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4.10.26(일)12:26
 

 

 
 
 
   
   
   
   
 
마취과 명칭에 '통증' 넣어 변경…영문은 그대로
의학회 심의 진행 중, 설문조사결과 90% 이상 찬성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대한마취과학회가 명칭을 '대한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하는 학회명칭 개정인준을 대한의학회에 신청해 심의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영문명칭은 바꾸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마취과학회는 지난 4월까지 정회원 3,425명을 대상으로 학회명칭을 변경하는 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 변경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인원은 1,539명으로 44.9%였으며, 이중 학회명칭 변경에 90.8%인 1,398명이 찬성했고, 반대는 141명이 9.2%였다.
 
변경될 한글명칭에는 '대한마취통증의학회'가 64.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한마취통증의학과학회'에 34.9%가 찬성했다.
 
영문명칭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ists'에 대한 지지는 4.95%에 불과했고, 통증에 대한 문구를 넣은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y and Pain Medicine'로 변경하는 안이 94%의 찬성을 얻었다.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은 지난 2003년 전문과목(진료과목 표시)이 마취과에서 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됐지만 학회는 여전히 '마취과학회'를 표방하고 있어 유관기관이나 일반인들로부터 혼란이 발생해왔다.
 
특히 개원가에서는 이미 마취라는 문구를 제외하고 '통증'만 넣고 진료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실제 마취보다 통증치료를 하고 있는 개원의가 많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마취과 개원의들로부터 학회의 명칭변경에 대한 압박이 계속돼 왔다.
 
개원의가 참여하고 있는 마취통증의학과의사회에서는 "실제 대부분 통증치료를 하고 있지만 명칭이 '마취과'로 돼 있어 진료가 쉽지 않다"고 지적해왔다.
 
이에 따라 마취과는 임시평의원회를 열고 학회 명칭변경 건에 대해 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59명, 반대 11명, 기권 1명, 무효 1명 등으로 명칭변경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영문명칭의 경우 혼란이 발생한 한글명칭과 달리 국가간 다양한 국제교류적인 명과 대한의학회의 학회명칭 개정 심사기준을 참조해 영문명친 변경에 대한 의견이 많았지만 현행대로 유지키로 했다.
 
마취과학회 관계자는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을 준비하면서 설문조사와 평의원들의 의견수렴 등을 충분히 수렴했다"며 "반대의견이 일부 있었지만 모두 수렴할 수 없었다. 명칭변경에 걸맞게 내실을 기할 수 있도록 긍정적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2012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taesazza
기사작성시간 :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CSO, 도매 마진, 약가제도 등 논의한 종합국감
CSO(영업대행사)와 도매 마진, 약가제도, 차등수가제 등 적지 않은 의약계 이슈가&nbs..
'지라시' 남의 얘기 아니다?…제약사도 '곤혹'
일본어에서 유래된 '지라시'(Chirash)는 요즘 사회에서 일명 '찌라시'로 불리..
의협 비대위, 원격의료 저지 국회에 사활 걸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원격의료 저지를 위..
지금 의약계에선...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이제는 해외에서 만나자"‥의료한류 명성 이어지나
CSO, 도매 마진, 약가제도 등 논의한 종합국감
도매 마진률 15.7%…실태조사 요청
영업일선 제품설명회, 회사서 뒤를 캐보니 "이럴 줄이야"
"공단 이사장 성상철, 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긴 꼴"
비타500 모델 수지, "수험생 여러분, 수지 왔어요"
밖엔 '리베이트', 안엔 '윤리경영'…해법은 CEO 의지
SGLT-2 경쟁시대 개막…4개 제품 어떤 차이?
움카민 시럽 급여제한 법적 대응‥9개 제약사 소송
중견제약사, 연구인력 감원…전원 일괄 사표받아
무슨 15.7%?? 알아는 보고..[무슨소리야]
간호사 장관, 치과의사 공단 이..[노무현은 그럼]
김용익의원이 판매대행사 유통마진..[지나가다]
별론데....유한양행 pm보면 ..[유한직원]
소문듣고 왔습니다. 대단하삼ㅇㅋ..[오오오오오옹]

[포토] 공단·심평원 국정감사 시작‥"국회는 지금"

 
블로그
황진이
쌔끈한 클럽녀들 <3>
이 분야 주요기사
"전세계 6,000여 내과학 석학들 한국에 모인다"
"소아신장 이식대기 유럽 5개월인데 국내는 5년..."
혈당치 상승 관여 물질 확인
국군의무사령부, 군 의료 발전방안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