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5.04.19(일)15:34
 

 

 
 
 
   
   
   
   
 
마취과 명칭에 '통증' 넣어 변경…영문은 그대로
의학회 심의 진행 중, 설문조사결과 90% 이상 찬성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대한마취과학회가 명칭을 '대한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하는 학회명칭 개정인준을 대한의학회에 신청해 심의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영문명칭은 바꾸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마취과학회는 지난 4월까지 정회원 3,425명을 대상으로 학회명칭을 변경하는 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 변경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인원은 1,539명으로 44.9%였으며, 이중 학회명칭 변경에 90.8%인 1,398명이 찬성했고, 반대는 141명이 9.2%였다.
 
변경될 한글명칭에는 '대한마취통증의학회'가 64.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한마취통증의학과학회'에 34.9%가 찬성했다.
 
영문명칭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ists'에 대한 지지는 4.95%에 불과했고, 통증에 대한 문구를 넣은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y and Pain Medicine'로 변경하는 안이 94%의 찬성을 얻었다.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은 지난 2003년 전문과목(진료과목 표시)이 마취과에서 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됐지만 학회는 여전히 '마취과학회'를 표방하고 있어 유관기관이나 일반인들로부터 혼란이 발생해왔다.
 
특히 개원가에서는 이미 마취라는 문구를 제외하고 '통증'만 넣고 진료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실제 마취보다 통증치료를 하고 있는 개원의가 많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마취과 개원의들로부터 학회의 명칭변경에 대한 압박이 계속돼 왔다.
 
개원의가 참여하고 있는 마취통증의학과의사회에서는 "실제 대부분 통증치료를 하고 있지만 명칭이 '마취과'로 돼 있어 진료가 쉽지 않다"고 지적해왔다.
 
이에 따라 마취과는 임시평의원회를 열고 학회 명칭변경 건에 대해 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59명, 반대 11명, 기권 1명, 무효 1명 등으로 명칭변경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영문명칭의 경우 혼란이 발생한 한글명칭과 달리 국가간 다양한 국제교류적인 명과 대한의학회의 학회명칭 개정 심사기준을 참조해 영문명친 변경에 대한 의견이 많았지만 현행대로 유지키로 했다.
 
마취과학회 관계자는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을 준비하면서 설문조사와 평의원들의 의견수렴 등을 충분히 수렴했다"며 "반대의견이 일부 있었지만 모두 수렴할 수 없었다. 명칭변경에 걸맞게 내실을 기할 수 있도록 긍정적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2012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taesazza
기사작성시간 :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정부도 지원하고 학회도 미는 '모바일 헬스케어'
 헬스케어 모니터링 시스템   사람들의 기대수명이 늘어나고..
바이엘, 야스민 가격 인상…다수 제약사 제품 '품절'
의약품 유통업계가 제품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습이다.   ..
의사 진단 비웃는 보험사들…의료계 "대책 시급"
[메디파나뉴스 = 이효정 기자] 최근 일부 보험사에서 주치의의 진단을 무시한 채, 환..
지금 의약계에선...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현장] 순환기관련 질환에서 각광받는 치료제는?
바이엘, 야스민 가격 인상…다수 제약사 제품 '품절'
'사퇴설' 이완구 총리와 최희주 수석의 악연
"배꼽이 더 크다"…모 다국적제약사, ERP '딜레마'
미리 가보는 킨텍스 국제의약품전(KOREA PHARM 2015)
"신약개발 만이 살길"…영업직 줄고, 연구직 늘어
'13 생산실적 대웅>한미>종근당…최다 생산 '퀸박셈'
영업 잘한 비상장사는?‥한림·휴텍스·유니메드·명인제약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협의체, 의협 참여 기대"
유통協 , 온라인팜 일침…"유통업권 침해 그만하라"
참 어이가 없네요..한국코와가 ..[디아이디 개인주주]
너 누구니 ??너 주태니 ?..[곽부실]
잠시만 휴식해[곽부실]
곽부실,,황후네,,,, 부..[곽부실]
ㅇㅇ[곽부실]

[포토] 대한심장학회 등 4개 학회, 통합학술대회 개최

 
블로그
오두막
“킴 카다시안보다 3인치 커” 경악 女네티즌, sns로 사진 유포…
이 분야 주요기사
[현장] 순환기관련 질환에서 각광받는 치료제는?
정부도 지원하고 학회도 미는 '모바일 헬스케어'
'스텐트' 유예 만료 코앞‥"심장학회 의견 변함없다"
자가유래 줄기세포 부작용 우려 "승인된 치료제만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