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수익성 하락세…매출 상하위권 전반에서 나타나

92개사 올 1분기 영업이익률 6.79%…1만원 팔아 679원 수익
전년 동기 대비 2.48%p 감소…2022년 10% 이후 계속 줄어
영업이익률 부진 업체 55곳…매출 상위권 다수도 이익률↓
대다수 전년 비슷…SK바이오팜·이수앱지스, 이익률 상승 두각

이정수 기자 (leejs@medipana.com)2024-05-20 05:59

[상장 제약·바이오 기업 2024년도 1분기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②영업이익률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매출 증가에도 상장 제약·바이오 기업 영업이익률이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안정적인 성장을 이루는 매출 상위권에서도 영업이익률이 감소하고 있다는 것은 미래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과감한 투자 등이 곳곳에서 이뤄지고 있음을 방증한다.

19일 메디파나뉴스가 92개 상장 제약·바이오 기업의 2024년도 1분기 연결·개별 재무제표 기준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총 매출액은 8조6052억원, 총 영업이익은 5847억원으로 이에 따른 영업이익률은 6.79%로 확인됐다. 매출 1만원 당 679원을 남긴 셈이다.

이는 전년 동기 총 매출액 7조7451억원, 총 영업이익 7180억원에 따른 영업이익률 9.27% 대비 2.48%p(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매출액은 늘어난 데 반해 영업이익이 줄어들면서, 영업이익률은 9% 이상에서 7% 이하로 떨어졌다.

앞서 분석·발표된 메디파나뉴스 조사 자료에 따르면, 2022년 1분기에는 영업이익률이 10%를 기록한 바 있다. 이후 지난해와 올해까지 국내 제약·바이오 영업이익률 감소·하향은 수년째 이어지고 있다.

업체 수로 보면 영업이익률이 늘어난 경우는 37곳으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반대로 영업이익률이 감소한 경우는 40곳, 적자가 지속된 경우는 15곳으로 총 55개 업체가 영업이익률에서 부진을 나타냈다.
이같은 영업이익률 감소는 매출액 상하위권 여부를 막론하고 전반에 걸쳐 나타났다. 매출액 10위권 이내 업체 중에서도 한미약품·대웅제약·HK이노엔 등 3개사만 영업이익률이 증가했고, 이를 제외한 7개 업체는 모두 영업이익률이 감소하거나 적자가 지속됐다. 특히 매출 2위인 셀트리온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1분기 30.53%에서 올해 1분기 2.09%로 28.44%p가 줄었다.

다만 영업이익률이 지난해 1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도 적자인 업체는 상당수가 매출액 하위권에 몰렸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삼아제약과 파마리서치, 휴젤 등이 30% 이상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면서 상위권을 기록했다. 이어 휴메딕스, 유나이티드제약,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한약품 등도 20% 이상 영업이익률을 거두면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안정적인 수익성을 이어갔다.

10% 이상 이익영업률을 보인 업체는 이수앱지스, 고려제약, 한미약품, 신일제약, 유바이오로직스, JW생명과학, JW중외제약, 유유제약, 하나제약, 환인제약, 중앙백신, 옵투스제약, JW신약, 위더스제약, 그린생명과학, 동국제약 등이다.

영업이익률 상위권 중 이수앱지스(+58.3%p), 유바이오로직스(+18.8%p), 그린생명과학(38.1%p) 등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률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오르면서 10% 이상 상위권으로 진입한 사례다. 반면 셀트리온(-28.4%)은 영업이익률이 크게 낮아져 2.1%를 기록, 상위권에서 빠졌다.

이어 영업이익률 0% 이상부터 10% 미만까지 범주에는 대원제약 등 총 41개 업체가 포함됐다. 대웅제약, 종근당, HK이노엔, 보령, 광동제약, 셀트리온, 유한양행, 일동제약 등 매출 10위권 업체 다수도 이 범주에 들었다. 

