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재활병원, 수도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지정 1주년 맞아

"장애 아동에 지속적 안정적인 공공 재활의료서비스 제공에 앞장서"

박민욱 기자 (hopewe@medipana.com)2022-07-04 11:48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서울 유일의 공공어린이재활병원으로 선정된 서울재활병원(병원장 이지선)이 지난 30일 지정 1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장애아동의 경우 치료·재활에 있어 성장단계와 장애 유형에 따른 지속적인 추적 관찰을 받아야 함에도, 의료 인력과 시설 부족으로 어린이 재활 난민 문제가 발생해왔다. 

장애아동의 성장기에 맞춰 더욱더 전문적이고 세심한 치료가 필요하지만 대부분 의료기관에서 운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어린이 재활을 기피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장애아동에 대한 치료 접근성을 높이고자 권역별로 병원 2개소와 센터 8개소를 현재 건립 중이며, 건립사업과 별도로 기존의 우수한 소아 재활병원을 공공어린이재활병원으로 지정했다.

서울재활병원은 지난해 6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공모 사업에 지원하고 엄격한 기준을 통과해 서울 유일의 공공어린이재활병원으로 선정됐다. 다른 권역의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건립 중이거나 운영 준비 중으로 서울재활병원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본 사업을 실행하고 운영하는 병원이 된 것이다.

그동안 다양한 공공 재활 의료서비스를 도입·운영해 온 서울재활병원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지정됨에 따라 기존 공공재활사업을 확대하고 부족한 시스템을 마련해왔다고 한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으로서 재활 의료 제공은 물론 ▲영유아-유·소아-청소년-청년기의 연속적인 평생 관리시스템 운영 ▲초등학교 입학 준비&적응 프로그램 ▲장애 청소년 자조 모임 지원 ▲보조기 체험실 운영 ▲중도장애 학생 학교 복귀사업 ▲서울시 교육청 연계 특수학교(우진학교·정민학교·정진학교) 건강관리 지원 ▲장애아동 재활 체육(체력측정·체력단련) 프로그램 지원 ▲장애아동 조기 발견·조기 개입 사업 ▲장애아동 보호자 교육 ▲저소득가정 지원 사업 등 지난 1년간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재활병원 이지선 병원장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지정 1년, 장애아동의 행복한 삶을 위해 고민해왔다. 1주년을 맞이하여 지난 과정을 되돌아보고 부족한 시스템을 마련하여 장애아동과 그 가족의 삶의 질을 높여가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장애아동이 잘 성장하기 위해서는 가족과 병원, 그리고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며 “장애아동에게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공공 재활 의료시스템 구축에 앞장서는 병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 댓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