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2.21(화)13:45
 

 

 
 
   
   
   
   
마취과 명칭에 '통증' 넣어 변경…영문은 그대로
의학회 심의 진행 중, 설문조사결과 90% 이상 찬성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대한마취과학회가 명칭을 '대한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하는 학회명칭 개정인준을 대한의학회에 신청해 심의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영문명칭은 바꾸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마취과학회는 지난 4월까지 정회원 3,425명을 대상으로 학회명칭을 변경하는 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 변경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인원은 1,539명으로 44.9%였으며, 이중 학회명칭 변경에 90.8%인 1,398명이 찬성했고, 반대는 141명이 9.2%였다.
 
변경될 한글명칭에는 '대한마취통증의학회'가 64.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한마취통증의학과학회'에 34.9%가 찬성했다.
 
영문명칭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ists'에 대한 지지는 4.95%에 불과했고, 통증에 대한 문구를 넣은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y and Pain Medicine'로 변경하는 안이 94%의 찬성을 얻었다.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은 지난 2003년 전문과목(진료과목 표시)이 마취과에서 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됐지만 학회는 여전히 '마취과학회'를 표방하고 있어 유관기관이나 일반인들로부터 혼란이 발생해왔다.
 
특히 개원가에서는 이미 마취라는 문구를 제외하고 '통증'만 넣고 진료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실제 마취보다 통증치료를 하고 있는 개원의가 많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마취과 개원의들로부터 학회의 명칭변경에 대한 압박이 계속돼 왔다.
 
개원의가 참여하고 있는 마취통증의학과의사회에서는 "실제 대부분 통증치료를 하고 있지만 명칭이 '마취과'로 돼 있어 진료가 쉽지 않다"고 지적해왔다.
 
이에 따라 마취과는 임시평의원회를 열고 학회 명칭변경 건에 대해 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59명, 반대 11명, 기권 1명, 무효 1명 등으로 명칭변경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영문명칭의 경우 혼란이 발생한 한글명칭과 달리 국가간 다양한 국제교류적인 명과 대한의학회의 학회명칭 개정 심사기준을 참조해 영문명친 변경에 대한 의견이 많았지만 현행대로 유지키로 했다.
 
마취과학회 관계자는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을 준비하면서 설문조사와 평의원들의 의견수렴 등을 충분히 수렴했다"며 "반대의견이 일부 있었지만 모두 수렴할 수 없었다. 명칭변경에 걸맞게 내실을 기할 수 있도록 긍정적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2012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taesazza
기사작성시간 :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의료광고도 처벌 강화…의료계 찬·반 분열?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사전심의를 받지 않은 의료광고가 피해자를 양산하면서, ..
전의총, 공정위에 이의신청…과징금 3단체 각각 대응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한의사에게 의료기기 판매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공정거..
의료인 명찰 패용 의무화…내달부터 과태료 최대 100만원
오는 3월부터 모든 의료인은 명찰을 착용해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21..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신약개발 만이 살길‥"R&D 투자와 관심 변..
어렵게 '급여' 성공한 재수생 모아보니‥가..
`마일스톤`이란?‥친절한 한미약품, `신뢰..
냉혹한 시대, 병원 전략?‥내부 질 제고 vs..
2017년도 한약사, 영양사 등 국가시험 결과..
급성장하는 필러 시장, '인지도'로 치열한 ..
국산 백신이 의료에 미칠 영향?‥"품귀현상..
중국계 녹지국제병원 연내 개원…"국내 의..
경북대병원, 방만경영에 부당청구까지..55..
2017 서남의대 전체 교수 동계워크숍 개최
기자님, 아무리 기사 제목을 띄우기 위하기..
과도기를 잘 챙겨주시면 학생들은 명지병원을..
건강보험제도를 국민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
잘했습니다. 건강보험을 미성년자에게 부과..
요리조리 명찰제여 영영 유보화 ~

[포토] 대구가톨릭대 졸업식…"큰 소명으로 전진" 약속

 
블로그

꽤 풍부하고 흥분!
이 분야 주요기사
'AI 활용 암 병리진단 지원시스템 개발된다'
비종괴성 조영증강 유방암 환자 "광범위 절제술 필요"
수술 앞둔 환자 스트레스 "마취 직전 최고조"
"2차 암, 전립선암 재발 영향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