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계, 치매 정책 전환 촉구…"중증 관리보다 예방이 효율적"

대한치매학회, 치매관리 효율화 위한 정책 전환 필요성 제기
경도인지장애 중요성 사회 인식 낮아…국회도 정책노력 촉구
치매 신약 개발도 조기 예방에 초점…재정부담 완화에도 유리 

이정수 기자 (leejs@medipana.com)2022-11-24 11:44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국내 치매 관련 정책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정책 초점을 중증환자 관리보단 예방에 둬야 한다는 전문가 제언이 나온다.

대한치매학회는 23일 오후 국회에서 '알츠하이머형 치매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정책개선 토론회'를 열고 국내 치매 정책에 대한 대대적인 변화를 촉구했다.

양동원 대한치매학회 이사장은 "국민 5명 중 1명 이상이 65세 이상 노인이 되는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둔 지금, 치매는 더 이상 남의 이야기가 아닌 우리 가족의 문제, 국민 모두의 문제"라며 "치매 정책을 예방 중심으로 전환하고 이를 위해 치매 전단계인 경도인지장애에 대해서 관심을 더욱 가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학회가 실시한 '경도인지장애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6명은 '경도인지장애'라는 용어 자체를 모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7명 이상은 경도인지장애가 치매를 예방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인 점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날 토론회에서 연자로 나선 이찬녕 고대안암병원 신경과 교수는 인지중재치료 등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선제적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최근 치매 치료제 개발이 '증상완화'에서 '발병기전 원천 중재'로 발전하고 있어 경도인지장애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음을 덧붙였다.

이어 치매 정책에 대한 발표를 맡은 최호진 한양대구리병원 신경과 교수는 환자 조기 관리에 대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최 교수는 "경도인지장애 환자 중 치매 위험성이 높고 치료가 가능한 환자군을 선별해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등 의료적 개입이 적절하게 이뤄져야 하고, 치매가족상담료와 인지중재치료에 대한 급여화 등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치매 신약 대부분이 경도인지장애와 초기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개발되고 있는데, 임상에서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현행 제도가 개선돼야 하고, 치매 관련 연구에 대한 정부 지원이 더 확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에서도 치매 예방 중심 정책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가 나타난다.

이날 토론회를 주최한 최종윤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은 "치매 정책은 인구 위기 대응을 위한 고령화 대책의 일환으로 굉장히 중요한 정책"이라고 평가하며 "치매 전 단계 치료 방안에 대한 인식이 개선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치매 관리 정책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방안 논의' 관련 패널토론에서는 석승한 대한신경과학회 회장이 좌장으로, 이건세 건국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 이은영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이사, 김혜영 보건복지부 치매정책과 과장 등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석승한 회장은 "치매로 인한 국민의 고통과 국가재정 부담을 줄이기 위해 관련 정책을 보다 근본적이고 효율적인 방향으로 전환하는 것이 시급하다"면서 "현재의 중증 치매 관리 중심의 정책을 경도인지장애의 진단 및 치료를 강화하는 등 보다 선제적인 예방 중심으로 발전시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 댓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