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4.10.31(금)21:51
 

 

 
 
 
   
   
   
   
 
"△△성형외과 가지 마세요" 블랙리스트 공유
리스트 작성해 온라인에서 비공개로 공유돼
김성지기자 ohappy@medipana.com 2011-05-20 06:4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성형외과에서 수술 받으려고 상담하고 예약까지 했는데 혹시나 싶어서요. 혹시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올라간 곳인가요?"
 
"○○성형외과 가지 마세요. 간호사도 불친절하고 의사도 전문의가 아닌 것 같아요. 수술하고 나서 붓기도 안 빠지고 비대칭으로 수술된 것 같은데 의사는 의료사고 아니래요."
 
 ▲ 포털 사이트에 올라온 성형외과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글.
성형수술을 하려는 사람들이 모인 카페나 블로그 등에서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는 글들이다.
 
최근 온라인을 통한 바이럴마케팅이 성행하면서 '성형 전후'를 비교하는 마케팅이 증가했지만 이를 100% 신뢰할 수 없는 데다 일부 성형외과는 전문의가 아닌 경우도 있어 의료 소비자 사이에서는 '성형외과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공유하고 있는 것이다.
 
성형외과 개원가에 따르면 이러한 현상이 생겨난 것은 4~5년 전의 일로 일부 성형외과에서 사람을 고용해 공짜 수술을 시켜주고 성형수술 후기를 인터넷에 올리게 하는 등의 마케팅이 많아지면서 실제 수술을 받은 환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많아졌다.
 
특히 성형수술이 의료사고 피해분쟁 접수 중 성형외과 접수는 해마다 300건 이상이며 전체 의료사고 중 2008년 6.9%, 2009년 9.3%를 차지하면서 증가하고 있다. 또 2009년 부산의 한 성형외과에서 의료사고가 발생하면서 블랙리스트 공유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해 의료계에서는 의료사고 보상 문제나 비전문의 수술 차원이 아니라 병원의 서비스와 직결되는 부분이 있어 문제라고 입을 모았다.
 
 ▲성형외과 블랙리스트가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이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압구정 A성형외과 개원의는 "정말 의료사고가 생겨서 보상을 해야 한다거나 수술이 잘못 됐다거나 하는 차원이 아니라 병원 직원의 친절도나 수술의 만족도로 리스트를 작성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성형수술을 하는 환자 입장에서는 중요한 부분이 되겠지만 이를 악용하려는 의사나 소비자가 있어서 문제"라고 덧붙였다.
 
논현동의 B개원의는 "실명으로 공유하는 것도 아니고 메일로 은밀히 공유하는 것 같더라"라며 "환자 수술을 가볍게 보는 의사도 없을뿐더러 성형수술 자체가 개인 만족도에 따른 것인데 무분별하게 글이 올라오는 경향도 있다"고 주장했다.
 
대한성형외과의사회 관계자는 "우선은 진료과목이 성형외과인지, 전문의가 맞는지 제대로 확인을 하는 것이 중요하고 환자도 본인이 직접 병원을 방문해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201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김성지기자 (ohappy@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ohappy
기사작성시간 : 2011-05-20 06:4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제5회 KHC 2014, 병원 경영보단 사회 기여에 '주목'
명실상부 아시아 최고 국제학술대회로 부상한 ‘Korea Healthcare Congress(이하 KH..
부광-해외캐피털사 컨퍼런스에 제약 R&D 관계자 대거 참석
국내 신약개발시 해외 투자 유입과 세계 R&D(연구개발) 네트워킹의 가교 역할을 ..
증가하는 의료사고 소송‥"완전승소 왜 어려울까?"
가수 신해철의 사망을 놓고 의료사고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있다. 이에 따라 유족..
지금 의약계에선...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서남의대 신입생모집정지 처분 '무효'‥교육부 '패'
약업계, 찬바람 불자 이직?…"좁은 인력풀 영향"
청렴도 약속했던 심평원, '또' 직원비리 사건 발생
사모님 주치의, 500만원형‥면허취소 위기 벗어나
시민단체 뽑은 국감 우수의원·불성실 피감기관장?
제약업계, 자정결의 또 '공염불'…상위 제약사들 연루
K대학병원 리베이트 후폭풍…영맨 "가방없는 시즌"
2년제 간호과 신설…발등 불떨어진 간호대학생들
병원·업체 짜고 식대가산금 86억원 편취 '덜미'
중소제약사, 경력 영업사원 '구인난'…CSO 탓?
저는 예비 사회복지사인데 이 기..[김성여]
노답이다 정말 2년제 반대한다 ..[결사반대]
미국에서는 간호사의 학력구성에 ..[답없는 간호협회]
약물학 배운자는 일반약 못팔고...[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이런 머저리 같은 기자 같으니ㅉ..[비파엽]

[포토] 이대여성암병원 미술 치료의 특별함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 통기타 까페의 추억: 추억으로 봉한 음악편지 (1) [추억의 콘세트] 모음21곡 ♬
이 분야 주요기사
성희롱 예방교육 의무화?…의사들 "과잉입법"
"현지조사 오해 풀렸다"…의협, 설명회 '성황'
미즈메디병원, 소방서 연계 모의소방훈련 실시
시도의사회장들 "비대위 파견위원 철수 철회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