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승장구 삼일제약, 3분기만에 지난해 매출 넘었다

연결 매출액 1362억 원…지난해 1342억 원보다 많아
영업이익 수직 성장…아멜리부·레바케이 등으로 지속 성장 기대

김창원 기자 (kimcw@medipana.com)2022-11-15 11:33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올들어 유독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삼일제약이 3분기만에 지난해 매출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삼일제약이 14일 공시한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3분기까지의 누적 매출액은 1362억 원으로 전년 동기 1000억 원 대비 36.3% 증가했다. 특히 삼일제약의 지난해 매출이 1342억 원이었는데,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이 이를 넘어서면서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러한 매출 급증은 영업이익도 빠르게 끌어올리는 모습으로,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1.8% 증가한 53억 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만 살펴봐도 매출액이 34.3% 증가한 454억 원, 영업이익은 219.9% 증가한 6억9600만 원이었다.

단, 당기순이익의 경우 3분기 누적 19억 원의 적자를 기록, 전년 동기 22억 원의 적자와 비교했을 때 폭이 줄어들기는 했지만 적자에서 벗어나지는 못했다.

삼일제약의 경영실적이 이처럼 빠르게 증가하는 것은 기존 주요 품목들의 안정적인 성장에 더해 지속적인 제품 확대 및 CMO 사업의 본격화 등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삼일제약에 따르면 '포리부틴' 및 '리박트과립' 등이 안정적으로 성장한 것은 물론 녹내장치료제가 안과사업부의 매출 확대를 견인했다. 

이에 더해 지난해 판권을 확보한 비아트리스의 중추신경계 치료제 3개 품목을 올해부터 판매하면서 매출 성장에 더욱 속도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올해 2분기에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망막질환 치료제 '아멜리부'의 국내 판권을 도입해 내년 1분기 중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 상반기 자체 개발한 안구건조증 개량신약 '레바케이'를 허가 받아 판매를 준비 중이며, 프랑스 기업으로부터 판권을 도입한 결막염 치료제 'ZVT 아이드롭'을 올해 안에 허가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베트남 CMO 공장도 올해 안에 완공될 예정으로, 내년부터 본격 가동에 돌입할 경우 글로벌 시장에서도 수익을 발생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를 감안하면 올해 최대실적을 달성하는 것은 물론, 내년에도 성장세를 지속하면서 최대실적 갱신 행진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보기

삼일제약, 3분기 누적 매출 1361억 원·영업이익 65억 원 달성

삼일제약, 3분기 누적 매출 1361억 원·영업이익 65억 원 달성

삼일제약은 별도재무제표 기준 3분기 매출액 454억 원, 영업이익 14억 원을 달성했다고 14일 공시했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361억 원, 영업이익은 65억 원이다. 3분기 매출액은 작년 3분기 대비 34.6% 성장했으며, 영업이익도 작년 3분기 대비 124.6% 성장했다. 올해 들어 뛰어난 실적 개선세를 보이고 있는 삼일제약은 3분기 누적으로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작년 대비 각각 36.5%, 196.9% 성장했다. 회사측은 최근 실적 성장과 관련해 삼일제약의 ETC 주요 품목인 '포리부틴', '리박트과립' 등의 안정적인 성장

삼일제약, 베트남 공장 완공 '기대감'…급여 재평가 '반사이익' 가능성

삼일제약, 베트남 공장 완공 '기대감'…급여 재평가 '반사이익' 가능성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삼일제약의 베트남 공장 완공을 앞두고 있는 만큼 CMO 매출 등으로 내년 성장이 이뤄질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여기에 내년 예정된 점안제 급여 재평가 결과에 따라 대체의약품의 반사이익 가능성도 있다는 판단이다. 2일 업계 등에 따르면 한화투자증권은 올해 삼일제약의 고성장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베트남공장 완공 등으로 2023년에도 성장할 것으로 분석했다. 삼일제약의 지난 2분기 연결 기준 실적은 매출액 450억 원으로 전년 대비 32.5% 성장했고, 영업이익 역시 23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21억원이

삼일제약, 2분기 매출액 450억 원·32.8% '고성장' 달성

삼일제약, 2분기 매출액 450억 원·32.8% '고성장' 달성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삼일제약이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2분기 매출액 450억 원, 영업이익 27억 원을 달성한 잠정실적을 29일 공시했다. 2분기 매출액은 작년 2분기 대비 32.8% 성장했으며, 영업이익도 작년 2분기 대비 1,046.8% 성장했다. 올해 들어 뛰어난 실적 개선세를 보이고 있는 삼일제약은 호실적을 달성했던 1분기 대비 매출액은 -1.8%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7.0% 증가해 수익성 개선이 이뤄졌다. 상반기 누적으로는 매출액 907억 원, 영업이익 52억 원으로 작년 상반기 매출액 660억 원, 영업이익

이런 기사
어때요?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 댓글

포토