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10.20(금)17:26
 
 
 
   
   
   
   
마취과 명칭에 '통증' 넣어 변경…영문은 그대로
의학회 심의 진행 중, 설문조사결과 90% 이상 찬성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대한마취과학회가 명칭을 '대한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하는 학회명칭 개정인준을 대한의학회에 신청해 심의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영문명칭은 바꾸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마취과학회는 지난 4월까지 정회원 3,425명을 대상으로 학회명칭을 변경하는 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 변경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인원은 1,539명으로 44.9%였으며, 이중 학회명칭 변경에 90.8%인 1,398명이 찬성했고, 반대는 141명이 9.2%였다.
 
변경될 한글명칭에는 '대한마취통증의학회'가 64.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한마취통증의학과학회'에 34.9%가 찬성했다.
 
영문명칭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ists'에 대한 지지는 4.95%에 불과했고, 통증에 대한 문구를 넣은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y and Pain Medicine'로 변경하는 안이 94%의 찬성을 얻었다.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은 지난 2003년 전문과목(진료과목 표시)이 마취과에서 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됐지만 학회는 여전히 '마취과학회'를 표방하고 있어 유관기관이나 일반인들로부터 혼란이 발생해왔다.
 
특히 개원가에서는 이미 마취라는 문구를 제외하고 '통증'만 넣고 진료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실제 마취보다 통증치료를 하고 있는 개원의가 많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마취과 개원의들로부터 학회의 명칭변경에 대한 압박이 계속돼 왔다.
 
개원의가 참여하고 있는 마취통증의학과의사회에서는 "실제 대부분 통증치료를 하고 있지만 명칭이 '마취과'로 돼 있어 진료가 쉽지 않다"고 지적해왔다.
 
이에 따라 마취과는 임시평의원회를 열고 학회 명칭변경 건에 대해 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59명, 반대 11명, 기권 1명, 무효 1명 등으로 명칭변경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영문명칭의 경우 혼란이 발생한 한글명칭과 달리 국가간 다양한 국제교류적인 명과 대한의학회의 학회명칭 개정 심사기준을 참조해 영문명친 변경에 대한 의견이 많았지만 현행대로 유지키로 했다.
 
마취과학회 관계자는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을 준비하면서 설문조사와 평의원들의 의견수렴 등을 충분히 수렴했다"며 "반대의견이 일부 있었지만 모두 수렴할 수 없었다. 명칭변경에 걸맞게 내실을 기할 수 있도록 긍정적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2012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taesazza
기사작성시간 :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복지부 "건보재정 확충 위한 약가인하 검토한 적 없다"
보건복지부가 '문재인 케어' 재정 확충 방안으로 약제비 총액관리제와 약가 인하 등..
'들쑥날쑥 강사료'…약사회, 기준 통일
약사회가 자체적인 강사료 지급 기준을 제정했다.  ..
대세 '항체-약물 결합체+면역 항암제' 병용 개발 활발
대세 약물인 항체-약물 결합체(Antibody-drug conjugate, ADC)와 면역 관문 억제제..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CAR-T 치료제` 또 등장, 시장 커질까?‥고..
대세 '항체-약물 결합체+면역 항암제' 병용..
글로벌 CP 도입, 선언 아닌 '현실화'
"지출보고서 기재하면 리베이트 NO? 다른 ..
심평원 약제실, 급여목록 결과 누락·부적..
안전성 입증한 '쎄레브렉스'의 마법
"타그리소, 비급여 상황 막는데 최선"
"기술이 답"‥제약사 가치 향상된다
대화제약, 前총무팀장 10년간 주식 118만여..
신규간호사 무급노동 논란, 서울대병원 "오..
진짜 어이없구만 ㅉㅉㅉㅉ 25년째 의사..
양의사와 한의사 입학성적이 별반 차이가 ..
적발시 사무장책임 90% 재개원금지 의료..
한의사나 양의사나 입학성적 별반차이 없습..
양의사들의 전문분야별 세부적인 역할을 얘..

[포토] 대한응급의학회 "Move to the Next Step"

 
블로그

“각도는 거들 뿐”…한채영, 오똑한 라인
이 분야 주요기사
한국뇌졸중의학연구원, 첫 학술 심포지엄 개..
의료기관 내 약학대학 실무실습교육 내실화는..
"병원 前 단계 KTAS 개발&q..
신약개발에 오토파지 활용 방안 최신 연구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