255-abf001.jpg


해당 연구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코로나19 시대 심정지 환자의 응급의료서비스 요청 장소가 '주거지'인 경우가 늘어났고, 신고 시간대가 오후 4시 이후 시간대로 늦춰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사람들이 공공장소에서 머무르는 비율이 떨어짐에 따라 '주거지'에서 심정지 발생 건수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본인의 '주거지'에서 머무르는 중에 심정지가 발생할 경우, 최초 신고가 늦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주거지의 경우 가족만이 환자의 심정지 문제를 확인할 수 있어, 오전 8시에서 오후 4시 사이 심정지 신고는 줄어들고, 퇴근 시간대인 오후 4시부터 밤 12시까지, 그리고 밤 12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시간대에서 신고 건수가 월등히 늘어난 것이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 주목되는 점은 심정지 환자의 응급의료 서비스 제공 시간이 다소 지연되면서,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이 감소했다는 점이다.


국내의 경우 경기도공공보건의료지원단 공공보건의료 조사연구팀은 '119구급대원들이 전하는, 코로나 시대의 응급환자 이송체계 변화(연구팀 서수인, 민솜이, 한진욱, 이예지, 신소율, 김승완)'에서 코로나19 전후 고열 및 기침 증상이 있는 응급환자 평균 이송 시간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 이전 대비 이후에 소방서 출발부터 병원 도착까지 11분, 병원 출발부터 소방서 복귀까지 18분이 늘어나, 총 29분이 지연됐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응급의료서비스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이송 시간 단축은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이 증가와 높은 연관성이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환자 신고가 지연되고, 동시에 응급의료 대응 시간마저 증가하면서, 환자 생존율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정상 박동으로 되돌아올 가능성이 있는 초기 심장 움직임(initial shockable rhythm)이 있는 환자의 비율이 증가했음에도 정작 생존율은 감소했다.


해당 연구에 따르면 최종적으로 심정지 환자의 입원 후 생존율은 22.52%에서 18.24%로, 퇴원 후 생존율은 7.77%에서 5.52%로 공통적으로 감소했다. 


그 원인에 대해 연구진은 공공장소에서 심정지 사례가 적어지면서, 심정지 환자에 대한 즉각적인 CPR 및 AED 사례가 적었으며, 환자 이송 시간 지연 등이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전국에 공공심야약국 운영 기대… 약사 역할 확대에 기여"
  2. 2 에스티팜, 3년 영업적자 탈출 예고… 2년간 계약 6건 수주
  3. 3 코로나19로 붕괴 직전 응급실
    의료기관 압박한다고 해결? "NO"…"현장 ..
  4. 4 홍남기 부총리 아들, 서울대병원 특혜 입원 논란
  5. 5 '에크모 환자 역대 최대, 흉부외學 "심장·폐 수술 차질 우려"
  6. 6 "부작용 우려돼 미접종"‥ '방역패스' 확대 조치 반발 여전
  7. 7 임플란트·백신 수출 확대, 4분기까지 지속…진단키트 대조적
  8. 8 휴젤·파마리서치 보툴리눔 허가 취소…소송전 돌입
  9. 9 흐름 따른 외국인 투자자…제약업종 투자 7.8% ↓
  10. 10 휴젤·파마리서치바이오 보툴리눔 제제 품목허가 취소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