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4.10.30(목)21:09
 

 

 
 
 
   
   
   
   
 
마취과 명칭에 '통증' 넣어 변경…영문은 그대로
의학회 심의 진행 중, 설문조사결과 90% 이상 찬성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대한마취과학회가 명칭을 '대한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하는 학회명칭 개정인준을 대한의학회에 신청해 심의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영문명칭은 바꾸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마취과학회는 지난 4월까지 정회원 3,425명을 대상으로 학회명칭을 변경하는 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 변경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인원은 1,539명으로 44.9%였으며, 이중 학회명칭 변경에 90.8%인 1,398명이 찬성했고, 반대는 141명이 9.2%였다.
 
변경될 한글명칭에는 '대한마취통증의학회'가 64.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한마취통증의학과학회'에 34.9%가 찬성했다.
 
영문명칭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ists'에 대한 지지는 4.95%에 불과했고, 통증에 대한 문구를 넣은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y and Pain Medicine'로 변경하는 안이 94%의 찬성을 얻었다.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은 지난 2003년 전문과목(진료과목 표시)이 마취과에서 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됐지만 학회는 여전히 '마취과학회'를 표방하고 있어 유관기관이나 일반인들로부터 혼란이 발생해왔다.
 
특히 개원가에서는 이미 마취라는 문구를 제외하고 '통증'만 넣고 진료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실제 마취보다 통증치료를 하고 있는 개원의가 많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마취과 개원의들로부터 학회의 명칭변경에 대한 압박이 계속돼 왔다.
 
개원의가 참여하고 있는 마취통증의학과의사회에서는 "실제 대부분 통증치료를 하고 있지만 명칭이 '마취과'로 돼 있어 진료가 쉽지 않다"고 지적해왔다.
 
이에 따라 마취과는 임시평의원회를 열고 학회 명칭변경 건에 대해 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59명, 반대 11명, 기권 1명, 무효 1명 등으로 명칭변경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영문명칭의 경우 혼란이 발생한 한글명칭과 달리 국가간 다양한 국제교류적인 명과 대한의학회의 학회명칭 개정 심사기준을 참조해 영문명친 변경에 대한 의견이 많았지만 현행대로 유지키로 했다.
 
마취과학회 관계자는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을 준비하면서 설문조사와 평의원들의 의견수렴 등을 충분히 수렴했다"며 "반대의견이 일부 있었지만 모두 수렴할 수 없었다. 명칭변경에 걸맞게 내실을 기할 수 있도록 긍정적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2012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taesazza
기사작성시간 :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복합제 개발시 치료효과, 투여목적, 방법 등 고려"
제약사들이 복합제 개발 시 치료효과, 투여목적, 방법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 ..
제약사, 온라인 시장 가격 통제…유통업계 반응은?
그간 의약품 유통업체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온라인 시장에서의 약국 판매가격..
시민단체 뽑은 국감 우수의원·불성실 피감기관장?
의사 출신 새정치민주연합 김용익 의원과 새누리당 김현숙 의원의 국정감사 활약상이 ..
지금 의약계에선...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제약업계, 자정결의 또 '공염불'…상위 제약사들 연루
K대학병원 리베이트 후폭풍…영맨 "가방없는 시즌"
2년제 간호과 신설…발등 불떨어진 간호대학생들
병원·업체 짜고 식대가산금 86억원 편취 '덜미'
중소제약사, 경력 영업사원 '구인난'…CSO 탓?
약국발 부도·폐업에 유통업체들, 관리직 증원 고민
"국내 제약시장, 내년엔 회복 기대‥각종 규제 마무리"
한국대표 조선혜 회장, 세계에 알린 우리 유통모델은?
치위생사들 "치과간호조무사 이기주의 도넘었다"
점차 가시화되는 새 병원들‥"넘치는 병상수는?"
간호사좀 그만괴롭혀라. 잘해줘도..[rn]
한약사가 일반약 판매 불법 아닌..[기자야]
간협관계자 및 그분은 나중에 간..[rn]
간호사를 고기등급처럼 나누는 말..[간호사]
채용 인원만 부풀리기 해서 저렇..[갑의 횡포]

[포토] 이대여성암병원 미술 치료의 특별함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52가지 신기하고 재미있는 이야기
이 분야 주요기사
유근영 교수, 대한예방의학회 회장 취임
경증 건선 국소도포제 치료 8주후 62.18% 개선
한국유방암학회-KLPGA, 핑크리본 캠페인 전개
날개 단 '비리어드', 다제내성에 급여 허용 청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