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록사틴' 진행성 위암 선행화학요법 임상, 개선된 효과 확인

미국 임상종양학 저널 JCO 게재, 추가된 3제 선행 화학요법에도 위암 환자 내약성 확인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사노피가 지난 9월 10일, 세계적인 암학회인 미국 임상종양학회(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 ASCO)에서 발행하는 학술지 JCO(Journal of Clinical Oncology, 2020 IF: 44.54)에 PRODIGY 무작위배정 임상3상 연구 결과를 게재했다고 밝혔다. 

 

PRODIGY는 진행성 위암 환자의 선행화학요법(Neoadjuvant Chemotherapy)으로 항암제 '엘록사틴(성분명: 옥살리플라틴, Oxaliplatin)'과 탁소텔(성분명: 도세탁셀, Docetaxel)을 포함한 3제 화학요법의 효과를 선행화학요법 없이 수술 및 보조화학요법만을 진행한 대조군과 비교해 평가한 연구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앞서 2019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유럽 종양학회(European Society for Medical Oncology, ESMO)에서 발표돼 임상 성과를 인정받았으며, 미국 임상종양학회에서도 매우 고무적인 결과로 평가됐다. 

 

조기 위암에 비해 국소진행성 위암의 예후가 좋지 않아, 유럽과 미국에서는 절제 가능한 위암에 대한 치료를 위해 선행화학요법으로서 FLOT(Fluorouracil, Leucovorine, Oxaliplatin, Docetaxel) 요법이 표준 치료로써 자리잡았으나, 아직 국내에서는 위암 환자에서 선행화학요법이 잘 시행되고 있지 않다.


PRODIGY 연구 결과, 절제 가능한 진행성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D2 절제술 및 수술 후 보조화학요법에 더하여, 탁소텔(Docetaxel) + 엘록사틴(Oxaliplatin) + 티에스원(Tegafur/Gimetacil/Oteracil) 병용 요법(이후, DOS)을 수술 전 선행화학요법으로써 실시한 환자군(CSC)은 실시하지 않은 환자군(SC)과 비교해 수술 후 3년 무진행생존율(PFS)이 유의하게 개선돼 수술 후 병의 재발 및 진행 또는 사망의 위험을 30% 감소시킴을 확인했다. 

 

또한 선행화학요법을 실시한 치료군이 암이 완전히 없어진 10%의 환자를 포함해 종양 병기 감소 및 더 높은 완전 절제율(R0 resection)을 보였다. 전체 생존율(Overall Survival)에서는 아직 대조군간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3제 DOS 선행화학요법은 관리 가능한 안전성 프로파일을 보였으며, 선행화학요법 추가에 따른 부담으로 인해 수술 후 보조화학요법 완료율 감소에 끼친 영향은 미미했다.


PRODIGY 임상연구는 현재 국내 위암 치료 환경에 맞게 한국 환자만을 대상으로 국내의 주요 임상시험 실시 기관 등에서 진행됐으며, 수술 전 선행화학요법의 시행이 수술 및 그 이후까지 환자 예후에 영향을 줄 수 있을지를 평가하기 위해 설계됐다.


수술이 가능한 진행성 위 또는 위식도접합부 선암 한국인 환자 530명은 수술 전 선행 항암요법을 실시한 치료군과 그렇지 않은 치료군으로 1:1 무작위 배정됐다. 수술 전 선행 화학요법으로는 탁소텔(Docetaxel) 50mg/m²과 엘록사틴(Oxaliplatin) 100 mg/m²을 1일차에 1회, 티에스원(Tegafur/Gimetacil/Oteracil) 40 mg/m²을 1일차부터 14일 차까지 1일 2회, 3주 간격으로 총 3주기를 투여했으며, 수술 후에는 두 치료군 모두 표준화학요법으로 치료를 받았다. 일차 평가변수로 3년 무진행생존율(PFS)을 평가했으며, 이차 평가변수로는 전체생존기간(OS), 완전 절제율(R0 resection), 병리학적 병기(Pathologic Stage) 및 안전성 프로파일이 포함됐다. 


PRODIGY 임상 시험의 책임자이자 주 저자인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강윤구 교수는 "현재 국내를 포함한 아시아 가이드라인에서 진행성 위암 환자의 수술 후 보조 화학요법은 표준치료로 권고되고 있으나 유럽에서 표준치료로 정립된 수술 전 선행 항암요법의 근거는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었다"며, "국내에서 PRODIGY 임상연구를 통해 엘록사틴과 탁소텔을 포함한 선행 항암요법이 무진행 생존기간 개선을 확인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결과로, 이번 결과는 선행 화학요법이 국내 및 아시아의 위암 치료 현장에서 표준 치료의 하나로 인정받을 수 있는 강력한 근거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미국 단기 성과 ‘먹구름’…성장 둔화
  2. 2 '텔미누보'에 도전한 비씨월드, 특허장벽 절반 넘어
  3. 3 "복지부, 한약사·약 배달 방치"…약사들, 규탄 집회
  4. 4 콜센터 노조 사태 마무리…건보공단, 별도 기관 신설해 고용
  5. 5 보령, 조현병 치료제 '자이프렉사' 국내 권리 인수
  6. 6 머크의 자신감 '한국 M Lab'‥"5년 헛되지 않았다"
  7. 7 [종합] 백신 이상반응 집중… 문케어 성과 놓고 여야 충돌
  8. 8 20여 년의 결실‥'젤잔즈', 류마티스 관절염에서 '최초' 되다
  9. 9 '황금알'로 여겨지는 'RNA 치료제'‥백신처럼 성공할까?
  10. 10 [종합] 교수 폭언·병원장 골프 논란… 부산대병원 질타 봇물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