특히 SK바이오팜은 높은 매출 성장세에 힘입어 영업이익률이 46.3%p 늘어나, 적자구조에서 영업이익률 9%대 업체로 변화됐다. 종근당바이오(+15.3%p)도 적자에서 벗어나 7%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고, 일동제약 역시 10%p 이상 높아져 0.06% 영업이익률을 기록, 해당 순위권 끝에 합류했다.
영업이익률이 마이너스인, '영업손실'을 기록한 업체는 28곳이었다. 대화제약, 알피바이오, 제일약품, 명문제약, 비씨월드제약, 알리코제약, 폴라리스AI파마, 대성미생물, 동아에스티, 지씨셀, 파미셀, 바이넥스, 에이비엘바이오 등은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을 내다가 올해 1분기 영업손실로 전환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적자지속인 업체 중 경동제약, 부광약품, 신풍제약, 코오롱생명과학, 삼성제약 등은 영업적자가 이어지긴 했지만 영업손실율을 낮추는 데 성공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CJ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1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100%가 넘는 영업손실률을 이어갔다. 특히 CJ바이오사이언스는 영업손실률이 올해 700%를 넘어 777.6%를 기록했다.

관련기사보기

92개 상장 제약·바이오, 1분기 매출 순항…영업익 대폭 하락

92개 상장 제약·바이오, 1분기 매출 순항…영업익 대폭 하락

[상장 제약·바이오 기업 2024년도 1분기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①영업실적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지난해에도 제약·바이오 업계는 외형적 성장을 이어갔지만, 영업이익 면에서 큰 부진을 겪은 것으로 확인된다. 메디파나뉴스가 92개 상장 제약·바이오기업 연결·개별 재무제표 기준 2024년도 1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총 매출액은 8조6052억원으로 전년 7조7450억원 대비 11.11% 증가했다. 이는 지난 수년간 연평균 10% 내외 성장을 기록했던 것과 비슷한 수준이. 9

제약·바이오기업 PBR, SK바이오팜 21.1배‥ BPS, 종근당홀딩스 '최고'

제약·바이오기업 PBR, SK바이오팜 21.1배‥ BPS, 종근당홀딩스 '최고'

[상장제약바이오기업 2023년도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19) 주가순자산비율(PBR) 지난주 국내 증시는 하락 장세 속에 마감됐다. 코스피는 2일 연속, 코스닥은 3일 연속 하락했다. 지난 3일 코스피(KOSPI)는 글로벌 대형 기술주 실적 호조 및 美 금리 급락 등에 따른 원화 강세로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 출발하였으나, 기관의 매도세 출회로 경기순환주 중심으로 약세를 보이더니 상승폭이 축소되고, 하락 전환하며 마감됐다. 또 코스닥(KOSDAQ)도 전일 나스닥 상승 등의 영향으로 기관의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 출발하였으나

PER, 한국파마 2341배 '최고'‥한올 504배, SK바사 197배 順

PER, 한국파마 2341배 '최고'‥한올 504배, SK바사 197배 順

[상장제약바이오기업, 2023년도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18) 주가수익비율(PER) 지난 26일 국내 증시는 코스피-코스닥 모두 전일대비 하루만에 상승 기류를 보였다. 이날 코스피(KOSPI)는 전일 해외증시 하락에도 미국의 시간외 대형기술주 실적호조 등으로 상승 출발했고,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금융업 +3.2%, 보험업 +2.6%, 증권 +2.1%, 의료정밀 +2.0% 올랐다. 코스닥(KOSDAQ)은 전일 나스닥 하락에도 반도체주 중심으로 기관 매수세가 유입되며 역시 상승 마감했다

상장제약기업, ROE 4.4%‥종근당 26.2% '최고' 기술수출 효과

상장제약기업, ROE 4.4%‥종근당 26.2% '최고' 기술수출 효과

[상장제약바이오기업 2023년도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17) 자기자본순이익률(ROE) 국내 상장 제약기업들은 지난해 매출은 물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두자릿수 증가세를 보이면서 자기자본순이익률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메디파나뉴스가 80개 상장제약·바이오기업들의 2022년도 감사보고서(연결재무제표 기준)를 토대로 분석한 '자기자본순이익률 현황'에 따르면 이들 기업이 지난해 올린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6% 감소한 2조 2407억 원을 올린 가운데 자기자본은 39.4% 늘어난 50조 8544억 원 규모로 집계돼

이런 기사
어때요?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작성자 비밀번호

0/200

메디파나 클릭 기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 댓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