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료에 명의가 간다… 은퇴 의사 매칭 시범사업 토론회

의협, 의료소외지역 시니어 의사인력 활용방안 국회토론회 개최
이필수 회장 "공공의료기관 안정적 의사인력 배치 대안 마련 기대"

조후현 기자 (joecho@medipana.com)2022-10-25 15:26

[메디파나뉴스 = 조후현 기자] 은퇴 의사 매칭 시범사업을 위한 국회 토론회가 개최된다.

대한의사협회는 내달 3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의료소외지역을 위한 시니어 의사인력 활용방안 국회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국회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김민석 신현영 의원 등과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 의협이 공동주최하고, 의협과 국립중앙의료원이 공동주관해 열린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필수의료 제공 책임기관으로서 공공병원 역할이 강조되고 있고, 진료체계 안정화를 위한 전문 의사인력 확보방안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의료계는 전문성을 보유한 시니어 또는 은퇴 의사가 지역 공공병원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하는 '시니어(은퇴) 의사 매칭 시범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시범사업에 대한 각계 전문가 의견을 청취하고 반영하기 위한 첫 번째 공론의 장으로 마련됐다.

발제는 '시니어 의사 지역 공공의료기관 매칭사업 제안'을 주제로 국립중앙의료원 임준 공공보건의료본부장이 맡는다.

이어 토론자로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장, 의협 정재원 정책이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김광일 교수, 영남의대 이경수 교수, 소비자시민모임 윤명 사무총장, 보건복지부 신욱수 공공의료과장이 나설 예정이다.

좌장과 사회는 의협 백현욱 부회장과 양혜란 사회참여이사가 각각 맡아 진행한다.

의협 이필수 회장은 "시니어(은퇴)의사 인력활용 방안은 오래 전부터 논의돼왔으나, 특별히 최근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해 공공의료기관의 인력난 해소를 위한 핵심적인 대안으로 논의가 발전되고 있다"면서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공공의료기관의 안정적 의사인력 배치를 위한 실질적 대안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 댓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