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보건의료기술육성 기본계획 보니… '필수의료·바이오헬스' 화두

복지부, 공청회 통해 계획안 공개… 필수의료 기술 개발 집중
글로벌 신약개발 경쟁력 강화 추진… 감염병 대응 백신·치료제 개발

이호영 기자 (lhy37@medipana.com)2022-11-30 14:55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베일을 벗은 제3차 보건의료기술육성기본계획의 화두는 '필수의료'와 '바이오헬스'였다.

이는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직무대리 김영옥)이 30일 서울 중구 레스케이프호텔에서 진행한 '제3차 보건의료기술육성 기본계획(‘23~‘27)(안)' 공청회를 통해 확인됐다. 
그동안 복지부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함께 지난해 12월부터 '제3차 보건의료기술육성 기본계획 사전기획 연구'를 추진, 최신 이슈 및 수요를 반영하여 향후 5년간 보건의료기술육성을 위한 주요 과제를 발굴했다.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자문과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제3차 보건의료기술육성 기본계획(안)(’23∼’27)'을 마련했다.

공개된 안을 보면 '모든 국민이 건강한 헬스케어 4.0 시대 구현'을 비전으로 국민의 생명과 건강 보호를 최우선으로 필수의료분야 연구개발을 확대하고 디지털 대전환이 이끄는 보건의료산업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는 점 등이 부각됐다. 

중점 과제를 보면 먼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는 보건의료기술 투자' 전략으로 필수의료 기술 고도화가 주요 과제로 꼽혔다. 

필수의료는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에도 포함됐으며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을 계기로 정부 차원의 종합대책 마련이 진행 중인 사안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정부는 심뇌혈관, 응급 등 필수의료 기술연구에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2021년 기준 사망률이 가장 높은 만성질환은 심장질환과 심뇌혈관질환으로 사회경제적 부담이 급증하기도 했다. 
이에 심뇌혈관 질환에 대한 전주기적 기술 선진화 및 AI 활용 기반 응급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연계로 임상의사결정시스템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중환자 및 수술 환자에 대한 의료 질 개선 연구를 강화해 고위험 환자들에 대한 안전한 치료 환경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주요 질환의 조기진단과 치료를 위한 혁신기술도 확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주기적 암 예방, 진단, 치료 및 예후관리 기술을 개발하거나 치매 조기진단 및 치료, 관리 기술을 고도화하는 등의 과제가 수립됐다. 

고령사회를 준비하는 지속 가능한 환자 중심 보건의료 체계 구축을 위해서는 의료기술과 서비스 최적화 연구를 통해 환자와 국민에게 전달되는 기회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바이오 헬스 강국 도약을 위한 신산업 육성 전략도 중점적으로 추진된다. 
무엇보다 정부는 글로벌 신약개발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기로 했다. 선진국 대비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 투자 및 지원 규모가 미흡한 상황에서 신약개발을 위한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의약품 가치사슬 전주기 디지털 혁신을 통해 맞춤형 바이오 기술로 국민 건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의약품 원부자재, 원료, 장비 등의 국산화 확대로 수입의존도를 감소하고 천연물신약 연구개발 기반 조성으로 글로벌 수준의 천연물 신약 개발도 촉진한다. 

의료AI, 디지털 헬스기술의 급성장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헬스케어 혁신도 주요 과제다. 

빅데이터 기반으로 바이오헬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환자 중심 의료를 기반으로 마이테이터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의 임상 실증 지원을 통한 조기 시장 진입도 촉진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수요가 폭발한 K-진단기기에 대한 지속 발전 방안도 마련된다. 

이를 위해 국산 의료기기 사용경험 확대와 보상체계를 구축하고 첨단 융복합 의료기기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한 R&D를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를 계기로 든든한 보건안보 확립도 3차 보건의료기술육성 기본계획이 가진 특징이다. 

이는 감염병 대유행 등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의 적시 대응 중요성이 급부상함에 따라 장기화 및 변이 발생에 대비한 치료제, 백신의 자급화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한 백신 핵심기술 확보와 감염병 진단 기술,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해야 한다는 세부과제를 설계했다. 이때 국가필수의약품의 안정 공급을 지원하며 의약품 주권을 확보해야 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신종 감염병을 비롯해 방사능, 미세면지, 기후변화, 생활용품 등 건강 위협요인에 대한 대응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점도 언급됐다.  

한편, 복지부는 이번 공청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제3차 보건의료기술육성 기본계획(안)'을 보건의료기술정책심의위원회와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이런 기사
어때요?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작성자 비밀번호

0/200

메디파나 클릭 기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 댓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