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홈페이지 파격 리뉴얼…"고정관념 깼다"

스토리텔링 기반 한미 역사, ESG, 질환별 신약 파이프라인 등 소개

김창원 기자 (kimcw@medipana.com)2024-01-16 17:30

한미약품이 국·영문 공식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창립 50주년 이듬해인 2024년 새해를 맞아 새로운 50년의 시작을 선포한 한미그룹의 의지가 담긴 행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새롭게 개편된 홈페이지는 기존의 정형화된 제약회사 홈페이지 형식을 완전히 탈피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20 포인트 이상의 빅 타이포그래피를 활용해 직관적이면서도 가독성을 크게 높이는데 집중했다.

또 수년간 정보를 축적하는 방식으로 관리되는 바람에 중복해 쌓였던 컨텐츠를 과감히 걷어내고, 압축한 4가지 대메뉴(About us, Science, Business, Contact) 아래에 한미를 소개할 수 있는 핵심 내용을 컨텐츠 별로 정리했다.

'Hanmi’s New Story'로 시작되는 메인 화면 첫 머리 아래에는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걸으며 혁신을 창출해 온 '한미의 길(The Hanmi Way)'을 형상화해 담았다. 그 아래에는 한미 고객과 주주들이 회사의 최신 정보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도록 Newsroom과 Investor 메뉴를 배치했다. 

이어 한미의 새로운 R&D 방향성을 소개하는 비만/대사, 항암, 희귀질환 메뉴를 신설했다. 기존 한미의 독자 플랫폼 기술 중심으로 소개돼 있던 메뉴를 '질환별 R&D 역량' 중심으로 재배치한 것으로, 이와 연결된 Science 메뉴로 들어가면 한미가 개발중인 파이프라인 전체를 조망할 수 있다. 작년부터 전사적으로 추진중인 비만/대사 프로젝트 'H.O.P'에 대한 소개도 담았고, 세포·유전자 치료제와 메신저리보핵산(mRNA) 기반 항암백신, 표적 단백질 분해(TPD) 약물 등 한미의 새 모달리티에 대한 소개 등도 넣었다.

한미의 새로운 성장동력인 CDMO 역량에 대해서는 플랜트 중심으로 컨텐츠를 마련해 넣었으며, 한미가 판매중인 제품 정보와 ESG경영, 채용 정보 등을 순차적으로 담았다. 

세부 메뉴 중 '연혁'은 한미의 50년 역사 흐름을 알 수 있는 대표적 사건들을 테마로 삼아 한미의 성장과 도약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표현했다. 

또한 ESG 경영 컨텐츠도 각종 규정과 제도 소개, 인증 현황 등에 대한 나열이 아니라 '일상의 혁신'이라는 큰 테마 아래 E(환경), S(사회), G(거버넌스)로 나눠 정리했다. 한미의 ESG 경영은 이상향을 향해 끊임없이 성찰해 나가다, 어느새 스스로 이상향에 도달해 있었다는 내용의 소설 ‘GREAT STONE FACE(큰 바위 얼굴)’에서 그 방향성을 찾고 있다. 

창업주 임성기 선대 회장을 소개하는 페이지도 별도로 마련해 한미의 창립 이념과 철학을 엿볼 수 있도록 했으며, 서울 본사 20층에 위치한 '임성기기념관'을 3D 영상으로 구현해 온라인으로 자유롭게 관람 가능하도록 배치했다. 

창립 50주년 이후 새로운 한미로 도약하자는 취지로 개편한 이번 리뉴얼 홈페이지는 임주현 사장(전략기획실장)의 리더십으로 추진됐다. 

임 사장은 "정형화된 제약회사 홈페이지 틀을 벗어나 생각의 틀을 한번 깨 보자"며 "한미의 고유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면서도 완전히 새로운 형식의 파격적인 홈페이지를 구축해 보자"고 독려했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은 작년 3월부터 리뉴얼 홈페이지 작업을 시작해 6월경 3가지 디자인 시안을 도출했으며, 3개 시안에 대한 한미그룹 임직원 선호도 조사를 통해 이번 홈페이지 디자인을 최종 확정했다. 

개편된 홈페이지는 PC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 등에서도 자유롭게 화면을 표현할 수 있는 반응형 웹사이트로 개발됐으며,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홈페이지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미지나 텍스트를 음성으로 지원하는 기능도 들어가 장애인 차별 금지법도 준수했다. 이 같은 조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정하는 인증기관 심사를 통해 '웹 접근성 품질마크' 획득으로 이어졌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통해 혁신을 창출해 온 한미의 정신을 홈페이지에서도 구현해 보고자 했다"며 "보다 고객 친화적이면서도 과감한 혁신을 망설이지 않는 한미 특유의 독창적 기업 문화를 업무 모든 분야에 접목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작성자 비밀번호

0/200

메디파나 클릭 기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 댓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