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 제약사들, CSO 의존도 확대‥ 지난해 판매수수료 급증

매출액 4.9% 증가에 수수료는 22.1% 증가…23개사 중 14개사는 매출액 대비 비중 높아져
23개사 매출比 평균 23%로 3.2%p↑…삼익 52.2%, 글로벌 50.2%, 휴텍스 49.2% 順

허성규 기자 (skheo@medipana.com)2022-04-29 06:09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2021년도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⑥판매수수료 비율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국내 제약기업들의 CSO(Contracts Sales Organization, 판매대행업체)를 통한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디파나뉴스가 비상장제약사들의 2021년도 감사보고서를 통해 CSO에 제공되는 ‘판매(판촉)수수료(이하 판매수수료)’ 현황을 집계한 결과 외부감사 대상 87개사 중 23개사가 판매수수료를 지출한 것으로 파악된다.

23개사는 감사보고서 상 ‘판촉수수료’, ‘판매수수료’, ‘판매대행수수료’ 등으로 명시 된 경우로 한정해 집계됐다.

이를 살펴보면 이들 23개사는 지난해 올린 매출액 1조 3,268억원에서 판매수수료로 3,046억원을 지출했다.

이는 전체 매출액 대비 23%에 해당하는 비율로, 전년 19.7%에 비해 3.2% 늘어났다.

특히 23개사 중 전년에 비해 매출액 대비 비중이 늘어난 곳이 14개로 절반 이상이 판매수수료 비중이 커졌다.

여기에 이들 23개사의 매출액 평균 성장률은 4.9%에 불과한 반면, 판매수수료의 증가율은 22.1%로 월등히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기업별로는 삼익제약이 52.2%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익제약은 지난해 437억원의 매출에서 판매수수료로 228억원을 썼다. 이는 전기에 비해 0.2% 가량 증가한 비율이다. 

이어 한국글로벌제약이 매출 369억 중 수수료로 185억원을 지불해 50.2%의 비율을 보여, 총 2개사가 매출액의 절반이상을 판매수수료로 지출했다.

또한 화이트생명과학은 매출 173억원 중 판매수수료로 85억원을 지출해 49.2%로 전년도 22.6%에 비해 그 비중이 크게 늘었다. 

이어 메디카코리아는 48.2%, 마더스제약은 35.4%, 경방신약은 24.5%, 영일제약은 24.2%, 한국프라임제약 17.9%, 휴온스메디케어 17.2%, 케임에스제약 13.1%, 일양바이오팜 12%, 파마킹 10.7% 순으로 10% 이상의 비율을 나타냈다.

비보존제약 7.8%, 중헌제약 3.8%, 미래제약과 한국비엠아이가 3.3%, 유니메드제약이 3%, 코오롱제약이 2.2%, 아이월드제약이 1.9%의 한자릿수의 판매수수료 비율을 보였다.

이외에는 다산제약이 0.5%, 한서켐이 0.3%, 넥스팜코리아가 0.3%로 1% 미만의 비율로 판매수수료를 지급했다.

특히 CSO의 경우 지난 2020년 지출보고서 작성 의무화 이후에도 신고제 등 법제화 추진이 이어지고 있다.

해당 의무화에 따라 의약품 판매촉진 대행사의 경제적 이익 제공 금지를 위한 것으로, 우회적인 리베이트 제공 방지를 위해 판매촉진 업무를 위탁받은 자에 대해 리베이트 제공에 따른 처벌근거를 명확화하기 위해 지출보고서 작성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한 최근 관련업체들은 법제화가 추진되는 상황에서 한국CSO협회를 출범시킨 상태로, 사단 법인 신청을 계획하고 있다.

