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응 의료인력 지원금…업무 무관 간부 '나눠갖기'

환자 입원 병동업무와 무관한 직원 다수 포함, 특히 지급 범위 정한 간부 8명 중 7명이 수령…간호사 고작 58만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박선혜 기자] 코로나19 대응에 앞장선 의료진에게 지급된 지원비가 실상 업무와는 무관한 병원 간부들이 나눠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문제가 제기됐다.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 서울 도봉갑)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헌신한 의료인력에게 감사를 표하고, 사기를 진작을 위해 지급되는 지원금이 오히려 힘들게 고생하고 있는 현장의 의료인력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와 국회는 지난 3월 '2021년 제1차 추가경정예산'에서 코로나19 원소속 의료인력 지원을 위해 예산 480억원을 배정했고, 이와 함께 건강보험 재정에서 감염관리 지원금(한시적용 수가) 480억원까지 더해 총 960억원이다. 이로 인해 지난 9월부터 코로나19 입원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인력들에게 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다.

 

하지만 지원대상 선정과 지급기준이 업무여건이나 직종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체 의료기관 자의적으로 지급범위와 지급률을 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근 의원이 보건복지부 소속기관인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제출받은 '코로나 19대응 의료인력 감염관리 지원금 배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원금의 지급 취지와 목적에 맞지 않은 센터장, 총무과장, 기획홍보과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센터 간부들로서 지급대상과 기준을 정하는 운영회의에 참석하여 치료의료인력 업무와 무관한 자신들도 지급 대상에 포함시켰다. 특히 지급범위에 포함되지 않은 센터장은 레벨D 방호복을 단 한 번도 입지 않고, 90일 동안 매일 4시간씩 레벨D 방호복을 입고 환자를 치료한 간호사와 동등한 지원금을 받아 갔다.


지급 대상 선정에 있어서도 문제가 드러났다. 코로나 환자 입원병동에 전혀 근무하지 않고 단순 지원업무를 한 총무과(급식), 약제과, 성인정신과 직원 등이 다수 포함됐다.

 

또한 지급 기준도 불합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건강연구소장의 경우 선별병동 당직을 이틀 했다는 이유로 간호사 기준 지급률 75%에 해당하는 지원금을 수령했다.


인재근 의원은 "우리 국민들은 방호복을 입고 치매 할머니를 돌보고 있던 간호사의 헌신적 모습과 환한 웃음 뒤로 얼굴에 상처와 반창고 투성이인 영웅적 의료인력들의 기억한다"며, "보건복지부는 이번 지원금이 치료현장에서 고생하는 의료인력들에게 조금이나마 감사를 표하고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와 합리적 지급기준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21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 의료진 2021-10-12 13:03

    제발 확진환자옆에서 위험을 감수하고 레벨D입고 업무를 하는 의료진에게 수당을 지급하라...정부는 수당지급기준을 각 의료기관에 정확하게 공문을 보내고 불이행시 모두 환수하라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바이넥스, 셀트리온發 전성기?… "해외인증 기회"
  2. 2 [현장] 고대의료원, '첨단' 걸맞는 확장… '청담‧정릉' 토대
  3. 3 늘어나는 제약·바이오기업 IPO 관심, 올 22개사 유력
  4. 4 "전영구 선관위원 불법 선거운동 정황, 사퇴하라"
  5. 5 "전국에 공공심야약국 운영 기대… 약사 역할 확대에 기여"
  6. 6 종근당발 콜린 선별급여 소송, 변론 종결…2월 선고 앞둬
  7. 7 에스티팜, 3년 영업적자 탈출 예고… 2년간 계약 6건 수주
  8. 8 코로나19로 붕괴 직전 응급실
    "의료기관 압박보다 현장 전문가 의견 반..
  9. 9 홍남기 부총리 아들, 서울대병원 특혜 입원 논란
  10. 10 코로나 시대 임신부, 백신 접종 및 의료체계에 대한 전문가 의견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