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한 결핵 퇴치 위해서는 잠복결핵 검사 확대해야"

韓, 결핵 발병률 10만명당 80명…OECD 회원국 중 1위 
민진수 교수 "잠복결핵 대상자 중 20%만 검사 권고"…검진 강조

최성훈 기자 (csh@medipana.com)2023-10-17 11:54

[메디파나뉴스 = 최성훈 기자] 국내 결핵 퇴치를 위해 잠복결핵 예방과 검진 중요성을 강조하는 자리가 열렸다. 

퀴아젠코리아 유한회사는 17일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잠복결핵 진단검사 제품 국내 출시 10주년을 맞아 '큍타페론-TB 골드 플러스와 국내 결핵 퇴치를 위한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연자로 나선 서울성모병원 호흡기내과 민진수 교수<사진>가 잠복결핵 감염 검진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에 따르면 결핵은 주로 활동성 폐결핵 환자의 기침을 통해 전파되는 전염성을 띄는 감염병이다. 

2020년에 세계보건기구(WHO)는 2021년에 전 세계적으로 1000만명의 새로운 활동성 결핵 환자가 발생하고, 160만명이 결핵으로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그 중 잠복결핵 감염은 박테리아에 감염돼 있지만, 활동성 결핵으로 진행되지 않는 경우 어떠한 증상도 나타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하지만 개발도상국형 질병이라는 인식과 다르게 결핵은 2000년대 들어서도 정복하지 못한 감염병이라 했다. 

민 교수는 "결핵 발생률은 10만명당 100명 정도 내외 지속적으로 유지됐지만, 2000년~2010년 사이 잃어버린 10년이 됐다"면서 "그 이유는 1989년 전국민 건강보험이 시행되면서 과거 보건소에서 치료 받던 결핵 감염자가 민간병원으로 이동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환자의 결핵치료 중단 비율은 보건소가 5%인데 반해 민간병원의 경우 27~30%나 된다는 것. 

이로 인해 국내 결핵 발생률은 인구 10만명당 80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11.4명) 높다. 이는 OECD 회원국 중 1위다. 

그는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든 사업이 민간협력 결핵관리사업(PPM)"이라면서 "2011년 전국적으로 PPM사업이 확대되고, 2015년 질병청 내에 결핵관리팀이 신설돼 관리가 강화되면서 결핵 발생률이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 교수는 근본적인 결핵 퇴치를 위해 잠복결핵 퇴치를 함께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활동성 결핵 환자만 치료하게 된다면, 오는 2050년까지 완전히 결핵 퇴치를 못한다"면서 "100만명 당 1명 이하로 발생률을 낮추려면 결국 잠복결핵 퇴치를 같이 해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전체 잠복결핵 대상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잠복결핵 대상자는 결핵발병 고위험군인 면역저하자, HIV 감염자, 의료기관 종사자, 집단 시설 종사자 등이다.  

민 교수는 "결핵관리지침에 따르면 전체 잠복결핵 대상자 중 20%만 검사 및 치료를 권고하고 있다"면서 "지침에서는 잠복결핵 진단과 치료를 고위험군만 하라고 되어 있는데, 보다 대상을 확대해 잠복결핵 진단과 치료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기사
어때요?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작성자 비밀번호

0/200

메디파나 클릭 기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 댓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