이에따라 앞으로도 국내 제약사들에서 판매수수료의 비중이 어떻게 변화될지 역시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보기

비상장제약사들 부채비율 소폭 감소…절반 이상 재무건정성 개선 효과

비상장제약사들 부채비율 소폭 감소…절반 이상 재무건정성 개선 효과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2021년도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⑤부채비율(debt ratio)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국내 비상장 제약기업들 재무건전성이 개선, 지난 2020년에 비해 부채비율이 감소한 것으로 파악된다. 메디파나뉴스가 12월결산 비상장제약사 가운데 매출 300억 이상 53개 기업을 대상으로 집계한 부채비율 현황자료에 따르면 2021년말 기준 이들 기업의 자본 총계 4조1877억원에 부채총계 2조 144억원 규모로 이에 따른 부채비율은 48.1%로 분석됐다. 이는 2020년말 51.8%에 비해 3.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판관비율 32.9%…전년 대비 소폭 증가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판관비율 32.9%…전년 대비 소폭 증가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2021년도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④판매관리비율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지난해 비상장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평균 판매관리비율이 전년도에 비해 다소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전체적인 증가세에도 판매관리비율을 낮춘 기업들이 더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 메디파나뉴스가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의 2021년도 감사보고서를 토대로, 300억 이상 매출을 기록한 54개사의 '판매관리비율'을 분석한 결과 전체 매출 4조 8,111억원 중 판매관리비가 1조 5,806억원을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지난해 매출원가비율 개선…평균 55.4%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지난해 매출원가비율 개선…평균 55.4%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2021년도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③매출원가비율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이 지난해 전년대비 매출원가비율을 소폭 개선한 것으로 파악된다. 상장제약·바이오기업의 평균에는 다소 못미치지만 그 격차는 점차 줄여나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향후 흐름이 주목된다. 메디파나뉴스가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의 2021년도 감사보고서를 토대로, 300억 이상 매출을 기록한 52개사의 '매출원가비율'을 분석한 결과 전체 매출 4조 6284억원 중 매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영업이익률 10.1%…명인제약 34.7% 선두 '굳건'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영업이익률 10.1%…명인제약 34.7% 선두 '굳건'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2021년도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②영업이익률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도 영업수익성이 전기에 비해 소폭 증가하며 두자릿 수를 기록했다. 메디파나뉴스가 외부감사 대상 중 지난 11일까지 2021년도 감사보고서를 공시한 81개사를 대상으로 집계한 영업이익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들 기업은 4조 9,335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고, 영업이익은 4,988억 원을 올려 평균 10.1%의 수익률을 보였다. 이는 2020

비상장제약·바이오기업 매출 지난해 4조 9,335억…전년 比 6.6% 성장

비상장제약·바이오기업 매출 지난해 4조 9,335억…전년 比 6.6% 성장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 2021년도 경영 분석 시리즈] ①영업실적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비상장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지난해 영업실적이 6.6% 증가하며, 한자릿수 성장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두자릿수의 증가세를 보인 상장 제약·바이오기업(89개사 연결재무제표 기준)의 실적과 대조를 보여 여전히 상장사의 성장세를 따라가지는 못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메디파나뉴스가 외부감사 대상 중 지난 11일까지 감사보고서를 공시한 81개 비상장 제약·바이오기

비상장제약사들, 지난해 CSO로 제공된 판매수수료는 얼마?

비상장제약사들, 지난해 CSO로 제공된 판매수수료는 얼마?

[메디파나뉴스 = 최봉선 기자] 국내 제약기업들의 CSO(Contracts Sales Organization, 판매대행업체)를 통한 의존도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난 28일 국회 보건복지위 법안소위가 영업대행사(CSO)의 지출보고서 작성 의무화 약사법 개정안을 통과시킨 상황이라 향후 CSO 의존도 여부에 촉각이 모아진다. 이번에 통과된 약사법 개정안은 의약품 판매촉진 대행사의 경제적 이익 제공 금지를 위한 것으로, 우회적인 리베이트 제공 방지를 위해 판매촉진 업무를 위탁받은 자에 대해 리베이트 제공에 따른 처벌근거를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작성자 비밀번호

0/200

메디파나 클릭 기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 댓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