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5.01.31(토)10:45
 

 

 
 
 
   
   
   
   
 
마취과 명칭에 '통증' 넣어 변경…영문은 그대로
의학회 심의 진행 중, 설문조사결과 90% 이상 찬성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대한마취과학회가 명칭을 '대한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하는 학회명칭 개정인준을 대한의학회에 신청해 심의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영문명칭은 바꾸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마취과학회는 지난 4월까지 정회원 3,425명을 대상으로 학회명칭을 변경하는 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 변경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인원은 1,539명으로 44.9%였으며, 이중 학회명칭 변경에 90.8%인 1,398명이 찬성했고, 반대는 141명이 9.2%였다.
 
변경될 한글명칭에는 '대한마취통증의학회'가 64.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한마취통증의학과학회'에 34.9%가 찬성했다.
 
영문명칭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ists'에 대한 지지는 4.95%에 불과했고, 통증에 대한 문구를 넣은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y and Pain Medicine'로 변경하는 안이 94%의 찬성을 얻었다.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은 지난 2003년 전문과목(진료과목 표시)이 마취과에서 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됐지만 학회는 여전히 '마취과학회'를 표방하고 있어 유관기관이나 일반인들로부터 혼란이 발생해왔다.
 
특히 개원가에서는 이미 마취라는 문구를 제외하고 '통증'만 넣고 진료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실제 마취보다 통증치료를 하고 있는 개원의가 많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마취과 개원의들로부터 학회의 명칭변경에 대한 압박이 계속돼 왔다.
 
개원의가 참여하고 있는 마취통증의학과의사회에서는 "실제 대부분 통증치료를 하고 있지만 명칭이 '마취과'로 돼 있어 진료가 쉽지 않다"고 지적해왔다.
 
이에 따라 마취과는 임시평의원회를 열고 학회 명칭변경 건에 대해 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59명, 반대 11명, 기권 1명, 무효 1명 등으로 명칭변경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영문명칭의 경우 혼란이 발생한 한글명칭과 달리 국가간 다양한 국제교류적인 명과 대한의학회의 학회명칭 개정 심사기준을 참조해 영문명친 변경에 대한 의견이 많았지만 현행대로 유지키로 했다.
 
마취과학회 관계자는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을 준비하면서 설문조사와 평의원들의 의견수렴 등을 충분히 수렴했다"며 "반대의견이 일부 있었지만 모두 수렴할 수 없었다. 명칭변경에 걸맞게 내실을 기할 수 있도록 긍정적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2012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taesazza
기사작성시간 :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대체조제 활성화 주장, 선택분업 추진 불쏘시개"
[메디파나뉴스 = 이효정 기자] "대체조제를 활성화 하자는 주장은 의약분업 재평가에 ..
리베이트 제공 마지막 날짜 기준 투아웃제 적용
[메디파나뉴스 = 이상구 기자] 지난해 7월 이후 지급이 적발된 리베이트에 대해 투아..
'괘씸죄' 박카스에 발끈한 약사회, 동아 해명에 없던 일로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동아제약의 대표 드링크 박카스의 유통정책을 비판하며..
지금 의약계에선...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괘씸죄' 박카스에 발끈한 약사회, 동아 해명에 없던 일로
'ARB+스타틴' 3파전…한미약품 '로벨리토' 판정승
배병준 국장 "빅5 병원, 연구개발 기준으로 선정하자"
고대 김선한 교수, 직장암 로봇수술 장기적 효과 밝혀
"신약개발 가능성 높이자"… 병원들, MOU 증가
예상 깬 큰 폭 인사‥핵심요직 재배치
"한의사가 혈액검사?" 내과·진단검사의학과 '반발'
"37년 외길, 재밌는 도전의 연속"
의약품안전국장-김관성·기획조정관-유무영
이한우·황치엽 후보, 수도권 '구애'…9일까지 집중
친구가쌍둥이 임신중인데, 알려주..[연이맘]
도대체 한의사가 영상진단기기를 ..[국민에게 신뢰부터]
축하드립니다. 제약회사 영업사..[최원랭]
의사협회가 왜이리 치사하게 그러..[국민생각]
기사보면 "무분별한 ..[일반국민]

[포토] 의대생 멘토와 신나는 병원 견학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 겨울에 듣기 좋은 팝송 37번째 ♬
이 분야 주요기사
노인황반변성 아시아인 특유 유전자변이 규명
의학한림원, 법정단체 이후 구상 착수
암 전이 담당 유전자경로 발견
커피원두에 진통작용 펩티드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