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X&VX, AI 기반 신약개발 기업으로 도약 나서

컴퓨터 모델링 기반 신약개발 전문가 중심의 AI 신약연구 프로젝트 진행

김창원 기자 (kimcw@medipana.com)2023-12-05 15:03


디엑스앤브이엑스(DXVX)가 인공지능 기반의 신약 개발 기업으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최근 신약 모델링 전문가 이경익 상무(물리화학 박사, 사진)를 중심으로 AI기반의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한편, 기존 보유 중인 유전체 데이터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AI기반의 신약개발 기업으로 탈바꿈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신약연구본부에 합류한 이경익 상무는 한미약품 수석 연구원 출신으로, 구조부터 계산 및 합성까지 모든 연구 분야를 경험한 AI 모델링 기반의 신약개발 전문가다. 화학물질 합성과 단백질 발현 등의 다양한 경험을 통해 실제 분자를 설계하는데 있어 전문성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암로디핀 캠실레이트' 개발로 한국 개량신약 사업의 초석을 다졌다. 컴퓨터를 이용한 신약연구(Computer Aided Drug Design, CADD)를 통해 다양한 합성신약의 최적화를 이끌어 냈으며, mRNA기반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핵심 기술인 5프라임-캡핑(5’-capping)과 지질나노입자(LNP) 공정 개발에도 크게 기여했다. 이 외에도 영진약품에서 희귀병 치료제 및 항암제 분야에서 성과를 기록해 왔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이경익 상무를 중심으로 AI를 활용한 신약 후보 물질들의 최적화는 물론 혁신적인 신규 프로젝트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최근 20여 년 경력의 IT전문가 송기영 부장을 IT기획팀장으로 영입하면서, 디엑스앤브이엑스가 보유한 의료 데이터 자산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상업화를 진행 중이다. 송기영 부장은 넥슨 중국법인장을 역임하고 텐센트 등에서 AI 기반 의료 소프트웨어 기획 등을 추진하는 등 풍부한 실무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프런트/백엔드 개발자 등 IT 전문가 그룹을 구성 완료해 디엑스앤브이엑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리드하고 있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IT기획팀을 중심으로 AI 기반 디지털 DB 시스템 전환을 통해 의료정보 플랫폼의 고도화 및 상업화를 위한 서비스를 조만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의료정보 플랫폼은 특정 유전체 정보를 필요로 하는 신약개발사 및 병원 등을 대상으로 하는 B2B 서비스로 확대될 예정이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국내 최대 규모인 40만 건 이상의 임상 유전체 분석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디엑스앤브이엑스 관계자는 "의료시장에서도 AI 기반의 서비스가 새로운 트랜드로 자리잡고 있다"면서 "현재 당사는 다양한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가동 중에 있으며, 각각의 영역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신약개발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한편, 관련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디엑스앤브이엑스는 관계사 코리이태리와 제멜리병원에서 진행 중인 비만, 당뇨 등 대사질환 신약개발 임상에 참여하고 있으며, 옥스포드 백메딕스의 항암백신 'OVM-200'에 대한 라이선스 인 검토, 안과질환 관련 파이프라인, 신약개발 전담조직을 통한 항암항체 백신 및 치료제 개발 등 다양한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작성자 비밀번호

0/200

메디파나 클릭 기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 댓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