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5.08.05(수)02:34
 

 

 
 
 
   
   
   
   
 
"△△성형외과 가지 마세요" 블랙리스트 공유
리스트 작성해 온라인에서 비공개로 공유돼
김성지기자 ohappy@medipana.com 2011-05-20 06:4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성형외과에서 수술 받으려고 상담하고 예약까지 했는데 혹시나 싶어서요. 혹시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올라간 곳인가요?"
 
"○○성형외과 가지 마세요. 간호사도 불친절하고 의사도 전문의가 아닌 것 같아요. 수술하고 나서 붓기도 안 빠지고 비대칭으로 수술된 것 같은데 의사는 의료사고 아니래요."
 
 ▲ 포털 사이트에 올라온 성형외과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글.
성형수술을 하려는 사람들이 모인 카페나 블로그 등에서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는 글들이다.
 
최근 온라인을 통한 바이럴마케팅이 성행하면서 '성형 전후'를 비교하는 마케팅이 증가했지만 이를 100% 신뢰할 수 없는 데다 일부 성형외과는 전문의가 아닌 경우도 있어 의료 소비자 사이에서는 '성형외과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공유하고 있는 것이다.
 
성형외과 개원가에 따르면 이러한 현상이 생겨난 것은 4~5년 전의 일로 일부 성형외과에서 사람을 고용해 공짜 수술을 시켜주고 성형수술 후기를 인터넷에 올리게 하는 등의 마케팅이 많아지면서 실제 수술을 받은 환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많아졌다.
 
특히 성형수술이 의료사고 피해분쟁 접수 중 성형외과 접수는 해마다 300건 이상이며 전체 의료사고 중 2008년 6.9%, 2009년 9.3%를 차지하면서 증가하고 있다. 또 2009년 부산의 한 성형외과에서 의료사고가 발생하면서 블랙리스트 공유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해 의료계에서는 의료사고 보상 문제나 비전문의 수술 차원이 아니라 병원의 서비스와 직결되는 부분이 있어 문제라고 입을 모았다.
 
 ▲성형외과 블랙리스트가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이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압구정 A성형외과 개원의는 "정말 의료사고가 생겨서 보상을 해야 한다거나 수술이 잘못 됐다거나 하는 차원이 아니라 병원 직원의 친절도나 수술의 만족도로 리스트를 작성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성형수술을 하는 환자 입장에서는 중요한 부분이 되겠지만 이를 악용하려는 의사나 소비자가 있어서 문제"라고 덧붙였다.
 
논현동의 B개원의는 "실명으로 공유하는 것도 아니고 메일로 은밀히 공유하는 것 같더라"라며 "환자 수술을 가볍게 보는 의사도 없을뿐더러 성형수술 자체가 개인 만족도에 따른 것인데 무분별하게 글이 올라오는 경향도 있다"고 주장했다.
 
대한성형외과의사회 관계자는 "우선은 진료과목이 성형외과인지, 전문의가 맞는지 제대로 확인을 하는 것이 중요하고 환자도 본인이 직접 병원을 방문해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201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김성지기자 (ohappy@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ohappy
기사작성시간 : 2011-05-20 06:4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의협, 의사출신 복지부 장관 내정 '신중론'‥왜일까?
[메디파나뉴스 = 이효정 기자] 17년 만에 의사 출신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 장관이 ..
복지부 장관에 정진엽 서울의대 교수
청와대가 복지부 장관을 전격 교체했다. 문형표 장관 후임..
6월 의약품 판매액 2.3% 증가‥메르스 여파 속 `선방`
6월 의약품 판매액은 전년 동월대비 2.3% 증가한 1조 233억원으로 집계돼 메르스 여..
지금 의약계에선...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현장]삼성서울, 메르스 이전수준 회복
한미사이언스, 주가상승률 790%‥코스피시장 `최고`
포항선린병원 최종 부도‥"이미 예견"
복지부·식약처보다 파워 센 감사원…보건의료에도 '무소불위'
뉴월드메드 어떤 회사?‥국내제약사 우즈벡 진출 첨병
메르스 여파? 상장사 반기 영업익 감소
박 대통령, 오늘 복귀…문형표 장관 거취 결정할까?
의대교수들 잇따른 '일탈행위'에 병원들 '좌불안석'
"보건부 독립하라"…의사 1만명 목표 서명운동 시작
김강립·양성일, 복지부 복귀…국장급 1명 승진 기대
나름 개념은 있네요.수준은 중딩[지유]
와~ 역시 의료전문지는 다르군요..[돌도사]
읍소(泣訴);명사 눈물을 흘리..[읍소]
지적 감사합니다. 이연매출을 감..[최봉선 기자]
셀트리온, 2분기 영업익 811..[나그네]

의협 추무진 회장, 신상진 의원 방문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 잔잔히 흐르는 추억의 가요산책 - 50곡 ♬
이 분야 주요기사
의협, 의사출신 복지부 장관 내정 '신중론'‥왜일까?
의병협-KAMA, 첫 공동 학회…"한미 의학교류 물꼬"
건협 강남지부, 73항공정비대대 금연캠페인 실시
"일회용 포셉 사용해 주세요"…환자들 문의 이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