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6.04.29(금)18:33
 

 

 
 
 
   
   
   
   
 
마취과 명칭에 '통증' 넣어 변경…영문은 그대로
의학회 심의 진행 중, 설문조사결과 90% 이상 찬성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대한마취과학회가 명칭을 '대한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하는 학회명칭 개정인준을 대한의학회에 신청해 심의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영문명칭은 바꾸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마취과학회는 지난 4월까지 정회원 3,425명을 대상으로 학회명칭을 변경하는 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 변경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인원은 1,539명으로 44.9%였으며, 이중 학회명칭 변경에 90.8%인 1,398명이 찬성했고, 반대는 141명이 9.2%였다.
 
변경될 한글명칭에는 '대한마취통증의학회'가 64.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한마취통증의학과학회'에 34.9%가 찬성했다.
 
영문명칭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ists'에 대한 지지는 4.95%에 불과했고, 통증에 대한 문구를 넣은 'The 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y and Pain Medicine'로 변경하는 안이 94%의 찬성을 얻었다.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은 지난 2003년 전문과목(진료과목 표시)이 마취과에서 마취통증의학과로 변경됐지만 학회는 여전히 '마취과학회'를 표방하고 있어 유관기관이나 일반인들로부터 혼란이 발생해왔다.
 
특히 개원가에서는 이미 마취라는 문구를 제외하고 '통증'만 넣고 진료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실제 마취보다 통증치료를 하고 있는 개원의가 많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마취과 개원의들로부터 학회의 명칭변경에 대한 압박이 계속돼 왔다.
 
개원의가 참여하고 있는 마취통증의학과의사회에서는 "실제 대부분 통증치료를 하고 있지만 명칭이 '마취과'로 돼 있어 진료가 쉽지 않다"고 지적해왔다.
 
이에 따라 마취과는 임시평의원회를 열고 학회 명칭변경 건에 대해 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59명, 반대 11명, 기권 1명, 무효 1명 등으로 명칭변경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영문명칭의 경우 혼란이 발생한 한글명칭과 달리 국가간 다양한 국제교류적인 명과 대한의학회의 학회명칭 개정 심사기준을 참조해 영문명친 변경에 대한 의견이 많았지만 현행대로 유지키로 했다.
 
마취과학회 관계자는 "마취과학회 명칭변경을 준비하면서 설문조사와 평의원들의 의견수렴 등을 충분히 수렴했다"며 "반대의견이 일부 있었지만 모두 수렴할 수 없었다. 명칭변경에 걸맞게 내실을 기할 수 있도록 긍정적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2012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권문수기자 (kim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taesazza
기사작성시간 : 2012-08-06 06:3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관절·척추질환 과잉진료 '지양'"
'전문병원'은 국민에게 안전하고 우수한 의료서..
제약업계, 클린영업 의지 불구 곳곳이 '지뢰밭'
[메디파나뉴스 = 이상훈 기자] 제약업계가 윤리경영 의지를 확고하게 밝히고 있지만..
'신약'은 만들었지만‥"현 '경제성평가'로는 힘들어"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신약이 들어와도 언제나 '급여'는 높은 관문으로 평가..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영업이익 줄어도 좋다"‥제약사들, 과감한 R&D 투자
임성기 회장 `한국 50대 부자` 7위 등극
대웅제약, 오송에 신공장 건설‥회사채 1천억 발행
임시공휴일, 대형병원 "학습효과로 차질없이 문연다"
'폭풍성장' 고지혈-고혈압 복합제…듀오웰 '두각'
P제약사 연루 의사 500명 육박…처분 사전통지서 발송
치매 돼지 국내 첫 생산… "치매 연구 진보 기대"
'무서운 사모님'‥남편은 진료, 부인은 제약사 관리
유통업계, 금융비용 업체당 4.4억‥갚을 능력 6배
19대 마지막 법사위‥신해철·의사폭행방지법 통과 '눈앞'
한의사는 분명 면허의사인데 진단..[상식이통하는세상]
뭔말이야 너 외국인이지[민심아]
옥시가 다방면으로 출세를 했구만..[뷁]
왼쪽에서 4번째 상이 좋네 크게..[아무개]
번드러한거 아니게 되면 좋겠어요[말만]

[포토] 의무사관 임관식 참석한 추무진 회장

 
블로그
굿~모닝
운세] 4월 28일 목요일(음력 3월 22일 庚辰)
이 분야 주요기사
피부세포서 사람 정자 제작 성공
백광현 교수팀, 비만 및 당뇨병 억제조절 효소 발견
80세 이상 '무릎인공관절 수술' 5년 새 2배 늘어
의료관광진흥협회 창립 "신한류 'K-메디칼'이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