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4.04.25(금)14:57
 

 

 
 
 
   
   
   
   
 
마취과 명칭에 '통증' 넣어 변경…영문은 그대로
의학회 심의 진행 중, 설문조사결과 90% 이상 찬성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대한마취과학회가 명칭을 '대한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하는 학회명칭 개정인준을 대한의학회에 신청해 심의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영문명칭은 바꾸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마취과학회는 지난 4월까지 정회원 3,425명을 대상으로 학회명칭을 변경하는 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 변경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인원은 1,539명으로 44.9%였으며, 이중 학회명칭 변경에 90.8%인 1,398명이 찬성했고, 반대는 141명이 9.2%였다.
 
변경될 한글명칭에는 '대한마취통증의학회'가 64.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한마취통증의학과학회'에 34.9%가 찬성했다.
 
영문명칭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ists'에 대한 지지는 4.95%에 불과했고, 통증에 대한 문구를 넣은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y and Pain Medicine'로 변경하는 안이 94%의 찬성을 얻었다.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은 지난 2003년 전문과목(진료과목 표시)이 마취과에서 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됐지만 학회는 여전히 '마취과학회'를 표방하고 있어 유관기관이나 일반인들로부터 혼란이 발생해왔다.
 
특히 개원가에서는 이미 마취라는 문구를 제외하고 '통증'만 넣고 진료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실제 마취보다 통증치료를 하고 있는 개원의가 많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마취과 개원의들로부터 학회의 명칭변경에 대한 압박이 계속돼 왔다.
 
개원의가 참여하고 있는 마취통증의학과의사회에서는 "실제 대부분 통증치료를 하고 있지만 명칭이 '마취과'로 돼 있어 진료가 쉽지 않다"고 지적해왔다.
 
이에 따라 마취과는 임시평의원회를 열고 학회 명칭변경 건에 대해 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59명, 반대 11명, 기권 1명, 무효 1명 등으로 명칭변경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영문명칭의 경우 혼란이 발생한 한글명칭과 달리 국가간 다양한 국제교류적인 명과 대한의학회의 학회명칭 개정 심사기준을 참조해 영문명친 변경에 대한 의견이 많았지만 현행대로 유지키로 했다.
 
마취과학회 관계자는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을 준비하면서 설문조사와 평의원들의 의견수렴 등을 충분히 수렴했다"며 "반대의견이 일부 있었지만 모두 수렴할 수 없었다. 명칭변경에 걸맞게 내실을 기할 수 있도록 긍정적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2012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taesazza
기사작성시간 :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처방전리필제 도입 우려하며 원격의료 내세운 복지부
환자 편의성과 비용 절감을 이유로 처방전리필제 도입 민원이 제기됐지만 보건복지..
복지부, 법제처에 임상시험 부가세 면제 의견 제출
임상시험 부가세 부과에 대한 관련업계의 부당성 주장이 ..
외자제약사, 약값 결제기일 더 짧아졌다‥평균 97일
[다국적 제약기업 2013년도 경영 분석 시리즈] ⑤ 매출채권회전일   국내시..
지금 의약계에선...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대형 M&A로 글로벌 제약업계 재편‥국내는 지금?
외자와 손잡은 국산 ARB+스타틴 행보?
약계 협동조합 風…약사 이어 한약사 1호 '꿈틀'
의협, 전자투표 3번에 비용만 '8천만원'
부채비율 삼오제약 9%, 건일제약 10%, 명인제약 16%
이번 '전공의 모임' 심상찮다‥"의료민영화 적극 저지"
"제약, 글로벌시장 '이것' 따내야 수월"
"리베이트 투아웃제, 제약사-정부 분쟁 가능성 높다"
"이 와중에 의료영리화 추진이라니‥" 보건노조 경악
"리베이트 의심 영업·마케팅 폐기해야"
제목이 뭐가 이상하다는건지.....[지나가다]
댓글을 안달라했드만. 기레기야..[팹시맨]
안경사면허가 1980년대를 시작..[소비자]
뭐야이거 중국만세!!!!!![zz]
브라보 영일! 딸랑딸랑~ ^^[영일맨]

[포토] 봉사약국 지원나선 약사들 "힘내세요"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생명 40억년의 비밀
이 분야 주요기사
iPS세포 대량배양 신기술 개발
"팍팍 지원해줄께" 비뇨기과학회 재단설립 완료
"예방접종, 당연히 성인도 맞아야죠"
'레티노산' 성분, 자외선에 의한 '광노화' 치료 효과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